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비판 가세한 최종구…"시장불안 조장 보도 자제해야"

머니투데이 / 김진형 기자

2019-07-18 15:31:57

["교수 한두명의 발언이 금융전문가 전체 견해인 것처럼 보도, 불필요한 불안심리 조장"
본문이미지
최종구 금융위원장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교수 한두분의 말을 인용하면서 금융당국이 아무것도 모르고 있다고 비웃고 비난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8일 예정에 없는 브리핑을 자처해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한 금융부문 영향에 대한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우리 금융부문은 일본에 대한 의존도가 크지 않고 대체 가능성이 높으며 외환보유액도 충분한 수준”이라며 “설사 일본 측이 금융분야 보복조치를 부과하더라도 그 영향력은 제한적이라는 것이 시장 전문가들의 대체적 평가”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그럼에도 일부 언론들이 “개인의 부정적 의견을 금융전문가 전체의 견해인 것처럼 보도”하거나 “일본자금 관련 통계를 단편적으로 제시하거나 편향되게 해석해 시장에 불필요한 불안심리를 일으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일본계 자금 규모는 크지 않지만 이탈시 다른 외국계 자금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선 “일본이 자금을 중단하더라도 금융기관 신용도 문제가 있어서 그런 게 아니라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다른 나라 은행으로 번질 가능성은 없다”고 했다. 또 국내 은행들의 신용등급이 일본 은행들보다 높아 국제금융시장에서의 자금조달도 매우 원활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의 기억도 소환했다. 최 위원장은 당시 기획재정부 국제금융국장이었다. 최 위원장은 “외신들이 한국경제에 대해 지나치게 부정적인 보도를 하면서 불필요하게 시장변동성이 확대됐고 자극적이고 객관적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보도에 대응을 하느라 정부가 꽤 에너지를 쏟았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일부 국내 언론보도를 보면 당시 외신 보도를 다시 떠올리게 한다고 지적했다.

최 위원장은 “국익을 지키기 위해 없는 사실을 써 달라거나 있는 사실을 눈감아 달라는 게 아니다”며 “보다 객관적인 사실에 근거해 보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 위원장은 “일본이 금융 부문에서 보복조치를 취할 가능성은 낮다”면서도 “긴장감을 갖고 향후 사태진행 추이 등을 예의주시하면서 모든 가능성에 대처할 수 있는 대응방안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미 금융위, 금감원, 주요 은행들이 참여하는 TF(테스크포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일본계 자금의 만기도래 현황 등 금융회사·기업 관련 제반 상황을 점검하고 컨틴전시 플랜을 보완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일본의 금융 보복과 별개로 수입 대체를 하려는 기업이 필요로 하는 설비자금 조달 등은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진형 기자 jhk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우리가 몰랐던 기업 로고에 숨겨진 비밀
외국 브랜드인 줄 알았지?
설날에는 왜 떡국을 먹을까?
4대째 똑같은 패션?
뭐가 되고 싶니?
숙취의 고통을 없애는 방법!?
강아지도 꿈을 꿀까요?
보습크림? 수분크림?
성인이 유치원에 간다고?
눈을 자주 비비면 정말 시력이 떨어질까
꼭 키워보고 싶은 희귀 애완동물
아이언맨이 절대 일본을 방문하지 않는 이유
진짜 있을까? 이색학과
#2019년 #팬톤컬러 #알아보자
주스야! 내 몸을 부탁해~
겨울철 패피 필수품 더플코트의 유래
과자의 질소포장 왜 하는 걸까?
동전 72개를 품은 남자
출퇴근길 가장 핫한 지하철 역은?
담배 피는 코끼리
남자가 임신을 한다고..?!
겨울이면 생각나는 일본 온천 정리!
잠깐! 노푸(No Poo)하세요?
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호랑이
여자가 보기 싫은 남자 패션은 남자가 봐도 별로야...
저리가! 공부 방해요소 떨쳐내기
원어민 의심해야 할 외국어 잘하는 연예인
공돌이가 만들어낸 패션
세계 4대 패션쇼
내가 힘들고 우울할 때 우리집 개의 상태는?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조조 래빗', 해외 셀럽들의 극찬 "와이티티의 또 하나의 명작"
  • 2"고향을 못 갔잖냐"..'선녀들' 송해, 가족 향한 그리움에 글썽 [종합]
  • 3디바인채널 임광욱 프로듀서, 레이블 '코드쉐어' 설립(공식)
  • 4박보검, 이승철 '내가 많이 사랑해요' MV 출연..오늘(20일) 공개
  • 5선미, 팬 커플 결혼식서 축가 불러 “특급 팬사랑”
  • 6진격의 구글, 시총 '1조 클럽' 입성…창업 22년만
  • 7트럼프 "미·중 무역합의로 290조원 이득…가장 위대한 무역합의”
  • 8방탄소년단, 베일에 쌓인 선공개곡+아트필름 오늘(17일) 공개
  • 9'사냥의 시간'x'기생충', 쌍천만 배우 최우식의 이유 있는 선택
  • 10빅뱅 태양, 민효린이 반한 비주얼..클래식 슈트→명품백도 찰떡 소화 [화보]
  • 11빅뱅 태양 "'코첼라' 제안, 멤버들끼리도 고민 많았다" [화보]
  • 12정종길 안산시의원, 성희롱 의혹 제기…국악단 여성 단원에 "오빠라 불러"
  • 13예지, 오는 30일 새 음반 발표…"보컬 실력 뽐낸다"
  • 14中당국 '우한 폐렴' 두번째 사망자 발생
  • 15심은경, 신문기자'로 日아카데미 우수 여우주연상 수상
  • 16네이버, 시사·연예·스포츠 검색어 순위도 개인별 설정
  • 17이브, 2월 22일 단독 콘서트..G고릴라 생일파티 함께
  • 18'하자들' 김슬기, "동료배우·스태프 덕분에 행복..新캐릭터로 찾아뵐 것" 종영 소감
  • 19뮤지컬 배우 최우리, 비연예인과 결혼 "현명한 아내 될 것"
  • 20현대차, 올해 국내서 넥쏘 1만100대 판다..."수소전기차 시장 선도"
  • 21‘블랙 위도우’ 4월 개봉 확정...90초 스페셜 영상 공개 ‘궁금증UP’
  • 22"강렬한 레드" 이달의 소녀 희진X올리비아 혜, 컴백 티저 이미지 공개
  • 23홍진영, '사풀인풀' OST 참여…5년 만의 OST 가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