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동생 영장 기각한 명재권 판사에 "명판사" vs "미꾸라지"

머니투데이 / 정유건 인턴

2019-10-09 17:42:49

[김종민 "검찰 무리한 수사 법원이 제동", 홍준표 "법원 문 정권에 장악당해"…여야 격돌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가 기각된 것을 두고 여야 정치인들이 SNS, 라디오인터뷰 등을 통해 격돌했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번 영장 기각과 관련해 "검찰의 무리한 수사에 법원이 제동 건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번 경우도 저는 검찰이 물론 채용 비리와 관련해서 어떤 사실 관계가 있었다고 하지만 원래 본건에 대해서는 상당히 무리하게 지금 수사를 하고 있는 거다"라며 "그래서 저는 이 점에 대해서 검찰이 상당히 엄중하게 이 영장 기각 사태를 받아들여야 된다"고 강조했다. 손혜원 무소속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명재권 판사 일단 <명판사>로 부르겠다"는 글을 올렸다.
본문이미지
/사진= 손혜원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야권은 크게 반발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상식에 어긋난 조국 동생의 영장 기각을 보니 법원,헌재,선관위도 베네스웰라(베네수엘라) 처럼 이미 문정권에 장악이 되었다"라며 "문 대통령이 나라를 베네스웰라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행정부는 이미 장악이 되어 있고,방송은 민노총을 통하여 장악하고, 좌파언론을 선봉에 내세워 괴벨스 공화국을 만들고 있다" 고 비판했다.

같은 당 민경욱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권이 법원 개혁을 외친 다음날 새벽, 법원은 조국 동생의 구속 영장을 기각했다"면서 "검찰이 청구한 조국 동생 구속영장을 법원이 기각하면서 명재권 영장전담 판사는 오늘 한글날 광화문 집회 인원동원의 1등 공신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누가 봐도 이해할 수 없는 명재권 판사의 영장 기각 결정에 대한 동료 판사들의 목소리가 가장 궁금하다"면서 "1억 원씩을 조국 동생에게 전달한 2명은 구속됐고 그 돈을 받은 조국 동생을 잡아넣는 구속영장은 기각됐다. 세상이 불공평하기가 그지 없다. 가장 공평해야 할 사법부의 물을 미꾸라지 한 마리가 온통 흐려놓았다"고 지적했다.
본문이미지


앞서 서울중앙지방법원 명재권 부장판사는 이날 새벽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의 혐의로 영장이 청구된 조국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 모씨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명 부장판사는 "주요 범죄에 다툼의 여지가 있고 압수수색 등을 통해 광범위한 증거수집이 이루어졌다"면서 "배임수재 혐의와 관련해 사실관계를 대체로 인정하고 있는 점"등을 영장 기각 사유로 들었다.

정유건 인턴 goeasy9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강아지도 꿈을 꿀까요?
보습크림? 수분크림?
성인이 유치원에 간다고?
눈을 자주 비비면 정말 시력이 떨어질까
꼭 키워보고 싶은 희귀 애완동물
아이언맨이 절대 일본을 방문하지 않는 이유
진짜 있을까? 이색학과
#2019년 #팬톤컬러 #알아보자
주스야! 내 몸을 부탁해~
겨울철 패피 필수품 더플코트의 유래
과자의 질소포장 왜 하는 걸까?
동전 72개를 품은 남자
출퇴근길 가장 핫한 지하철 역은?
담배 피는 코끼리
남자가 임신을 한다고..?!
겨울이면 생각나는 일본 온천 정리!
잠깐! 노푸(No Poo)하세요?
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호랑이
여자가 보기 싫은 남자 패션은 남자가 봐도 별로야...
저리가! 공부 방해요소 떨쳐내기
원어민 의심해야 할 외국어 잘하는 연예인
공돌이가 만들어낸 패션
세계 4대 패션쇼
내가 힘들고 우울할 때 우리집 개의 상태는?
농구공만 주황색인 의외의 이유
사진만 봐도 배부른 오사카 먹방
왕실에 유치원까지 짓게 한 소녀의 정체
인생역전한 60세 모델 할아버지의 사연
단 음식을 많이 먹었을 때 몸에서 일어나는 일들
남극에서 일진놀이 하는 이 동물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조조 래빗', 해외 셀럽들의 극찬 "와이티티의 또 하나의 명작"
  • 2"고향을 못 갔잖냐"..'선녀들' 송해, 가족 향한 그리움에 글썽 [종합]
  • 3디바인채널 임광욱 프로듀서, 레이블 '코드쉐어' 설립(공식)
  • 4박보검, 이승철 '내가 많이 사랑해요' MV 출연..오늘(20일) 공개
  • 5선미, 팬 커플 결혼식서 축가 불러 “특급 팬사랑”
  • 6진격의 구글, 시총 '1조 클럽' 입성…창업 22년만
  • 7트럼프 "미·중 무역합의로 290조원 이득…가장 위대한 무역합의”
  • 8방탄소년단, 베일에 쌓인 선공개곡+아트필름 오늘(17일) 공개
  • 9'사냥의 시간'x'기생충', 쌍천만 배우 최우식의 이유 있는 선택
  • 10빅뱅 태양, 민효린이 반한 비주얼..클래식 슈트→명품백도 찰떡 소화 [화보]
  • 11빅뱅 태양 "'코첼라' 제안, 멤버들끼리도 고민 많았다" [화보]
  • 12정종길 안산시의원, 성희롱 의혹 제기…국악단 여성 단원에 "오빠라 불러"
  • 13예지, 오는 30일 새 음반 발표…"보컬 실력 뽐낸다"
  • 14中당국 '우한 폐렴' 두번째 사망자 발생
  • 15심은경, 신문기자'로 日아카데미 우수 여우주연상 수상
  • 16네이버, 시사·연예·스포츠 검색어 순위도 개인별 설정
  • 17이브, 2월 22일 단독 콘서트..G고릴라 생일파티 함께
  • 18'하자들' 김슬기, "동료배우·스태프 덕분에 행복..新캐릭터로 찾아뵐 것" 종영 소감
  • 19뮤지컬 배우 최우리, 비연예인과 결혼 "현명한 아내 될 것"
  • 20현대차, 올해 국내서 넥쏘 1만100대 판다..."수소전기차 시장 선도"
  • 21‘블랙 위도우’ 4월 개봉 확정...90초 스페셜 영상 공개 ‘궁금증UP’
  • 22"강렬한 레드" 이달의 소녀 희진X올리비아 혜, 컴백 티저 이미지 공개
  • 23홍진영, '사풀인풀' OST 참여…5년 만의 OST 가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