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살인 김성수 사형구형…김 "유족께 큰절 사죄"

머니투데이 / 이해진 기자

[검찰 "사회로부터 영원히 격리해야"…공동폭행 동생에는 징역1년6개월 구형
본문이미지
강서구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있는 김성수(30)/사진=김휘선 기자 tndejrrh123@
'강서 PC방 살인사건'의 범인 김성수(30)에게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다. 공동폭행 혐의로 함께 기소된 동생 김모씨(28)에게는 징역 1년6개월을 구형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이환승)는 16일 오후 살인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성수의 결심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검찰은 살인 혐의로 기소된 김성수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김성수는 계획적이고 잔혹한 방법으로 피해자를 살해했으며 죄책감을 느끼거나 반성하지 않고 있다"며 "사회에 복귀하면 또 다른 범죄를 저지를 확률이 높아 사회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영원히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김성수는 우발적 범행을 주장하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으며, 김성수 측이 단 한번도 유족을 찾아 진심어린 사과를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동생 김씨에 대해서는 "비록 김씨가 김성수가 살인에 이를 것이라고 예상하진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김성수가 신씨를 폭행하는 동안 신씨의 허리를 잡아당기고, 물러서서 지켜보는 등 폭행에 가담했다"고 지적했다.

김성수는 재판 중 고개를 떨군 채 눈물을 보였다.

김성수는 이날 최후변론에서 동생을 향해 "형의 어리석고 이기적인 행동으로 너에게 피해가 가 미안하다"며 "형의 잘못이지 너의 잘못은 아니니 자책하지 말고 나쁜 생각 하지 말라"고 말했다.

피해자 유족에게는 "고인과 유족께 조심스럽고 죄송한 마음이 크다, 유족이 계시면 큰절이라도 올려 사죄드리려고 했는데 없으시다"며 "시간이 지나 유족이 마음의 문을 열고 허락하면 정식으로 사죄드리고 싶다"고 했다.

김성수는 지난해 10월14일 오전 8시8분쯤 서울 강서구에 있는 한 PC방에서 자리 정돈 문제로 시비가 붙은 신모씨(21)를 주먹으로 폭행한 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다. 동생 김씨는 형 김성수가 PC방 아르바이트생 신씨를 주먹으로 폭행하는 것을 목격하고 신씨의 허리 부위를 잡아당긴 혐의(공동폭행)다.

김성수와 동생 김씨에 대한 선고공판은 다음달 4일 오전 10시30분에 열린다.

이해진 기자 hjl1210@, 임찬영 기자 chan02@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재난지원금이 '재난'…대형마트 상인들 "손님 더 줄어"
  • 2임영웅,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무대 단일 조회수 1900만 돌파…2천만 눈앞
  • 3김영희, 유기견 사건에 분노 "더워지는 날 잔인해…꼭 찾아낼 것"
  • 4기성용에 '눈찢' 제스처…에드윈 카르도나 SNS서는 '조지 플로이드 사건' 캠페인 동참
  • 5투모로우바이투게더 '꿈의 장: ETERNITY', 美 빌보드 '월드 앨범' 2주 연속 톱 10
  • 6'구하라법', 21대 국회서 재추진된다
  • 7'신분증이 스마트폰 속으로'…모바일 공무원증 사업 '시동'
  • 8토트넘, 부상자 복귀로 반전 꾀한다..."손흥민 컴백, 무리뉴 들떠있을 것"
  • 9'딸랑 4건' 시장 갑질 근절한다던 국토부 물류신고센터 1년 실적
  • 10에릭남→티파니 등 '인종차별 반대' 시위 지지…"Blackouttuesday"
  • 11"저쪽 가면 앉을 수 있네"…지하철 혼잡도 확인하는 방법
  • 12'사라진 시간' 조진웅, 궁금증 자극하는 흑백 버전 해외 포스터
  • 13'1일 1깡' 신드롬 비, 리바이스 모델 발탁..화려한 행보
  • 14여름 최고 기대작 '반도', 7월 개봉 확정→공식 시놉시스 최초 공개
  • 15'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암살자 황정민vs추격자 이정재, 캐릭터포스터 '강렬'
  • 16서울외곽순환선 명칭, 9월부터 수도권제1순환선으로 변경
  • 17통합당, 코로나19 등록금 환불법 추진…당론 1호법안
  • 18검찰, 사흘만에 이재용 부회장 재소환…불법 합병 의혹 정조준
  • 19경찰에 목 눌려 숨진 흑인, 일파만파…트럼프 "매우 분노"
  • 20빈첸 "악플 대응하다 故종현·설리 언급..정말 죄송"
  • 21김동완 호소에도 사생팬 또 자택 방문..소속사 "선처없다"
  • 22'기생충', 대종상 11개 부문 노미..마지막 수상 레이스
  • 23BJ 철구 "수치심 못 느꼈으면 성희롱 아냐"…에디린 반응은?
  • 24코로나19 소상공인 매출액 회복세…"긴급재난지원금 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