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악산 시신 사건' 유족 "경찰, 머리 없는 것 숨기려고 해"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

[머리 수색 요청하자…"아무 대가도 없이 쉬는 날에 해야 하냐"
본문이미지
/사진=강기영 기자

경기 파주시 적성면에 있는 감악산에서 최근 머리가 없는 30대 여성 시신이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유족에게 이를 숨기려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반면 경찰은 "시신의 머리가 없다는 사실을 A씨의 남편에게 알렸다"고 해명했다.


유족 A씨는 2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경찰이 시신의 머리가 없는 것을 숨긴 채 시신을 확인하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머리가 없어 아직 장례를 못 치르고 있다"며 "실종된 건 9월25일로 사위가 내게 전화해 딸이 '이걸 보는 순간 이승에 저는 없다'는 유서를 써놓고 나갔다고 말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실종 50일 만인 지난 14일 A씨는 숨진 딸을 싸늘한 시신인 상태로 재회했다. 그는 "시신을 보러 내려갔더니 형사 담당이 얼굴 부위는 흉측하니 보지 말라고 해 그렇게만 믿었다"며 "부검 들어갔다 와 도착했으니 장례를 치러도 된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그는 "내가 그래도 얼굴을 보겠다는 말을 세 번이나 했다"며 "그랬더니 병원 관계자가 밤 11시 반에 불러들여서 '머리 전체가 없다'고 말해 하늘이 두 쪽으로 쫙 갈라질 것 같았다"고 호소했다.

이어 "경찰은 (계속) 흉측스러우니까 보지 말라고, 검안실에 들어갔다 나와서도 그런 말도 안 했다"며 "(그래서) 담당 형사에게 사진 찍어둔 거 있으면 사진 좀 보내달라니 경찰서로 오라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A씨가 경찰서를 가기 전 사진을 보내 달라고 말하자 담당 형사는 신경질을 내기 시작했다. 그는 "담당자가 신경질을 내길래 끊기 전 우리 사위도 지금 얼굴 다 있는 거로 알고 있는데 어떻게 된 거냐 그랬더니 사위한테는 말했다 하길래 사위에게 물어보니 깜짝 놀라 뒤로 넘어지더라"며 "사위도 못 듣고 얼굴이 흉측스럽다는 말만 들었다고 한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사위와 담당 형사와의 통화 내용도 공개됐다. 사위가 경찰에게 사라진 머리를 수색해 달라고 요청하자 "내일 당장 찾아 놓으라는 말이냐, 못 찾으면 장례식을 안 하실 거냐"며 "아무 대가도 없이 쉬는 날에 가서 (사위의) 말씀대로 해야 하냐, 내가 분명 (머리가 없다고) 말씀을 드렸는데 못 들었다고 하는 거 자체도 이해가 안 간다"는 태도를 보였다.

하지만 전화 통화 후 이튿날 수색 한 시간 만에 발견된 머리는 의아했다. A씨는 "시체에서 150m 밑으로 굴렀다고 하는데 이상한 부분이 있다"며 "높은 데서 아래로 구르게 돼 있는데, 150m 정도 내려왔는데 산 쪽으로 5m 정도 올라갔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나는 머리 부위를 아직 안 봤는데 (보고 온) 사위가 머리카락이 하나도 없다더라, 산짐승이 먹었으면 이빨 자국으로 멍들거나 깨지거나 했을 텐데 하나도 없다"며 "150m를 위에서 굴렀으면 깨지거나 그런 게 있을 텐데 금 간 것도 없어 미스터리다"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경찰이 머리가 없는 시신이 발견됐는데도 사건을 종결하려 시도했다는 것, 스스로 목숨을 끊은 행위를 보여주는 단서가 없다는 점, 굴러서 숨졌을 경우를 추측할 만한 현장 단서도 없다는 것을 지적하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반면 경찰은 "시신의 머리가 없다는 사실을 A씨의 남편에게 알렸고, 머리를 찾기 위해 수색을 계속하겠다는 말도 전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1차 부검에 이어 새로 발견된 머리에 대해서도 A씨의 것인지와 유족측의 의혹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추가로 부검을 의뢰한 상태”라며 “부검 결과가 나오기 까지는 한 달 이상 소요될 것이며, 수사는 계속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현재까지 조사가 진행중이기 때문에 정확한 사망경위는 답할 수 없다"며 "현재 가출 당일 A씨의 행적을 추적하며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며 의심쩍은 부분이 발견될 경우 검찰의 수사지휘를 받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구단비 인턴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햄버거병 부르는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예방하려면 음식 잘 익혀 먹어야
  • 2송대익, "변명 여지 없다" 주작방송 사과→'피자나라'측 "민/형사상 법적 대응"
  • 3블랙핑크, 기네스 세계 신기록 5개 부문 등재
  • 4"웰컴 투 아카데미"…美 아카데미, 조여정 회원 가입 축하
  • 5정재용, 14년만 단독 MC 컴백..유튜브 '놀러ON재용'
  • 6정유미X최우식, 나영석 PD 신작 '여름방학' 출연…17일 첫방 확정
  • 7오는 1일부터 대형마트에 이어 편의점서 비말마스크 판매
  • 8미국 상무부, 홍콩 특별지위 박탈…무역 특혜 사라진다
  • 9선미, 신곡 '보라빛 밤' 음원차트 상위권 진입.."솔로 퀸 저력 입증"
  • 10서동주 "아빠 서세원, 내게 살해 협박에 사기대출 시도까지"
  • 1114년 연재·70억 조회 '마음의 소리'…오늘 진짜 끝났다
  • 12선미 악성 루머에 반박 "가슴 수술 NO, 그 정도 크기 아냐"
  • 13호사카 유지-소설가 한수산, '군함도 전시관' 역사 왜곡 실상 밝힌다
  • 14'아빠' 류승범, 유모차 밀며 생후 2주 딸과 첫 외출… "행복한 날들"
  • 15빅스 켄 7월 입대, 군악대로 현역 복무
  • 16지드래곤, 반려견 방치 논란…가호 '야외 생활'·졸리 '실종'
  • 17'강철비2' 정우성, 이런 비주얼의 대통령.."북미정상들 사이 심리적 묘사에 신경"
  • 18네이버 최장수 웹툰 마음의 소리 30일 완결…14년간 누적 조회수 70억건
  • 19'광진구 클럽 집단폭행' 유단자 3명 징역 9년..."미필적 고의 인정되고 죄질 나빠"
  • 20차 빼달라 했다고…자녀 앞에서 아빠 폭행, 벽돌로 위협한 40대 입건
  • 21옥주현, 악플러와 전쟁 선포 "어디다가 말을 함부로 해…선처 NO"
  • 22인종차별 논란에…디즈니, 인기 놀이기구 '흑인 공주' 테마로 새단장
  • 23유역비 '뮬란' 코로나 재확산으로 두 번째 연기 고려
  • 24'반도', 6개 특수관 개봉 확정…오늘(26일) 예매 오픈
  • 25'쌍갑포차' 황정음 "지치고 힘들 때 다시 찾아주길…모두 甲의 인생 사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