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대선 한달 반 앞두고…트럼프, 바이든 지지율 첫 추월

머니투데이

본문이미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피닉스=AP/뉴시스오는 11월 미국 대선을 한달 반 여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를 처음으로 앞선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6일(현지시간) 여론조사업체 라스무센은 이번주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이 47%, 바이든 후보의 지지율이 46%로 트럼프 대통령이 1%p 앞섰다고 발표했다.


라스무센은 "통계적으로 미미한 수준"이라면서도 "지난 7월 각 당의 대선후보가 확정된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처음으로 앞선 여론조사다"라고 설명했다.

지난주엔 바이든 후보가 48%로 46%인트럼프 대통령을 2%p 앞섰다.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1%p오르고 바이든 후보는 떨어져 한 주 만에 지지율 격차가 좁혀졌다.

라스무센은 이번 조사에서 공화당 지지자 80%가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했고, 민주당 지지자 80%는 바이든 후보를 지지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어느 정당도 지지하지 않는 유권자들 사이에선 트럼프 대통령 지지도가 바이든 후보보다 9%p 앞섰다.

라스무센은 "트럼프 대통령이 흑인 외 다른 소수인종 유권자 사이에서 강세를 보였다"며 "많은 주요 도시에서 인종차별 관련 폭력시위가 계속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히스패닉 유권자의 지지를 얻고 있다"고 추측했다.

라스무센은 9~10일, 13~15일 전국 미국 유권자 2500명을 대상으로 전화 및 온라인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표본 오차는95%, 신뢰수준 ±2%p다.

한편 라스무센은 보수 성향 조사기관으로 일각에선 정확성에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2016년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를 예측해 맞춘 거의 유일한 여론조사기관이기도 하지만 2012년엔 오바마 전 대통령의 낙선을 예측해 실패하기도 했다. 당시 오바마 전 대통령은 선거인단 332명을 확보해 롬니 공화당 후보(206명)에게 압승했다.

한지연 기자 vivid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베스트
  • 1이근, UN 근무 증거 사진 공개…"가세연, 다 끝났어"
  • 2대선 앞두고 美 이란에 추가 제재…"석유 팔아 테러단체 지원했다"
  • 3韓 오지 말라는 외교부vs입국 금지는 인권침해라는 유승준
  • 4김유정, 최연소 고액기부자 모임 가입...이름 숨기며 조용히 1억 기부
  • 5"독감백신맞고 사망했는데 자살 이라니" 인천 고교생 兄 국민청원
  • 6'리그 8호골' 손흥민, 마침내 득점 단독 선수로...4G 연속골
  • 7유상범 "룸살롱 접대, 검사가 아니라는데…秋, 고소당해도 할말 없다"
  • 8KBO리그 포스트시즌, 전 경기 롯데시네마 상영한다
  • 9中 육군 사령관 "항미원조, 반침략전쟁…계승발전 해야"
  • 10스가 日총리 "징용문제 韓 책임"…北에겐 "조건없이 대화"
  • 11서울시 내달 공공와이파이 강행키로…과기정통부 "즉각 검찰고발"
  • 12택배업계, 택배기사 과로사 대책 연달아 내놔…한진, 심야배송 첫 전면 중단
  • 13"얘 아직도 안 뒤졌노"→"잘 살고 있음요" 강성훈, 악플러에 사이다 대응
  • 14[2020국감] 강경화 장관 "후쿠시아 오염수 문제, 日 주권적 영토에서 이뤄지는 사안"
  • 15검찰, 조주빈에 무기징역 구형… "반성만으로 상황 무마 안돼"
  • 16비와이 손편지로 여자친구와 결혼 소감 남겨
  • 17'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개봉 첫 날 박스오피스 1위…실관람객 호평
  • 18아이린·슬기 갑질? 에디터 '폭로글' 파장
  • 19랍온어비트 "국내 래퍼 다 대마 핀다" 충격 발언…대마 옹호론 펼쳐
  • 20래퍼 니안, 대마초 혐의로 적발…메킷레인 작업실서 오왼 등과 집단 흡입
  • 21서울시, 지하철·버스 요금 오른다…지하철 1550원, 버스 1500원
  • 22아이폰12 배터리 사양 9% 줄었다…미니는 21% 작아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