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광복절 맞아 "애국선열이 지킨 대한민국 정체성 흔들리면 안돼"

머니투데이 / 백지수 기자

2019-08-15 10:27:58

[[the300

본문이미지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사진=뉴스1


자유한국당이 제74주년 광복절인 15일 "애국선열들이 피로 지킨 대한민국의 정체성은 결코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한국당은 대한민국의 제1야당으로서 대한민국의 산업화와 민주화를 성공적으로 이뤄낸 역사를 가슴에 깊이 새기며 자유민주주의 정신을 미래 세대와 함께 지키고 이어나가는 일에 앞장서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광복 74주년을 맞아 대한민국의 광복을 위해 일제에 맞서 싸운 순국선열들께 고개 숙여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인고의 시간을 견뎌 내신 독립유공자와 유가족분들께도 존경과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74년 전 대한민국은 35년간의 암흑과 고통의 시간을 끝내고 자유를 찾았으며 해방을 맞았다"며 "이후 선조들의 눈물과 피, 땀으로 대한민국은 세계 10대 경제 강국으로 일어섰고 성장했다"고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그런데 이 '기적'의 대한민국이 정부 실책으로 뿌리부터 흔들리고 경제 파탄과 안보 불안이라는 '위기'의 대한민국으로 전락했다"며 정부를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한일관계는 역대 최악이고 북한의 계속되는 무력 도발과 도를 넘은 막말로 남북관계는 살얼음판을 걷고 있는 상황"이라며 "같이 어깨를 맞대 자유를 꿈꾸었던 동맹들마저 외교 실정으로 대한민국은 고립무원의 길에 빠지게 됐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74년 전 오늘 절망이 희망으로 바꼈던 그 날처럼 오늘을 변곡점으로 대한민국은 새 길을 찾아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자유·민주·공정이라는 대한민국의 헌법 정신을 되살리고 대한민국 안보 수호와 성장을 위해 국정 방향부터 새롭게 수정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백지수 기자 100js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다크서클 달고 사는 사람들이 보면 깜짝 놀랄 소식
최근 밝혀진 가수 리한나의 새로운 능력
여자연예인들이 타는 차는 얼마일까?
길이길이 기억되는 연예인 하객 패션
소에게 정말 감정이 있을까?
치과 과잉진료 구분하는 방법
사람의 욕심 때문에 만들어진 고양이 품종
어장 관리 남녀에게 물었다! 왜 하는거에요?
[여행] 혼자 다니면 위험한 나라들
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
연인과 헤어지고 싶을 때 하는 거짓말 모음
이런게 명언이지! 박명수표 어록
괜히 국민MC가 아닌 유재석 명언
한 문제로 끝내는 노안 테스트
의사들이 마트에서 과일 주스 안 사는 이유
해달이 귀여운 이유
밀려오는 겨울잠과 싸우는 방법
겨울이면 생각나는 애니메이션 <코코> 명대사
걸으면서 담배 피우는 사람들에게 경고
마치 내 마음같은 백선생 백종원 명언
아는 척 했지만 사실 몰랐던 탄산음료가 몸에 안 좋은 이유
다람쥐는 사람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이 선 넘으면 침범인 걸 알지만 더 듣고 싶은 아이유 이야기
커피믹스로 커피 저으면 안 되는 진짜 이유
라면 봉지 안쪽이 은색인 이유
자도 자도 피곤한 이유
속눈썹이 계속 자라지 않는 이유
여자 배우들에 비해 남자 배우들이 SNS를 하지 않는 이유
외모와는 달라도 너무 다른 아이돌 필체
넘나 내 얘기 같은 직장생활 7대 미스테리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사진]올리,'금발의 미녀'
  • 2'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韓 포스터 공개..흑백 압도하는 아우라
  • 3‘철파엠’ 권진영 “김석훈·유인영·박소담, 나와 친하면 난독 증세?”
  • 4아시아나 매각협상 기한 연장…"세부사안 조율 필요"
  • 5리미트리스 장문복 '화려한 투 톤 헤어'[엑's HD포토]
  • 6'씨름의 희열' 태백급VS금강급, 눈이 즐거운 흥미진진 대결
  • 7'99억의 여자' 조여정, 돈에 손댄 이지훈에 경고 "성공도 파멸도 내가 선택해"
  • 8UPA, 4대 항만공사 공동연구개발 업무협약 체결
  • 9'국회 무기한 농성' 황교안…"4+1은 혐오스러운 결속·비열한 야합"
  • 10"일반고 일괄전환 방침에" … 서울 외고·자사고 경쟁률 하락
  • 11"술 한잔"..구혜선, 취중 셀카도 러블리[★SHOT!]
  • 12ETRI, '시각 AI' 핵심기술 공개
  • 13[人더컬처] 장혁의 마음 속에는 ‘청년’이 산다
  • 14美 법무부 감찰관 "FBI 러시아스캔들 조사 부당 증거 못 찾아"
  • 15'디감기' 디원스, 예능감 업그레이드…입담X센스 폭발
  • 16반도건설, 건설재해근로자 치료비 지원금 3년간 '3억원 기탁'
  • 17[종합] 11월 취업자 33만1000명↑…60대가 고용률 상승 주도
  • 18'철파엠' 주시은 아나운서 "최근 이동욱 실물 봐…뱀파이어 같았다"
  • 19'아침마당' 효성 "하루 휴식 10분으로 '꿈의 무대' 시청"..2연승 도전
  • 20보증금 떼먹는 집주인, 임대사업자 자격 박탈된다
  • 21'낭만닥터2' 이성경, 3년반만 컴백소감 "좋은 선배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
  • 22'괴팍한 5형제' 박준형 "LA 아파트 살 때 가자미 말리다가 쫓겨날 뻔" [Oh!쎈 컷]
  • 23CWS 그랜달의 러브콜, “류현진과 좋은 관계, 함께하면 좋을 것”
  • 24스웨덴세탁소, 새 앨범 '미지' 발매…겨울 감성 가득
  • 25'아침마당' 이미자 "성형? 절대 NO, 꾸밈 없이 살고파" [TV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