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알쓸신잡3'이 찾아간 강화도, 유배지계의 핫플레이스

엑스포츠

2018-12-07 22:31:33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유희열, 유시민, 김영하, 김진애, 김상욱 등 다섯 잡학 박사가 강화도에서 수많은 이야기를 전했다.

7일 방송된 tvN '알쓸신잡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 3'에서 유희열, 유시민, 김영하, 김진애, 김상욱 등 다섯 잡학 박사는 강화에서 만났다. 김영하는 김진애에게 화분 하나를 선물했는데, 이는 아보카도였다.

지난 촬영 당시, 김진애와 김영하는 집에서 키우는 식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당시 김영하는 "아보카드 씨를 버렸는데 아보카도 나무가 다섯 그루째 나오고 있다. 사람들에게 분양해주고 있다"고 했다. 김진애는 하나 달라고 그랬고, 김영하는 이를 잊지 않고 챙겨왔다. 김영하는 "거름 만든다고 버렸는데 거기서 잡초가 나더라. 뽑았더니 아보카도더라. 그 뒤로 씨를 족족 심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영하는 강화도의 손돌목과 손돌바람의 전설에 대한 이야기도 꺼냈다. 김영하는 "강화도에 전설이 있는데, 손돌이라는 사공이 평화롭게 살았다. 고려 왕이 쫓겨서 여기까지 왔는데 손돌이라는 사공의 배를 타게 됐다. 손돌목 쪽을 지나가는데 흔들리고 출렁출렁하니까 왕은 '이자가 날 죽이려나 보다'라고 생각한 거다"라고 말했다.

김영하는 "문초를 했지만 사공은 아니라고 했다. 그럼에도 목을 베어 죽였다. 사공은 죽어가면서 '위험할 때 이 바가지를 따라가라'고 했다. 사공이 죽은 뒤 진짜로 물살이 급해지고, 바가지를 따라갔더니 강화로 갈 수 있었다더라"면서 "억울하게 죽은 손돌의 원한 때문에 그 시기가 되면 바람이 많이 분다는 전설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진애는 "손돌 위령제를 지낸다더라. 배를 많이 띄우니까 제발 좀 평온해 달라는 뜻에서 위령제를 지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시민, 유희열, 김상욱은 이날 고인돌을 살펴보고 오기도 했다. 김상욱은 "고인돌을 보고 싶어서 가봤다. 한 번도 못 봤다. 직접 가서 보니까 느낌이 생각보다 작더라. 굉장히 큰 줄 알았다"고 말했다. 고인돌은 기원전 1000년경 세워진 것으로, 강화 지역에만 120기 가량 있다. 전세계 고인돌 가운데 우리나라에만 40~60%가 있다고. 유시민은 "계급제도나 사회 조직이 있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아무나 주인이 될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김진애는 "부족들이 많아지면 과시하고 싶은 욕망이 생긴다. 그리스도 여러 국가로 쪼개져 있어서 신이 많았잖나. 아마 우리 또한 그야말로 만신이 있었을 거다. 그걸 남기고 과시로 하려던 게 온 사방에 있는 게 아닌가"라고 고인돌을 유추했다.

김상욱은 이에 "왜 사람은 남기려는 욕구가 있을까?"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오랫동안 남길 수 있는 것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고, '백업'에 대한 이야기로 흘렀다. 김영하는 "외규장각을 다녀왔다"면서 "그게 백업이잖나. 도성에만 좋은 자료를 놔두면 없어질 수 있으니 백업해놓은 거다. 그중 하나가 강화도"라고 설명하면서 외규장각에서 보고 느꼈던 것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유희열은 "'알쓸신잡'에서 유배지를 은근히 많이 다녔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알쓸신잡'은 그간 시즌2에서 단종 유배지 강원도 영월, 윤선도 유배지 전라남도 완도, 정약용 유배지 전라남도 강진, 김정희 유배지 제주도 서귀포 등을 다녀왔고, 이번 시즌에 갈릴레오 유배지 이탈리아 피렌체를 다녀왔다.

이날의 유배지는 강화 교동도로, 유배지계의 핫플레이스였다. 유시민은 "무신 정권 때다. 무신들이 세도 정치를 해서 왕을 맘대로 할 때다. 왕을 끌어내려서 유배 보낸 데가 교동도다. 왕족 유배지다"라고 말했다.

유시민은 이어 "왕족이 유배를 오면 또 신경 쓰이잖나. 복권돼서 갈 수도 있으니까. 또 멀리 유배를 보내놓으면 일을 꾸밀 수 있으니 감시하기 좋고 가까운 곳이 교동도다. 연산군도 교동도로 유배를 왔다"고 덧붙였다.

연산군이 유배돼 있던 곳을 다녀온 유희열, 유시민은 관련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폭군이었던 연산군에 대한 이야기, 성종에 대한 이야기 등이 이어졌다. 이외에도 운요호, 성공회 성당 등 다양한 이야기가 펼쳐졌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

     
스토리카드
떠오르는 다이어트 식품인 후추의 효능!
모두가 깜짝 놀란 계란의 변신!
아빠는 아들을 위해 다운증후군 히어로를 만들었다
지금도 전설로 회자되는 전쟁을 멈춘 축구선수
박지성이 축구계의 전설이 될 수 있었던 이유
다이어트 하라고 몸에서 보내는 다급한 신호
그것이 알고 싶다-규조토매트
36년 동안 로마 시내를 만든 고고학자의 클라스
설레는 순간을 포착한 '세계 최고의 약혼 사진' TOP10
안녕 나는 하치! 꽃밭에서 사진 찍었개
치과가 무서운 사람들을 위한 치아 관리 꿀팁!
사진 속 풍경 속 그림 액자
같이 사용하고 있는 화장품이라면 사용 주의!
동양인 25%가 가지고 있는 증상
단기간에 큰 돈 벌 수 있는 아르바이트
녹아내리는 빙산에 벽화를 그리는 남자
중국 모든 고전머리를 판빙빙으로 재현해보았다
연예인 뺨치는 베트남 미녀 권투선수 수준
성인도 베이비샴푸를 써야 한다?
멸종되지 않았다면 인간을 멸종시켰을 동물들
연예인들이 실제로 소유해 화제가 된 슈퍼카 TOP5
"멍~ 때리기" 잘 하는 사람이 더 똑똑한 이유!
"허언증" 있는 사람 구별법!
왼손잡이는 엄마 뱃속에서 결정된다!
대륙의 보신탕 재료로 팔리는 멸종위기 '이 동물'
어벤져스 히어로들에게 베이비 필터를 씌워보았습니다!
타국에서 1,400개의 하트를 받은 한국 발레리나
아침으로 먹기 간단하지만 존맛인 사과 토스트
매일매일 닮아가는 애완동물과 주인
잦은 빈혈 확 없애주는 음식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냉면 먹는 유형 골라보기!
  • 2꽃보다 할배, 84세 패셔니스타!
  • 3허송연 전현무 열애설, “너무 힘들었다”
  • 4올라간 손흥민 위상...살라-마네-케인과 함께 UCL 결승 중심에 서다
  • 5여경·여군, '여성 수호자'는 왜 불신받는가… 힘이 약해서?
  • 6"여학생, 내 무릎에 앉으면 수행평가 만점" 스쿨미투 지목된 50대 남교사 기소
  • 7안녕 나는 하치! 꽃밭에서 사진 찍었개
  • 8돈 아끼는 꿀팁ㅋㅋㅋ
  • 9웹툰 '외모지상주의' 무슨일이길래, 화제?
  • 10정우성, 故 노대통령 추모에 난민 지원까지..옹골찬 마이웨이
  • 11이낙연 "3년간 학대로 목숨잃은 아이 104명···기존정책 뛰어넘자"
  • 12강릉 벤처공장서 수소탱크 시험 중 폭발…"2명 사망·4명 부상·1명 매몰"
  • 13뒷담화를 당사자한테 직접...? 카톡 잘못 보냈을 때 대처법
  • 14설레는 순간을 포착한 '세계 최고의 약혼 사진' TOP10
  • 15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인싸놀이'
  • 16마동석표 액션 ‘악인전’, 칸 영화제서 5분 기립박수
  • 17"소란 피우고 수업 방해해" 초등학생 얼굴에 스테이플러 던진 50대 교사
  • 1820대 남성 2명, 10대 여러명에게 약 먹이고 상습성폭행했지만 '전자발찌' 부착은 없다…왜?
  • 19미국인은 탕수육을 찍먹?? 부먹?? 결과 공개!!
  • 20사진 속 풍경 속 그림 액자
  • 21강하늘, 오늘(23일) 만기 전역…차기적은 KBS2 '동백꽃 필 무렵'
  • 22"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 23흉기·무차별 폭행에는 최대 '권총' 제압 가능…경찰 '물리력 행사 기준' 확정
  • 24“사용 금지된 오존층 파괴물질 中 동부에서 배출되고 있어”
  • 25익혀 먹지 않으면 독이 되는 음식들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