맥칼립 리플 창업자 "가상화폐 투자과열, 99%가 거품"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2017-12-07 16:46:56

[암호화폐 창업자들 "암호화폐 투자 과열, 과거 닷컴 버블과 유사"…"가격 말고 기술 봐달라"
본문이미지
7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스파크랩 암호화폐 블록체인 컨퍼런스'에서 제드 맥칼립 스텔라 공동창업자와 패트릭 다이 큐텀재단 대표, 엘레인 라미레즈 테크 전문기자(왼쪽부터)가 암호화폐 현황과 가능성에 대해 토론하고 있다. /사진제공=스파크랩.
“과거 ‘닷컴 버블’과 비슷하다. ”

제드 맥칼립 스텔라 공동창업자 겸 CTO(최고기술책임자)의 경고다. 그는 7일 서울 코엑스에서 스파크랩 주최로 열린 ‘암호화폐(가상화폐) 블록체인 컨퍼런스’에서 “현재 ICO(암호화폐 공개) 중 99% 가량에 거품이 꼈다고 볼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ICO는 암호화폐 발행을 위해 투자자들에게 자금을 유치하는 것을 말한다. 투자자는 자신이 낸 자금에 해당하는 암호화폐를 받는다.

맥칼립 CTO는 비트코인 거래소 마운트곡스의 창업자로, 주요 암호화폐인 리플 발행도 주도했다. 그가 2015년 공동 설립한 스텔라는 IBM의 기술 협업사로 현재 블록체인 금융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맥칼립 CTO는 “어떤 암호화폐를 사야 하는지 종종 묻는 사람들이 있는데, 기본적인 암호화폐 구조와 운영 형태부터 이해해야 한다”며 “지금은 어떻게 암호화폐에 가치를 부여할 것인지를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참석한 해외 전문가들은 한결같이 암호화폐 투자 쏠림에 따른 단기 가격급등 현상을 ‘투기’ 현상으로 보고 있다. ICO 자문사 아르곤그룹의 엘리엇 한 매니징디렉터는 “많은 사람들이 가격 때문에 암호화폐에 투자하고 있다”며 “거품이 꺼지면 많은 사기업체들이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언제나 최고가, 최저가는 존재한다. 중요한 건 패닉에 빠지지 않는 것”이라며 “거품이 꺼지더라도 기술은 남는다”고 말했다.

암호화폐 큐텀을 만든 패트릭 다이 큐텀재단 대표도 “현재 이뤄지는 암호화폐 거래 중 90%를 투기로 볼 수 있다”며 “한국이 암호화폐 가격상승을 주도하는 건 놀라운 일이며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블록체인은 2008년 사토시 나카모토라는 익명의 개발자가 만든 암호화폐 비트코인에 활용된 기술이다. 10분에 한 번씩 거래 내역 정보를 담은 블록을 생성해 모든 비트코인 이용자들이 함께 보관한다. 최신 블록은 직전 블록에 암호화 방식으로 연결되고 과반 이상이 인정한 정보만 저장하기 때문에 거래내역 삭제, 수정 등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그럼에도 블록체인 전문가들은 장기적 관점에서 블록체인 기술과 서비스의 성장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말했다. 맥칼립 CTO는 “블록체인 기술의 확장성 문제만 해결한다면 비트코인 가격(1비트코인)은 충분히 3만 달러(약 3275만원)까지 오를 수 있다”며 “블록체인 기술로 기술과 정보를 대중화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면 전 세계가 공평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다이 대표는 “ICO는 공동체가 함께 할 수 있는 투자방식”이라며 “기존 투자보다 성공 가능성이 높을 뿐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수익을 공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ICO와 암호화폐 거래를 전면 중단한 중국, 규제 방안 마련에 나선 한국 등 개별 국가의 규제는 블록체인 생태계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으로 봤다. 다이 대표는 “특정 국가에서 강력한 규제로 암호화폐 거래를 차단하고 있지만, 전 세계 기반으로 운영되는 시스템이기 때문에 규제 영향력은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스텔라 공동창업자 조이스 김은 “정부 규제로 암호화폐 시장의 발전과 유동성 증가를 막을 순 없을 것”이라며 “오히려 열린 정책으로 기술 발전을 투명하게 다루면 긍정적인 자가발전이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서진욱 기자 sjw@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포토

스토리카드
세상에서 가장 젊게 사는 `꽃할배` TOP5
디즈니 남자주인공을 실제로 만날 수 있다..?
쓰다듬고 싶은 멍뭉미 대표 남자 연예인 BEST5
전세계를 웃기고 울린 엄마라면 누구나 공감하는 일상들
초동안 얼굴로 20대에도 아역 연기한 배우들
마라톤 대회에서 꼴찌였던 학생이 우승한 이유
내 나이 60세, 새로운 삶을 시작하게 됐다
광고를 보면 택시 요금이 무료?!
제모할 때 꼭 알아야 되는 주의사항
국수 두 그릇 먹고도 살 안 찌는 방법
연예부 기자가 직접 뽑은 실물 갑 연예인 BEST7
외로움을 사랑이라 착각하는 사람들의 특징
일상생활에서 모르는 사람과 신경전을 벌이게 되는 순간
봄,여름 맞이 10평대 원룸 인테리어 추천
얼린 수박, 감춰왔던 진짜 속살 살펴보니…
앞에서 못할 말, SNS로 퍼트린 김기수 안티팬
정신력이 강한 사람들이 절대 하지 않는 행동
[공감주의] 남자가 식욕을 잃어버리는 순간
대충 끄적인 낙서가 예술이 되는 순간
왜 영국 왕실 행사에 모자를 쓰는 걸까?
엘리자베스 여왕이 눈에 잘 띄는 옷을 입는 이유
그녀가 레드카펫에서 하이힐을 벗어던진 이유
혹시 우리집 강아지만 이러나요
외국여행 중에 생긴다는 한국인의 이상한 경제관념
일본 여행 가서 이렇게만 하면 됨. (꿀팁)
독특한 컨셉 사진으로 한숨에 SNS 스타가 된 주부
`공`중에서 농구공만 주황색인 이유
오사카에서 먹는걸로 시작하고 먹는걸로 끝이 나는 이유
디저트 덕후에게 천국이라는 이 곳
나를 집어삼키는 어두운 마음에 대하여
실시간 베스트
  • 1제모할 때 꼭 알아야 되는 주의사항
  • 2박정민 "학창시절 전교 1등..주변 학원서 영입 들어와"
  • 3'첫 태극마크' 오반석 "공격에서도 높이 살리고 싶다"
  • 4폴 크루그먼 "신흥국 위기상황 1990년대 닮은꼴"
  • 5몰카 6000장 찍은 몰카범…잡고 보니 '구청 직원'
  • 6집사들 필독! 고양이가 밥을 많이 먹는다면, 그 이유는?
  • 7광고를 보면 택시 요금이 무료?!
  • 8유이, 서른한 살 느린 호흡으로 [인터뷰]
  • 9西 언론 "발렌시아, 이강인과 재계약 추진…접촉 있었다"
  • 10외환위기 문턱에 선 터키… 기준금리 3%P 인상 '환율 긴급 방어'
  • 11‘외모지상주의’ 박태준 “‘밤토끼’ 운영자 검거 감사” 편지 공개
  • 12인기 유튜버 대륙남, 대만 내 혐한 조짐에 택시 영상 삭제하고 사과
  • 13내 나이 60세, 새로운 삶을 시작하게 됐다
  • 14AOA "함께 있을 때 가장 행복하고 힘이 된다"
  • 15이덕희, 25일 오후 '프랑스오픈' 예선 결승..본선 눈앞
  • 16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전격 취소 "지금은 부적절"
  • 17KBS·MBC이어 MBN도…일베 이미지 사용 파문
  • 18손예진·서현, 영정사진 만든 중국 예능…실제 사진 보니
  • 19마라톤 대회에서 꼴찌였던 학생이 우승한 이유
  • 20모건 프리먼이 성추행? '성희롱도 있었다' 여성 16명 폭로
  • 21한화이글스 이동걸 은퇴…전력분석 연수 받는다
  • 22넷플릭스 가치, 디즈니 제쳐…“세계 최고 엔터회사” 자리매김
  • 23'판사 블랙리스트' 3차 조사결과...어떤 내용이든 후폭풍 불가피
  • 24과대포장도 역시 대륙은..못 이겨
  • 25초동안 얼굴로 20대에도 아역 연기한 배우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