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토막 살인' 장대호, 경찰 보강 조사 마쳐(종합)

머니투데이 / 고양 경기 방윤영 기자

2019-08-21 17:25:51

[1시간30분 경찰 조사 후 다시 유치장으로…나갈 땐 '묵묵부답'
본문이미지
'한강 토막살인' 피의자 장대호(39) 씨가 21일 오후 경기 고양시 덕양구 화정동 경기 고양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한강 토막 살인 사건 피의자 장대호(38·구속)가 경찰 보강 조사를 모두 마쳤다. 경찰은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하고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장대호는 21일 오후 3시30분쯤 경기 고양경찰서에서 1시간30분가량 보강 조사를 마치고 다시 유치장에 입감됐다. 유치장으로 이동할 때에는 별다른 말 없이 곧바로 자리를 떴다. 장대호는 경기 일산동부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된 상태다.

장대호는 이날 오후 2시 경찰 조사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이번 사건은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사건"이라며 "나쁜 놈이 나쁜 놈을 죽인 사건"이라고 말했다.

'반성하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유치장에서 많이 생각해봤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다"며 "반성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족들에게도 "전혀 미안하지 않다"고 밝혔다.

장대호는 고려시대 문신 김부식의 아들 김돈중이 무신 정중부의 수염을 태운 일로 촉발된 '정중부의 난'을 거론하기도 했다. 장대호는 "남들이 봤을 때는 장난으로 수염을 태운 것이지만 당사자한테는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경기 북부지방경찰청은 20일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범죄의 잔혹성과 중대성 등을 토대로 장대호 신상을 일반에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18일 구속된 지 2일 만이다. 공개 대상은 이름과 나이, 얼굴 등이다.

서울 구로구 한 모텔 종업원 장대호는 지난 8일 모텔 투숙객 A씨(32)를 둔기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다. 장대호는 한강에서 A씨 시신이 발견돼 신원이 확인되는 등 경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지난 17일 경찰에 자수했다.

장대호는 경찰조사에서 "피해자가 반말을 하며 시비를 걸고 숙박비 4만원을 주지 않는 등 기분 나쁘게 해서 살해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앞서 '피해자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다음 생애에 또 그러면 또 죽는다"고 막말을 하기도 했다.

고양(경기)=방윤영 기자 by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칼로리 전격 비교- 햄버거 2개 먹을까? 세트 1개를 먹을까?
미래에는 주사기 바늘이 필요없어진다고?
의사들이 말리는 맛있는 음식들
‘우리’에게도 아름다움을 추구할 권리가 있다
밤새야 할 때 이 음식을 먹어라
현명하게 장보는 방법 5가지
눈으로 마시는 맥주캔
앞에서는 툴툴 거리지만 알고보면 따뜻한 사람들의 특징
시험 전 먹으면 좋은 음식이 있다?
너무 자연스러워서 아역 출신인지 몰랐던 배우들
그 때, 어떤 옷을 입고 있었니?
다른 사람 아냐? 할리우드 배우의 변신
반 고흐 그림에서 발견된 메뚜기의 정체
스캔들을 이겨내고 재기한 스타들
'곰'보다 '여우'? 여우같은 사람이 좋은 이유
스타 작가들의 놀라운 과거 직업
그 시절, 그 괴담
핫한 운동선수의 여친들
인생에서 필요없는 인간 유형
집에서 세탁소처럼 깨끗하게 세탁하는 방법
혹시 포도 알맹이만 드시나요?
곧 웨딩드레스를 입을 신부님들 주목!
너무 아름다워 눈을 뗄 수 없는 웨딩 사진들
직장에서 겪는 공황발작 극복하기
맥주도 차도 가능! 신기한 컵의 세계
종이접기가 예술이 된다?
단백질 많이 먹으면 안 좋은 이유
꼭 알아야 할 집안에 두면 안 좋은 물건
성인 여드름 나는 사람들 필독
에펠탑에 관련된 놀라운 사실들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초등학생이라 좋을 때가 있다고??ㅋㅋㅋㅋ
  • 2초절정 훈남이 미녀 개그우먼 번호를 물어봤을 때 남사친이 철벽을 친다면...?
  • 3김태희, 둘째 출산 후 근황 공개…"미모 비결? 스트레스 관리 위해 남산 산책"
  • 4日솔직한 속내 "한일전 이미 매진인데, 결승서도 만났으면…"
  • 5'수험생에게 감동과 웃음을'…역대 필적확인 문구들
  • 6왜 나쁜 기억은 오래 갈까 했더니…
  • 7전화 잘못 걸었을 때 유형ㅋㅋㅋㅋㅋㅋ
  • 8의사들이 수능을 다시 본다면?
  • 9'러브 앳' 연애세포 자극하는 파리감성 로맨틱 스틸
  • 10‘컴백 강다니엘’, 23-24일 팬미팅서 신곡 첫 공개…"팬들에 깜짝 선물"
  • 11독감 유행주의보 발령…예방접종 서둘러야
  • 12바이브 '전화 이벤트' 때문에…유사 번호 피해자 속출
  • 13자기 집 치웠다고 억울해하는 강아지
  • 14한국 수능을 본 영국 10대들의 반응?!?
  • 15"아픈 동생 사랑해"..박하선, 동생 먼저 보낸 슬픔에 위로 봇물
  • 16'설리' 문건유포 공무원 직위해제…해임·파면과 차이는?
  • 17위아래로 닦는 칫솔질 잘못됐다? 오해와 진실
  • 18장점마을 '집단 암 발병' 주범…'연초박' 뭐길래
  • 19만화에 나오는 학교와 실제 학교의 다른 점 TOP10
  • 20가장 놀라운 10가지 발견들
  • 21빅스 레오, 12월 2일 사회복무요원 입대 "공황장애·우울증 때문"
  • 22'공개연애' vs '비밀연애'…전현무가 불붙인 '논쟁'
  • 23中 국립공원서 셀피 찍다 추락사, 피해자 책임? 공원 책임?
  • 24'승무원 성추행' 몽골 헌재소장, 벌금 700만원 '출금 해제'
  • 25미국사람이 많이먹는 유명한 과자 리뷰먹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