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이병헌 "하정우와 오래전부터 '함께 작품하자'고 이야기" [화보]

엑스포츠

2019-12-12 08:55:26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이병헌, 하정우가 '백두산'을 통해 만났다.  

영화 ‘백두산’의 배우 이병헌, 하정우가 매거진 하이컷의 표지를 장식했다.

이번에 공개된 하이컷 화보는 대한민국 영화계의 ‘두 산’ 이병헌과 하정우의 묵직한 존재감으로 날 선 긴장감을 표현했다. 흑과 백으로 이분하는 배경에 맞춰 화이트와 블랙의 셔츠와 슈트, 코트로 맞춰 입은 배우들은 큰 몸짓없이 절제된 포즈와 표정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특히 붉고 푸른 조명아래 드러난 두 배우의 깊은 눈빛은 영화 속 남과 북의 요원으로 분한 캐릭터들을 더 궁금케했다.

'백두산'은 재난 영화이자 버디 무비다. 하정우는 '백두산'과 기존 버디 무비의 차별점을 묻는 말에 "주인공 두 사람의 사이가 좋은 건지 안 좋은 건지, 화해를 하는 건지, 이런 부분을 단정 짓지 않는다. 상황에 따라 둘의 관계가 시시각각 변하는 것들이 재미있다. 조인창(하정우)과 리준평(이병헌)의 관계가 좋았다가 나빴다가, 꼬리를 내렸다가, 갑자기 총구를 겨눴다가 하는 다양한 상황들이 펼쳐진다"고 귀띔했다.



이병헌 또한 하정우와의 버디 무비적 호흡에 대해 "하정우와는 정말 오래전부터 꼭 함께 작품 해보자고 얘기했었다. 굉장히 순발력 있는 배우다. 영화의 전반적인 정서는 '재난물'이지만, 그 안에는 두 인물의 케미스트리가 주는 재미들로 가득 차 있다”며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이후 ‘백두산’이 내겐 두 번째 팝콘 영화다. 심각한 소재를 다루긴 하지만, 많은 관객이 재밌게 볼 수 있을 것"이라 전했다.  

이병헌은 '백두산'에 끌렸던 이유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배우에게 '새롭다'는 건 사실 한계가 있다. 장르도, 캐릭터도, 사실 얼마나 다양한 것들을 해보겠나. 반면 새로운 감정적 경험을 하고 싶다고는 늘 생각한다. ‘백두산’ 또한 그랬다. '적과의 동침'이랄까, 그런 감정은 '공동경비구역 JSA'에서도 느껴봤지만, '백두산'의 리준평에게는 그 이상의, 또 새로운 감정의 맥을 발견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하정우는 '백두산'을 포함해 '비스티 보이즈' '범죄와의 전쟁' '신과 함께2' 등 지금까지 7편의 영화와 드라마에 함께 출연한 배우 마동석과의 인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벌써 7편이나 되나. 사실 같은 소속사에서 신인 시절을 보냈다. 2000년대 중반에 같이 오디션 보러 다니고, 끝나면 앞에서 밥 먹고 헤어지고. 드라마 '히트' 때 작품으로 처음 만났고, '드디어 우리가 같이 출연을 하게 되는구나', 그런 좋은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병헌과 하정우의 화보와 인터뷰는 12일 발행하는 매거진 '하이컷' 254호에서 볼 수 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하이컷

     
스토리카드
나홀로여행족은 위험해~
한국영화에 출연한 외국 유명 배우들
피부가 건조하다구요?
외국인들이 찾는 서울 여행지 Best
코카콜라가 마약이었다고?!
치마 입은 남자들이 사는 곳
액취! 이게 무슨 냄새야?
남자를 위한 올인원 화장품 추천
롯데타워가 5등이라고?
심리와 맞는 벽지 색 고르기
겨울철 반려견 건강관리
전세계에 중국 빼고 다 있는 중식 프랜차이즈?
강아지들의 직업이 있다?
나보다 오래 산다고?
겨울철 베프 귤
손도 발도 없는 그림 천재의 목표는 반 고흐
극한의 귀여움 바위너구리
얼굴은 거짓말을 못해요~ 안색으로 알아보는 건강상태
껍질 벗겨주는 알바가 있다?
미세먼지에게서 피부를 보호하려면?
몸에서 썩은 냄새가 난다면?
현실판 신데렐라 드레스
일본도 수능을 볼까?
유튜버계의 큰입베스? 연예인 출신 유튜버!
뚱뚱하면 돈을 더 내야 한다고?
나무가 아닌 숲을 봐라! 스카이다이빙 명소
공포의 보노보노를 벗어나자! 배색 꿀팁
아토피에 좋은 차 대령이요~
집사가 허락한 마약, 캣닢
커피에 크림보다 설탕을 넣는게 나은 이유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엑스엑스' 안희연(하니)X황승언 + 5억뷰 신화 '연플리' 작가..기대포인트
  • 2시그니처, 2월 4일 데뷔 확정..리드 싱글 A 타이틀은 ‘눈누난나’
  • 3박주호 아들 건후, 머리 짧게 잘라 '귀염뽀짝 어쩔꺼야' [in스타]
  • 4강다니엘, 세배 멋있게 할 것 같은 스타 1위…박보검 2위
  • 5류시원, 2월 결혼식 올리며 재혼…예비신부는 非연예인
  • 6[이슈+] 살인 '청소년강간 전과자도 총선 출마…유권자 선택에만 맡겨야 할까요?
  • 7'특집 슈가맨,양준일91.19'양준일, 28년간 간직했던 의상 공개..추억 소환
  • 8다이나믹듀오x엑소 첸, 컬래버곡 '혼자' 오늘(23일) 발매
  • 9박인비 와신상담 "준우승 아쉬움 씻으러~"
  • 10태안군, 바나나·파파야 등 열대과일 재배 화제
  • 11北, 김정관 신임 인민무력상 임명 공식 확인
  • 12하정우X김남길, 흑백 뚫은 섹시美..남다른 아우라
  • 13이제훈X안재홍X최우식X박정민 '사냥의 시간' 베를린영화제 초청
  • 14연말연초 극장·방송가 접수한 금융스캔들 '론스타'[이슈+]
  • 15김정은 집권 후 네번째 공동논설 "백두산정신으로 제재 정면돌파"
  • 16황희석 "검찰 '상갓집 항명' 단순 해프닝 아냐…기획됐다는 느낌"
  • 17아이콘, 2월 6일 컴백..."앞으로 나아가겠다"
  • 18뷔X최우식, 서로 놀라는 존재…"그 분인 게 안 믿겨" [TD#]
  • 19'조조 래빗', 해외 셀럽들의 극찬 "와이티티의 또 하나의 명작"
  • 20"고향을 못 갔잖냐"..'선녀들' 송해, 가족 향한 그리움에 글썽 [종합]
  • 21디바인채널 임광욱 프로듀서, 레이블 '코드쉐어' 설립(공식)
  • 22박보검, 이승철 '내가 많이 사랑해요' MV 출연..오늘(20일) 공개
  • 23선미, 팬 커플 결혼식서 축가 불러 “특급 팬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