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월 남은 총선, 키워드는 #선거제 #새얼굴 #대선

머니투데이 / 김평화 김하늬 기자

2019-09-12 16:18:54

[[the300

본문이미지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국회에서 2019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위해 본회장으로 입장하며 의원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 사진=국회사진취재단
'패스트트랙 정국', '조국 정국' 등을 거치며 다사다난한 한 해를 보내고 있는 정치권이 추석 연휴가 지나면 본격적인 '총선 정국'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7개월 앞둔 21대 총선에 뛸 '선수'들을 정할 공천에 대비할 시기도 다가왔다.

내년 4월로 예정된 총선은 그 시점에 반환점을 돌았을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을 중간평가하는 장이다. 또 총선 결과는 2년 여 뒤로 예정된 차기 대선의 '미리보기'라고 할 수 있다. 여야 모두 이번 총선에 사활을 거는 이유다. 이기면 살고, 지면 죽는다.

◇선거법 개정안, 통과되면 '완전한 새 판'=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은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넘어 법제사법위원회로 회부된 상태다. 앞선 단계에서도 여야 갈등이 거셌지만,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강력한 추진으로 단계를 밟고 있다.

선거제가 바뀐다면 내년 총선에 적용되는 '게임의 룰'이 바뀌는 것이다. 지역구 의원 수와 비례대표 의원수가 달라지고 각 지역구를 묶는 방법이 달라질 수 있다. 여야 각당의 셈법이 달라지고 전략도 달라진다는 것이다.

선거제는 변수다. 내년 총선에 바뀐 선거제를 도입한다는 게 추진하는 측의 입장이지만 결과를 담보할 수 없다.

◇새 얼굴과 공천룰=하지만 총선 'D-DAY'(디데이) 숫자는 하루에 하나씩 줄어들고 있다. 뿌연 안개가 시야를 가로막은 상황이지만 어떤 차를 타고 앞을 향해 달릴지, 누가 운전할지는 정해둬야 하는 상황이다.

여야 각당은 인재 영입과 쇄신, 공천 전략에 총력을 쏟고 있다. '신선한' 인재 영입은 총선의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친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7월 총선 공천룰을 최종확정했다. 눈에 띄는 점은 현역의원들 중 하위 20%에 대해 총점 20%를 감산하기로 한 것이다. '새 얼굴'을 찾아, 이들의 활약을 기대하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의 '이름'을 등에 업은 청와대 출신 인재, 보좌진 또는 정부 고위 공무원을 거쳐 내실을 갖춘 인재 등이 대거 공천 경쟁에 뛰어들 전망이다. 기존 인물들 중에선 중심을 잡아줄 역할이 필요하다. 내각을 거쳐 '장관' 타이틀을 얻은 '빅샷' 출마자 등의 활약이 기대된다.

민주당이 새로 짠 공천룰을 정리하면 △상향식 공천 △시스템 공천 △전략공천 최소화 △도덕성 검증 강화 △현역의원 경선 원칙 준수 △해당 행위자 및 보궐선거 원인제공자 패널티 강화 등이다.

정치 신인에 기대감을 갖는 건 한국당도 마찬가지다. 한국당은 정치 신인에 최대 50% 가산점을 줄 계획이다. 이밖에도 △중징계·탈당·경선불복 최대 30% 감점 △현역 선출직 공직자 중도사퇴 30% 감점 △막말이나 부도덕한 행위를 한 자 등과 공천 방식은 선제 추천, 부처 추천, 우선 추천, 전략 추천 등 4가지 유형으로 분석해 후보자 추천 방법을 정하기로 했다.

◇대선 걸린 총선=총선 결과는 2년 후 대선까지 영향을 미칠수밖에 없다. 총선 승자는 그 지역구와 국회에서 영향력을 행사하기 때문. 여론 향방에도 중요하다.

내년, 2020년은 문재인 정부가 집권 4년차에 들어간다. '레임덕'이란 얘기나 정권심판론이 나올 수 있는 시기다. 하지만 보수진영의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 이들은 힘을 한 곳으로 모으지 못하고 있다. 여러 난관을 겪고 있는 민주당이 압승할 가능성도 불투명하다.

보수진영은 '빅텐트'를 구상하고 있다. '반문재인' 연대를 구성해 힘을 모아보겠다는 것. 하지만 이런 얘기가 나온다는 것은 그만큼 힘이 모이지 않고 있다는 반증이다. '통합'을 통해 반전을 꾀하는 게 보수진영의 전략이다.

민주당 입장에선 내부 단속이 중요하다. 항상 안에서 문제가 생겼다. '총선 승리'를 가장 크게 말하며 당 지도부 자리에 오른 이해찬 대표 등의 입지가 걸린 문제다. 총선에서 승리한다면 이들의 힘은 더 강해진다. 향후 대선을 이끌어나갈 동력이 될 전망이다.

김평화, 김하늬 기자 peac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강아지도 꿈을 꿀까요?
보습크림? 수분크림?
성인이 유치원에 간다고?
눈을 자주 비비면 정말 시력이 떨어질까
꼭 키워보고 싶은 희귀 애완동물
아이언맨이 절대 일본을 방문하지 않는 이유
진짜 있을까? 이색학과
#2019년 #팬톤컬러 #알아보자
주스야! 내 몸을 부탁해~
겨울철 패피 필수품 더플코트의 유래
과자의 질소포장 왜 하는 걸까?
동전 72개를 품은 남자
출퇴근길 가장 핫한 지하철 역은?
담배 피는 코끼리
남자가 임신을 한다고..?!
겨울이면 생각나는 일본 온천 정리!
잠깐! 노푸(No Poo)하세요?
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호랑이
여자가 보기 싫은 남자 패션은 남자가 봐도 별로야...
저리가! 공부 방해요소 떨쳐내기
원어민 의심해야 할 외국어 잘하는 연예인
공돌이가 만들어낸 패션
세계 4대 패션쇼
내가 힘들고 우울할 때 우리집 개의 상태는?
농구공만 주황색인 의외의 이유
사진만 봐도 배부른 오사카 먹방
왕실에 유치원까지 짓게 한 소녀의 정체
인생역전한 60세 모델 할아버지의 사연
단 음식을 많이 먹었을 때 몸에서 일어나는 일들
남극에서 일진놀이 하는 이 동물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조조 래빗', 해외 셀럽들의 극찬 "와이티티의 또 하나의 명작"
  • 2"고향을 못 갔잖냐"..'선녀들' 송해, 가족 향한 그리움에 글썽 [종합]
  • 3디바인채널 임광욱 프로듀서, 레이블 '코드쉐어' 설립(공식)
  • 4박보검, 이승철 '내가 많이 사랑해요' MV 출연..오늘(20일) 공개
  • 5선미, 팬 커플 결혼식서 축가 불러 “특급 팬사랑”
  • 6진격의 구글, 시총 '1조 클럽' 입성…창업 22년만
  • 7트럼프 "미·중 무역합의로 290조원 이득…가장 위대한 무역합의”
  • 8방탄소년단, 베일에 쌓인 선공개곡+아트필름 오늘(17일) 공개
  • 9'사냥의 시간'x'기생충', 쌍천만 배우 최우식의 이유 있는 선택
  • 10빅뱅 태양, 민효린이 반한 비주얼..클래식 슈트→명품백도 찰떡 소화 [화보]
  • 11빅뱅 태양 "'코첼라' 제안, 멤버들끼리도 고민 많았다" [화보]
  • 12정종길 안산시의원, 성희롱 의혹 제기…국악단 여성 단원에 "오빠라 불러"
  • 13예지, 오는 30일 새 음반 발표…"보컬 실력 뽐낸다"
  • 14中당국 '우한 폐렴' 두번째 사망자 발생
  • 15심은경, 신문기자'로 日아카데미 우수 여우주연상 수상
  • 16네이버, 시사·연예·스포츠 검색어 순위도 개인별 설정
  • 17이브, 2월 22일 단독 콘서트..G고릴라 생일파티 함께
  • 18'하자들' 김슬기, "동료배우·스태프 덕분에 행복..新캐릭터로 찾아뵐 것" 종영 소감
  • 19뮤지컬 배우 최우리, 비연예인과 결혼 "현명한 아내 될 것"
  • 20현대차, 올해 국내서 넥쏘 1만100대 판다..."수소전기차 시장 선도"
  • 21‘블랙 위도우’ 4월 개봉 확정...90초 스페셜 영상 공개 ‘궁금증UP’
  • 22"강렬한 레드" 이달의 소녀 희진X올리비아 혜, 컴백 티저 이미지 공개
  • 23홍진영, '사풀인풀' OST 참여…5년 만의 OST 가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