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드박스 임원은 모두 도티와 대표 지인…연대 출신은 바로 팀장"

머니투데이

[샌드박스 퇴사자 주장
본문이미지
도티 유튜브 채널 영상에 '유료광고'가 표기되기 전(왼쪽)과 후/사진=온라인커뮤니티
유튜버들의 '뒷광고'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도티를 향한 뒷광고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샌드박스 퇴사자다2(도티 실태 인증 추가)'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이 글의 작성자 A씨는 본인이 샌드박스의 전 직원이라고 주장하며 샌드박스 사원증 목걸이를 증거로 제시했다.

A씨는 유튜버들이 광고 표기를 하지 않았다는 이른바 '뒷광고' 논란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A씨는 "도티가 샌드박스의 CCO(콘텐츠 최고 책임자)인데 소속 유튜버가 뒷광고 한 걸 전혀 몰랐겠느냐"며 "본인도 뒷광고 해왔는데 시청자 층이 초등학생이나 어린이라 이슈가 안 된 것"이라고 말했다.

A씨는 "뒷광고가 하나 둘 걸리니까 도티가 급히 유료 광고 표시를 넣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료광고' 표기 전후 영상을 캡처한 증거 사진을 공개했다.

본문이미지
샌드박스 퇴사자로 추정되는 A씨가 자신이 쓰던 사원증을 공개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A씨의 글은 도티의 회사생활 폭로로 이어졌다. 그는 "도티가 데이트 의상 등이 필요할 때마다 법인카드로 회사 여직원이나 옷을 잘 입는 남자 직원을 시켜 옷을 사오라고 시켰다"며 업무와 관련 없는 일을 시킨 도티를 지적했다.

이전에도 A씨는 또 다른 글을 통해 "나이, 근무 기간, 퇴사 시기는 밝힐 수 없다"면서 샌드박스의 실태를 폭로했다. A씨는 "샌드박스의 임원은 모두 도티와 대표의 지인 또는 학연으로 구성됐다"면서 "연세대 출신은 바로 팀장이 된다. 차별이 심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샌드박스는 '뒷광고' 논란에 휩싸이자 사과문을 작성했다. 샌드박스는 "소속 유튜버들이 제작한 유료 광고 영상을 전수조사 해, 일부 영상에서 유료 광고 관련 표기 문구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 이는 명백히 샌드박스 관리 소홀로 발생한 문제로, 책임을 통감한다. 큰 불쾌감과 실망감 안겨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와 관련 샌드박스 측에 입장을 물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 샌드박스와 도티는 아직까지 공식 입장을 내지 않은 상태다.

한편 샌드박스는 지난 2014년 유튜버 도티와 이필성 대표가 설립한 MCN 회사로 방송인 유병재를 비롯해, 엠브로, 장삐쭈 등 유명 유튜버들이 속해있다.

김자아 기자 kimself@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베스트
  • 1귀성길, 30일 오전 가장 혼잡…귀경길, 내달 3일 오후 몰릴 듯
  • 2필리핀 원정도박 의혹에…탁재훈 "사실 아냐", 이종원 "20만원 정도"
  • 3유인석 '버닝썬' 혐의 선고 사실상 연기
  • 4정세현 "北, 축소보고 했을 것…국방부 발표가 진실에 가까워"
  • 5서울시, 시설 퇴소한 아동·청소년에 임대주택 공급한다
  • 6美 수돗물서 '뇌 먹는 아메바' 검출…6세 소년 감염으로 입원
  • 7이낙연 "北 민간인 사살 공동조사·재발방지 특위 설치"
  • 8우아!(woo!ah!) 측 "민서 학폭 논란=악성 루머…법적 대응 진행"
  • 9안철수 “北 싸고 도는 모두가 최순실…세월호 참사 그대로 재현”
  • 10정세균 "해빙무드 남북관계에 찬물…공동조사해야 승복할 것"
  • 11AOA 지민, 탈퇴 後 SNS 비공개 전환…논란 3개월만
  • 12"추석연휴에 비수도권 유흥시설 집합금지…최소 1주간"
  • 13北 만행에도...친문 "정부가 왜 책임", "세월호 프레임 전략"
  • 14'집단성폭행' 정준영·최종훈, 실형 확정..징역 5년·징역 2년6개월
  • 15집단 성폭행 하고 유포…'징역 5년' 정준영 판결 확정되나
  • 16'디지털교도소' 이번엔 차단될까…오늘 재심의
  • 17이낙연 “독감백신 상온 노출 문제...국민 불식되도록 조치”
  • 18하정우·주진모 휴대폰 해킹 자매부부 오늘 1심 선고
  • 19정세균 "드라이브스루 집회 '전면불허'…법적 조치 취할 것"
  • 20국민의힘, 연평도 실종 공무원 北총격설에 “文정부, 홍보하던 핫라인 허구였나”
  • 21與, 공수처법 개정안 기습 상정
  • 22軍 "소연평도 인근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실종, 北해역서 발견 정황"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