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쯤되면 우려되는 아이린…최초 폭로자도 말릴 정도라니(종합)[엑's 이슈]

엑스포츠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인성 논란에 휩싸이며 끝내 사과를 한 걸그룹 레드벨벳 아이린을 향한 도 넘은 비난이 지속되고 있다.


최근 15년 차 경력의 에디터 출신 스타일리스트 A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외주 스태프로 고용돼 레드벨벳과 일을 하던 중 아이린에게 모욕적인 말을 듣는 등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낯선 방에서의 지옥같은 20여분이었다. 완벽히 인사는 생략, 의자에 앉아 서있는 내 면전에 대고 핸드폰을 손에 끼고 삿대질하며 말을 쏟아냈다"며 "그가 혀로 날리는 칼침을 끊임없이 맞고서 두 눈에서 맨 눈물이 흘렀다. 니 앞이고 누구 앞이고 쪽팔릴 것도 없이 그냥 눈에서 물이 터져 나왔다"고 호소했다.

해당 글에는 레드벨벳의 대표곡인 '싸이코'와 아이린 슬기의 유닛곡 '몬스터'가 태그된 탓에 아이린이나 슬기를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일파만파 퍼졌다.

이에 아이린은 지난 22일 A씨와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에 대해 사과했으며,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A씨를 향한 사과 글을 게재했다. 사과 글을 통해서도 아이린은 자신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을 진심으로 사과하며, 앞으로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다짐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역시 "이번 일에 책임을 통감하며, 당사 및 소속 아티스트들과 협업하는 모든 관계자 및 스태프분들의 노고를 잊지 않고, 앞으로 함께 하는 모든 분께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아이린의 사과에도 논란은 쉽사리 그치지 않았다. 여기에 SM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출신 후쿠하라 모네가 연습생 시절 아이린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퍼지면서 논란은 더욱 증폭됐다. 문제가 커지자, 후쿠하라 모네는 "오해"라고 정정하며 해당 글을 모두 삭제했다.

아이린을 향한 비난은 물론 팀 탈퇴를 요구하는 이들까지 점점 늘어났다. 물론 아이린의 행동은 잘못됐고, 다시는 이러한 일이 일어나서는 안된다는 것은 맞다. 그러나 문제는 아이린을 향한 비난이 적정 수준을 넘어섰다는 점이다.

결국 일각에서는 '아이린 지키기'에서 나서기까지 했다. 23일 연예인들을 담당하는 메이크업 숍 순수의 대표원장 수경은 SNS에 "아이린은 좋은 얘기가 많은 연예인입니다~ 연말이면 스텝들에게 감사하다는 손편지에 막내 스텝들까지도 비타민 선물을 챙기고~ 감사 인사를 할 줄 아는 그런 연예인입니다~"라는 글을 남기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또 레드벨벳과 오랜 시간 함께한 스타일리스트, 투어 가이드, 댄서 등이 아이린에게 고마웠던 일화를 전하며 응원의 목소리를 냈다. 아이린의 행동을 최초로 문제 삼았던 A씨 또한 아이린을 향한 날선 비난에 걱정을 드러냈다.

23일 A씨는 아이린에게 사과를 받는 자리에서 금액적 합의는 없었음을 분명하게 밝히며 "마지막으로 이 글을 보시는 분들에게 간곡히 부탁드린다. 결국에는 모두에게 더 큰 상처와 피해로 남을 추측성 글과 기사를 멈춰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논란으로 인해 24일 예정되어 있던 '한국문화축제' 레드벨벳 온라인 팬미팅이 취소됐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수경 인스타그램, 아이린 인스타그램


실시간 베스트
  • 1남자가 남자 바지 내리면 '무죄?'…임효준 선수 2심 왜 뒤집혔나
  • 2전직 검사장들, 秋장관 행보 겨냥..."법치주의 훼손, 위법·부당해"
  • 3초신성, 여행 중 일탈이라더니…이번엔 아바타 도박 의혹
  • 4'손흥민 70M 원더골' 푸스카스상 후보...지소연, 올해의 여자선수 후보
  • 5마라도나, 신의 곁으로 떠난 '축구의 신'…심장마비로 별세
  • 6코로나 3단계 기준이 하루 확진자 800명 이상? 지금보다 심각해야 격상 가능
  • 7당정, 흉악범 출소 후 재격리 추진…"조두순 적용은 불가능"
  • 8홍남기 "배달앱도 외식쿠폰 대상에 포함…디지털 신분증 등 비대면 산업 집중 지원"
  • 9윤석열 '직무정지'…국민 56.3% "추미애, 잘못한 일"
  • 10정진석 "추미애 앞세운 文정권의 '전대미문 법치유린'…비겁한 대통령"
  • 11김택진이 치켜든 '집행검'…NC다이노스 우승 세리머니, 해외서도 '난리'
  • 12'백혈병 재발' 최성원 "건강히 퇴원" 근황 공개
  • 13강경화 "그간 위안부 문제 해결 노력 부족...文정부, 당사자 의견 청취"
  • 14美 총무청 "바이든 승인 준비"… 정권 인수작업 드디어 시작
  • 15故 구하라 사망 1주기, 여전히 거짓말 같은 비보..'구하라법' 어떻게 됐나
  • 16윤지오 사망설? 지인 "통화로 무사한 것 확인, 계정 해킹돼"
  • 17서울시 대중교통 감축에 '지옥철' 우려…"혼잡 노선은 즉각 복원"
  • 18"또 한 번 트럼프의 패배"...美 미시건州, 결국 바이든 승리 확정
  • 19수도권 '강제멈춤' 시작…3차 대유행 관건은 '자발적 격리'
  • 20서현진, 해킹+피싱 사기 피해 "금전적 손해…경찰 출석할 것"
  • 21'신천지' 이만희, 보석 후 처음 한 일…"전교인 온라인 시험 보게 하겠다"
  • 22달샤벳 출신 수빈, 4중 추돌 교통사고…"안전벨트 착용 큰 부상 피해"
  • 23'프듀 조작' 안준영PD·김용범CP, 2심서도 실형 선고…징역 2년·1년 8월
  • 24전세계 팬데믹 사령탑 WHO도 집단감염...65명 발생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