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이병헌 "하정우와 오래전부터 '함께 작품하자'고 이야기" [화보]

엑스포츠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이병헌, 하정우가 '백두산'을 통해 만났다.  


영화 ‘백두산’의 배우 이병헌, 하정우가 매거진 하이컷의 표지를 장식했다.

이번에 공개된 하이컷 화보는 대한민국 영화계의 ‘두 산’ 이병헌과 하정우의 묵직한 존재감으로 날 선 긴장감을 표현했다. 흑과 백으로 이분하는 배경에 맞춰 화이트와 블랙의 셔츠와 슈트, 코트로 맞춰 입은 배우들은 큰 몸짓없이 절제된 포즈와 표정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특히 붉고 푸른 조명아래 드러난 두 배우의 깊은 눈빛은 영화 속 남과 북의 요원으로 분한 캐릭터들을 더 궁금케했다.

'백두산'은 재난 영화이자 버디 무비다. 하정우는 '백두산'과 기존 버디 무비의 차별점을 묻는 말에 "주인공 두 사람의 사이가 좋은 건지 안 좋은 건지, 화해를 하는 건지, 이런 부분을 단정 짓지 않는다. 상황에 따라 둘의 관계가 시시각각 변하는 것들이 재미있다. 조인창(하정우)과 리준평(이병헌)의 관계가 좋았다가 나빴다가, 꼬리를 내렸다가, 갑자기 총구를 겨눴다가 하는 다양한 상황들이 펼쳐진다"고 귀띔했다.



이병헌 또한 하정우와의 버디 무비적 호흡에 대해 "하정우와는 정말 오래전부터 꼭 함께 작품 해보자고 얘기했었다. 굉장히 순발력 있는 배우다. 영화의 전반적인 정서는 '재난물'이지만, 그 안에는 두 인물의 케미스트리가 주는 재미들로 가득 차 있다”며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이후 ‘백두산’이 내겐 두 번째 팝콘 영화다. 심각한 소재를 다루긴 하지만, 많은 관객이 재밌게 볼 수 있을 것"이라 전했다.  

이병헌은 '백두산'에 끌렸던 이유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배우에게 '새롭다'는 건 사실 한계가 있다. 장르도, 캐릭터도, 사실 얼마나 다양한 것들을 해보겠나. 반면 새로운 감정적 경험을 하고 싶다고는 늘 생각한다. ‘백두산’ 또한 그랬다. '적과의 동침'이랄까, 그런 감정은 '공동경비구역 JSA'에서도 느껴봤지만, '백두산'의 리준평에게는 그 이상의, 또 새로운 감정의 맥을 발견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하정우는 '백두산'을 포함해 '비스티 보이즈' '범죄와의 전쟁' '신과 함께2' 등 지금까지 7편의 영화와 드라마에 함께 출연한 배우 마동석과의 인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벌써 7편이나 되나. 사실 같은 소속사에서 신인 시절을 보냈다. 2000년대 중반에 같이 오디션 보러 다니고, 끝나면 앞에서 밥 먹고 헤어지고. 드라마 '히트' 때 작품으로 처음 만났고, '드디어 우리가 같이 출연을 하게 되는구나', 그런 좋은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병헌과 하정우의 화보와 인터뷰는 12일 발행하는 매거진 '하이컷' 254호에서 볼 수 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하이컷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與, 공수처법 개정안 기습 상정
  • 2軍 "소연평도 인근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실종, 北해역서 발견 정황"
  • 3정부 "코로나 재유행 상당히 통제, 안정적 상황은 아냐"
  • 4방탄소년단, 2020 '빌보드 뮤직어워드' 2개 노미네이트
  • 5IOC 위원장 "코로나 백신 없어도 도쿄올림픽 자신"
  • 6유흥업소에도 재난지원금 200만원..."반인권적 업소에 왜 주나" vs "방역 협조했으니 줘야"
  • 7[초유의 독감백신 중단] 올해 추가 생산은 불가능…“터질 게 터졌다”
  • 8[초유의 독감백신 중단 : Q&A] 이미 맞은 독감백신은 문제가 없나요?
  • 9바이러스연구소 후보지 부산대도 "처음 듣는 얘기"
  • 10'통신비 2만원' 막판 줄다리기…지급범위 조정 가능성
  • 11강성범, 원정도박 의혹 재차 부인 "연예인 못할 것 같아"
  • 12"사망?→아니다" BJ아지땅…"나쁜 시도, 위세척 후 퇴원"
  • 13'도박 의혹' 강성범·권상우, 강력 부인…김용호, 2차 폭로 예고
  • 14박휘순,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결혼..예비신부 "제가 데려갑니다"
  • 15"음악을 사랑한" 故 우혜미, 오늘(21일) 사망 1주기…짧지만 빛났던 생애
  • 16치명적 조합 ‘코로나19·독감’…美, 올가을 동시 유행 우려 확산
  • 17김영희♥윤승열 "둘다 얼굴은 안보네" 댓글에 친동생도 인정
  • 18SBS뉴스 2부로 쪼개 유사 중간광고…신문협회 "강력 규제해야" 비판
  • 19장동민, 원주집+차량 3차 테러에 분노 "심각한 범죄"
  • 20순경시험 '추가시간' 논란도 …"마킹시간 1~2분 더 줬다"
  • 21기안84, '나혼자산다' 복귀..네티즌 갑론을박
  • 22경찰 "수갑 반납하겠다"…온라인서 '수사권 조정' 반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