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형주 너무 올랐나…연말 차익실현에 급락

머니투데이 / 베이징 중국 진상현 특파원

2017-12-07 17:48:19

[항셍지수 최근 2주새 6% 가까이 하락…텐센트 지리자동차등 급등 종목들 하락세
홍콩 증시에 상장돼 있는 중국 대형주들이 연말을 앞두고 급격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그동안 고공행진을 이어와 연말 수익을 확정 지으려는 차익 실현 매물들이 쏟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7일 홍콩 증시에 따르면 2주 전 10년 만에 처음 3만 선을 넘었던 홍콩 항생지수는 이후 전날까지 6% 가까이 하락했다. 전날 하루에만 지수가 2.1% 하락하며 주요 매물대인 50일 평균선 밑으로 떨어졌다. 이날 0.26% 상승하며 3일만에 반등에 성공했지만 그동안의 낙폭에 비하면 미미했다. 슈로더의 마누 조지 펀드매니저는 "매도세는 수개월 동안의 행복 이후에 찾아온 비관론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투자자들이 불안해 하고 있고 그 동안의 이익을 실현하기를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술주가 특히 그렇다. 항셍지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중국 인터넷 거물 텐센트의 주가는 전날 하루 2.7% 하락했다. 최근 2주 사이 17.5% 급락한 것이다. 이날 3.28% 상승 반전했지만 지속성 여부는 두고봐야 한다. 텐센트 주가 급락은 세계적인 기술주 매도 분위기의 연장선에 있는 것으로, 주식 거래자들이 자신들의 최고 성과를 확정짓고 싶어하는 것으로 FT는 분석했다. 텐센트는 올들어 전날까지 93% 급등했으며, 지난 11월에는 시가총액이 미국의 대표적인 기술주 페이스북을 앞지르기도 했다.

홍콩증시에 상장된 중국 대형주들로 구성된 홍콩H지수(HSCEI)의 낙폭은 더 크다. 전날 2.8% 하락해 10월 초 이후 두 달 여만에 가장 낮은 수준까지 떨어졌다. 역시 차익 실현을 배경으로 꼽힌다. 홍콩H지수는 올들어 전날까지 18.8% 상승했다. 한 증시 분석가는 "미국과 북한간의 불확실성을 일부 투자자들이 매도 기회로 삼는 것 같다"고 말했다.

자동차주도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전날 광저우자동차는 9%, 창청모터스는 3.8%, 지리자동차는 8.4% 떨어졌다. 이들 종목은 모두 올들어 급등한 주식들이다. 광저우자동차는 올들어 87%, 지리는 239% 올랐다. 한 분석가는 "투자자들이 첨단 기술주와 자동차주가 포함된 지수에 있는 급등 주식들을 팔면서 시장이 신중한 분위기로 바뀌고 있다"고 전했다.

다른 펀드매니저는 금리 인상에 대한 기대로 첨단 기술주를 팔고, 금융주를 사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지난 주 1개월 만기 홍콩 은행간 금리인 히보(Hibor)는 금융위기 이후 최고 수준인 1% 이상으로 뛰었다. 금리 인상은 은행들의 이익 마진을 확대하는 효과가 있다.


베이징(중국)=진상현 특파원 jisa@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요새 핫하다는 크림치즈육회
2018 미국 인기관광지 5
곰 등장?! 러시아의 투표풍경
알고보니 학창시절을 함께 보낸 의외로 동창인 스타들
인기 최정상 아이돌로 데뷔 할 뻔한 남자 배우는?
다람쥐는 사람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마치 내 마음같은 백선생 백종원 명언
이 선 넘으면 침범인 걸 알지만 더 듣고 싶은 아이유 이야기
아는 척 했지만 사실 몰랐던 탄산음료가 몸에 안 좋은 이유
무슨 물건인지는 알지만 진짜 이름은 모르는 물건들
미친 비쥬얼! 타이베이 왕자치즈감자
이 부부는 결혼할 운명이었다
이게 가능해? 아이패드로 쓴 노트필기들
쌀, 바르게 씻고 있나요?
사장이었으면 당장 내쫓고 싶은 진상 손님 BEST5
성장하지 않는 직장인의 특징
펑! 예술은 폭발이다
밥 먹고 커피 마시면 안 되는 사람
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
연인과 헤어지고 싶을 때 하는 거짓말 모음
이런게 명언이지! 박명수표 어록
어장 관리 남녀에게 물었다! 왜 하는거에요?
마늘은 생으로 먹어야 할까 구워먹어야 할까
우리는 언제부터 물을 사 마셨을까?
전세계를 여행하며 찍은 수천장의 창문으로 만든 작품
무시무시한 분장으로도 가려지지 않는 냥이의 귀여움
세계 최고의 야경은 어디?
우리가 아는 모습과는 다르다는 연예인들의 실제 모습
영화감독의 무리한 요구로 70바늘 꿰맨 여배우
여자친구가 짜증낼 때 확인해 봐야 할 5가지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언제 먹어도 맛있는 밥 반찬 김의 놀라운 효능
  • 2산이 "페미니스트 커밍 순"…이수역 폭행 영상 논란 후 의미심장 글
  • 3김보름 포함 빙속 대표팀, 월드컵 시리즈 1차 대회 출격
  • 4美 '카슈끄지 살해' 사우디 제재…국제 유가 반등
  • 5절대 먹지 말아야 할 중국 길거리 음식 TOP 10
  • 6보일러 광고에 15년이나 얼굴을 비친 그의 정체는?
  • 7노라조 조빈, '헐퀴' 출연 확정…예능 대세 입지 굳히기
  • 8"日 기업이 매출1위라니"…'유니클로 감사제' 앞두고 불매운동 여론 ing
  • 9소프트뱅크, 美 로봇자동화 스타트업에 3억달러 투자
  • 10'채용비리' 오대영 국기원 사무총장 구속…“증거인멸 우려”
  • 11전 세계 유일하게 한국만 성공한 이것! 세계 모범 사례로 기록되었다고?
  • 12서울사람도 길을 잃어버린다는 서울 3대 미로
  • 13워너원 음원 유출에 소속사 향한 비난 목소리 "또 헛스윙" "제대로 하는게 없네" 팬들 분노
  • 14프리미어리그, 2019-2020 시즌부터 비디오판독 도입
  • 15한국에 '엿'이 있다면… 中엔 '쫑즈' 日엔 '돈가스'
  • 16같은 음주운전 다른 처벌…검·경의 차이?
  • 17치아를 하얗게 만들어 줄 수 있다는 검은색 물체
  • 18장미인애 '스폰서 제의' 폭로 이후 SNS서 누리꾼과 말다툼, 뭐라고 했길래
  • 19'팀 킴' 팬 선물·공식 SNS 모두 김민정 감독단이 관리…도대체 왜?
  • 20구글에 '직격탄' 날린 10년차 검색 '덕후' 가브리엘 와인버그 덕덕고 CEO
  • 21[2019 수능] 수능 난이도 작년과 비슷…8만3000명 선발 정시모집 원서접수는 언제?
  • 22배달 치킨보다 치킨 빨리 만들기 도전
  • 23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