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보다 '승어부'한 인물 본 적 없다"…이부진 오열 속 영결식 엄수

머니투데이

본문이미지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발인식이 열린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고인의 운구차량 앞 조수석에 고인의 영정이 보이고 있다. /뉴스1=사진공동취재단
"세계 곳곳을 돌아다녔지만 이건희 회장보다 '승어부'(아버지를 뛰어넘다)한 인물을 본 적이 없다. " -김필규 전 KPK통상 회장의 영결식 추도사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영결식과 발인식이 28일 엄수됐다. 소박한 장례를 원했던 고인과 유족의 뜻에 따라 고인의 부인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아들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과 일부 지인만 참석한 가운데 이날 오전 7시30분쯤부터 1시간여 동안 영결식이 비공개로 차분하게 진행됐다.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의 사회로 진행된 영결식은 이수빈 삼성경제연구소 회장의 약력 보고와, 고인의 50년 지기인 김필규 전 KPK통상 회장의 추도사, 이건희 회장의 생전 활약상과 지인들 인터뷰를 담은 동영상 시청 순으로 진행됐다. 유족들의 조화 헌화를 끝으로 약 1시간 동안의 영결식이 끝났다.

고인의 동생인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과 이규호 코오롱인더스트리 전무 등이 참석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아들인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 김동선 전 한화건설 팀장도 영결식을 함께 했다. 코로나19 사태의 영향 등으로 삼성사장단과 재계인사들은 각각 별도로 마련된 방에서 영결식을 지켜봤다고 삼성그룹은 밝혔다.

본문이미지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강당에서 비공개로 열린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영결식에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하고 있다. /뉴스1=사진공동취재단
복수의 참석자에 따르면 영결식은 차분하게 진행됐다. 이수빈 회장은 고인의 약력보고를 하면서 1974년 한국반도체를 인수하여 반도체산업의 초석을 다지고 신경영을 통해 삼성을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킨 고인의 삶을 회고하다 "영면에 드셨다"는 부분에서 목이 메인듯 한동안 말을 잊지 못했다.

고인의 고교 동창인 김필규 회장은 이 회장이 기업가로 성장하기 이전 어린 시절 새로운 기술에 대한 호기심과 몰두하는 모습, 반도체 산업 진출을 아버지인 선대회장에게 진언한 일화 등을 회고했다.

김 회장은 또 고교 은사인 한우택 선생이 이건희 회장이 도쿄에서 유학했던 시절 거주했던 2층 방에 가득했던 전축과 라디오, TV를 모두 분해해 재조립하는 모습도 본 적이 있다는 경험담도 소개했다.

김 회장은 "'승어부'라는 말이 있다. 아버지를 능가한다는 말로 이것이야말로 효도의 첫걸음이라는 것이다. 나는 세계 곳곳을 돌아다녔지만 이건희 회장보다 '승어부'한 인물을 본 적이 없다"며 고인을 기렸다.

이어 "부친의 어깨 너머로 배운 이건희 회장이 부친을 능가하는 업적을 이뤘듯 이건희 회장의 어깨 너머로 배운 이재용 부회장이 새로운 역사를 쓰며 삼성을 더욱 탄탄하게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본문이미지
28일 오전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운구차량이 서울 일원동 삼성의료원 장례식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뉴스1=사진공동취재단
추모영상은 이 회장이 1987년 12월 삼성 회장에 취임한 뒤 2014년 쓰러지기까지 변화와 도전을 통해 삼성을 글로벌 기업으로 키운 경영인으로서의 모습과 사물의 본질 탐구에 몰두하는 소년 시절의 모습, 스포츠 외교와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기여한 민간외교관의 모습 등 다양한 면면을 조망했다.

영결식이 진행되는 가운데 일부 유족들은 눈물을 참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녀인 이부진 사장 등이 헌화하며 오열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결식을 마친 후 고인의 운구차는 오전 8시50분쯤 삼성서울병원을 떠났다. 운구행렬은 생전 고인의 발자취가 담긴 용산구 삼성미술관 리움과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등을 거쳐 장지로 떠날 예정이다. 장지는 수원 가족 선영이다.

본문이미지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발인이 진행된 28일 서울 서초구 삼성서초사옥에 조기가 걸려 있다. /뉴스1=사진공동취재단

심재현 기자 urm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베스트
  • 1'미성년자 성추행' 프로게이머 윤태인 항소심서도 실형
  • 2'성폭행 혐의' 조재범, 징역 10년 6개월…法 "심석희 진술 구체적"
  • 3'박사방' 조주빈 징역 40년, 2인자 강훈 15년…25년 차이 왜?
  • 4떠나는 강경화 장관,"어려운 외교 과제 많은데 떠나서 미안"
  • 5방역조치 위반 과태료, 김어준은 10만원·카페 업주는 150만원
  • 6故 전태수, 오늘(21일) 3주기 "빛나는 별로 태어나기를"
  • 7음주운전 습관됐는데...채민서 비롯 강정호·호란·길 3번이상 적발에도 솜방망이 처벌
  • 8바이든 "트럼프 손편지, 매우 관대한 내용"...트럼프, 취임식 참석 않고 손편지 남겨
  • 9'역대급 표절' 손창현, 학력 속여 취업 활동까지
  • 10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3.6%… '신년 기자회견' 효과
  • 11성시경 변호인 "팬들에게도 악플..추가 고소 준비"
  • 12바이든 취임식에 투입된 주방위군 12명 배제…"극단주의·우익민병대 연계"
  • 13배민·요기요·쿠팡, 라이더에 '갑질 계약'…"스스로 고치겠다"
  • 14'아내의 맛' 이휘재, 층간 소음 논란 사과 "부주의했다"
  • 15박주민 서울시장 불출마… “출마 않지만, 선거 승리 위해 최선 다할 것”
  • 16쯔양 해명 "접시가 파여있어서"...대식가가 만들어낸 해프닝?
  • 17홍남기 "근로·자녀 장려금, 설 명절 전 조기 지급"
  • 18빙상계 '왕따 논란' 법정으로···김보름, 노선영에 2억원 손해배상 소송
  • 19제2의 정인이 막아라…학대신고 두 번이면 아동 분리
  • 20“FA는 욕심, 건강하게 복귀” 뇌동맥류 수술에도 씩씩한 민병헌
  • 21"떡볶이 한 접시가..." 분식집 오픈한 BJ쯔양, 이번에는 가격 논란?
  • 22"염화칼슘 뿌리고 안내문자 보냈는데" … 서울 출근길 비껴간 폭설
  • 23"자소서도 표절 검증하는데..." 소설 '뿌리' 무단 도용해 문학상 5개 휩쓸어
  • 24'갑질논란' 아이린, 최근 다시 쓴 사과문 통할까
  • 25홍인영, 前 남편 전승빈 재차 저격 "억지로 끼워 맞춘 느낌"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