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도요정' 남주혁♥이성경, 불완전한 청춘 완벽한 해피엔딩 (종합)

엑스포츠

2017-01-11 23:03:36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역도요정 김복주' 남주혁과 이성경이 해피엔딩을 이뤘다.
 
11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 16회(최종회)에서는 정준형(남주혁 분)과 김복주(이성경)가 해피엔딩을 이루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복주는 태릉선수촌에서 훈련을 받았고, 정준형과 밤새 통화하며 사랑을 지켰다. 정준형은 김복주가 없는 사이 김창걸(안길강)을 챙기기 위해 가게로 찾아갔다. 이때 정준형은 김창걸이 수술 준비를 위해 병원에 입원 중이라는 사실을 알았다.
 
김창걸과 김대호(강기영)는 김복주에게 비밀로 해달라고 당부했다. 정준형은 어쩔 수 없이 김복주에게 거짓말을 하기 시작했고, 김복주는 정준형과 연락이 잘 되지 않자 의심이 커졌다. 게다가 김복주는 허리 치료를 위해 외출 기회를 얻었고, 병원에서 치료를 마친 뒤 가게로 향했다.
 
정준형은 김창걸과 김대호가 치킨집에 도착할 때까지 김복주를 붙잡아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정준형은 갑작스럽게 김복주 앞에 나타났다. 김복주는 "너 솔직히 말해봐. 너 요새 뭐하고 다니냐. 나 없다고 신나게 놀러 다니는 거 아니야?"라며 쏘아붙였고, 정준형은 "내가 미쳤냐. 너한테 걸리면 최소 사망인 거 아는데"라며 손사래 쳤다.
 
김복주는 "아니라고?"라며 의심했다. 이때 정준형은 김대호의 전화를 받으러 갔고, 김복주는 다른 여자와 통화 중인 것으로 오해했다. 결국 김복주와 정준형은 크게 다퉜다. 김복주는 뒤늦게 김창걸의 수술 소식을 알게 됐고, 정준형에 대한 오해를 풀었다. 정준형은 "너한테 완전 푹 빠져있는 거 보이지. 한 백만년 후 쯤이면 몰라도 지금은 한눈 안 팔아. 아버지 수술도 걱정 말고. 내가 너 대신 이보다 더할 수 없을 만큼 딱 지켜볼게. 너 나 믿지?"라며 응원했다. 결국 김복주는 세계 역도 선수권 대회에서 금메달을 땄다.
 
2년이 흐른 뒤 김복주와 정준형은 나란히 졸업했다. 정준형 역시 국가대표로 선발돼 태릉선수촌에 들어갔다. 정준형은 "나 이번에 금메달 따면 우리 결혼할까. 내가 너 먹여 살릴게"라며 프러포즈했고, 김복주는 "생각 해볼게. 너 금메달 따려면 운동해야 되는 거 아니야? 같이 뛸래?"라며 응원했다.
 
김복주는 '누구에게나 청춘은 있다. 서툴러서 더 아름다운. 반짝반짝 빛나는 그런 시절이 있다. 가진 게 없어 두려울 게 없고 뭐든 가질 수 있어 설레는 지금. 나는 여전히 불완전하지만 이미 더없이 완벽하다'라며 해피엔딩으로 끝을 맺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핫포토

스토리카드
나만 늘 순대국? 직장인들이 즐겨 먹는 점심 메뉴 BEST5
디즈니 공주들이 살아있다면 아마 이런 모습?!
들어는 봤어? 놀라운 바나나 조각 작품
청바지 오~래 잘! 입는 방법 6가지
창문의 개수만큼 이야기가 있습니다
몸에 좋다? 아니다? 항상 논란인 그 음료
자신을 버린 주인 찾아 20km를 걸어 돌아온 고양이
피카소가 천재인 이유
사랑과 관련된 예쁜 우리말 단어 BEST7
놀람주의! 레고 블럭으로 만든 극사실주의 작품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스타 고양이의 일상
16년 만에 리메이크 된다는 대만판 꽃보다 남자
소득이 비슷한 부부는 더 오래간다?
외국인이 말하는 한중일 언어 구별법
지우개랑 자가 녹을 정도로 달라 붙는 이유
연예계 대표 "친한 오빠동생" 사이는?
녹음된 내 목소리가 오글거리는 이유
배낭여행 최고의 파트너는 누구?
그 사람도 녹아버리고 마는 지구
[대공감주의] 시험기간 동안 우리의 모습
아들을 위해 아빠가 만들어준 세상에서 가장 순수한 그림
이젠 써도 되는 표준어가 된 단어 모음
공중에서 느끼는 세계
야채와 패션의 환상적인 콜라보레이션!
바다에 섬을 만든 사람이 있다
이것이 마지막 메시지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을 때
밥 잘 얻어먹는 예쁜 동생 정해인의 사소한 Q&A
승리 클럽에서 1억짜리 만수르 세트 시킨 사람의 정체는?
육식동물이 풀을 먹으면 어떻게 될까
평범한 달걀프라이도 난 그냥 먹지 않는다
실시간 베스트
  • 1외국인이 말하는 한중일 언어 구별법
  • 2닐로 '지나오다', 매크로? 곡당 9만원에 바이럴 마케팅? 의혹 여전
  • 3아르헨티나 전설, "메시, WC 우승 위해 잔여 시즌 포기하라"
  • 4"와인 반입 허용했더니 매출 늘어"… '콜키지 프리' 식당 확산
  • 5[영상] 공연 중 관객에게 마이크를 넘겼는데 관객이 뮤지컬 배우
  • 6소득이 비슷한 부부는 더 오래간다?
  • 7“단순 드라마?”..‘라이브’가 조명한 범죄의 현주소
  • 8UFC 챔피언 미오치치-코미어...코치로 맞붙는다
  • 9중 매체 "한중일 경제무역 '신삼국지' 실현 분위기 조성"
  • 10'못된 장난'의 수위 어디까지? 모호한 경범죄 기준 바꾼다
  • 11[영상] 긴장감 최고! 술래잡기 세계대회의 풍경
  • 1216년 만에 리메이크 된다는 대만판 꽃보다 남자
  • 13치어리더 김연정 '치명적인 섹시미'
  • 14루카쿠의 락 핸드...제이지의 락네이션에 합류
  • 15한국계 자금, 미국 부동산 대출 시장 '큰 손'으로 떠올라
  • 16'111억 뇌물' 이명박 첫 재판, 다음달 3일
  • 17[영상] 1차 세계대전에서 용감한 군인으로 뽑힌 원숭이 실화 사연
  • 18놀람주의! 레고 블럭으로 만든 극사실주의 작품
  • 19심태윤, 결혼 4년 만에 아빠 돼 "산고 버틴 아내 존경해…아들 사랑해"
  • 20홈 전승 안산, 1위팀 부천을 만나다
  • 21중국, ‘일대일로’ 거부 인도에 “우린 동반자”…네팔 프로젝트 동참 요청
  • 22부모 과도한 빚 우려한 상속포기? "반드시 법원에 하세요"
  • 23[영상] 터널 안에서 역주행 하는 차 발견했을 때 대처법 +블랙박스 영상
  • 24피카소가 천재인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