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느라 NG'...권상우x배성우, 역대급 남남케미 ('날아라 개천용')[종합]

엑스포츠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 배성우가 유쾌한 남남케미를 예고했다.


27일 SBS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권상우, 배성우, 김주현, 정웅인, 곽정환 감독이 참석했다.

'날아라 개천용'은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대변하는 두 남자의 뜨거운 이야기를 담았다.

극 중 권상우와 배성우는 각각 태평양 같은 오지랖과 정의감을 가진 국선 변호사 박태용과 타고난 글발로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생계형 기자 박삼수로 분한다. 김주현은 열혈 신입 기자 이유경 역, 정웅인은 야망 많은 검사 장윤석 역을 맡았다.

권상우와 배성우는 '날아라 개천용'을 통해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다. 권상우는 "현장에 올 때 준비를 하고 오진 않지만, 현장에서 떠오르는 행동이나 대사를 하면 (배성우)형이 흡수를 잘한다. 너무나 즐겁고 재밌다"며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바쁘게 촬영을 하지만 현장에 있는게 의미있고 좋다"고 전했다.

이어 배성우는 "처음이면 걱정을 하지 않나. 걱정보다 기대를 많이 했는데, 기대 이상으로 촬영을 하고 있다"며 "의외로 (권상우가) 아이디어가 많다. 대본 자체도 튼튼해서 불안감이 없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곽정환 감독은 두 사람의 시너지에 부작용이 있다며 "본인들은 코믹한 신을 찍어도 웃지 않는다고 했는데, 너무 웃어서 NG가 많이 났다"고 폭로해 웃음을 안겻다.



권상우는 "너무 많이 웃어서 NG를 많이 냈다. 시청자분들도 그 기분을 느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배성우는 "저도 잘 안 웃는데 이상하게 웃긴 부분이 있다. 정웅인 선배님도 악역인데 웃긴 부분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권상우는 NG왕이 자신이라고 털어놓으며 "어제도 집에서 한 발자국도 안 나오고 대본을 많이 봤다"며 "가장 기억나는 신은 사건을 해결해 나가면서 박삼수 기자와 의견이 안 맞는 신이 있다. 코믹한 신이 아닌데 지문과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흘러갔다. 그 신 찍을 때 너무 웃겼다. 그 신을 찍고 집에 가는 길에 드라마가 정말 잘 될 것 같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배성우는 "즐겁고 재밌는 신이 많은데, 권상우는 내공이 깊은 배우라고 생각한다. 부러운 부분도 많다. 표현이 담백하고 깔끔해서 좋다. 그래서 웃긴 신에서 못 참는 경우가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도 털어놨다. 배성우는 "극 중 엄마에게 갖다주라고 음료수를 사주는 신이 있다. 그냥 지나가는 신인데 권상우를 보니까 서럽고 훅 올라오는 게 있었다. 이런 느낌이 든다는 게 긴 시간은 아니지만, 몇 달 찍으면서 케미가 쌓인 느낌이 들어서 기분이 좋았다"고 밝혔다.

'날아라 개천용'은 오는 30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SBS


실시간 베스트
  • 1남자가 남자 바지 내리면 '무죄?'…임효준 선수 2심 왜 뒤집혔나
  • 2전직 검사장들, 秋장관 행보 겨냥..."법치주의 훼손, 위법·부당해"
  • 3초신성, 여행 중 일탈이라더니…이번엔 아바타 도박 의혹
  • 4'손흥민 70M 원더골' 푸스카스상 후보...지소연, 올해의 여자선수 후보
  • 5마라도나, 신의 곁으로 떠난 '축구의 신'…심장마비로 별세
  • 6코로나 3단계 기준이 하루 확진자 800명 이상? 지금보다 심각해야 격상 가능
  • 7당정, 흉악범 출소 후 재격리 추진…"조두순 적용은 불가능"
  • 8홍남기 "배달앱도 외식쿠폰 대상에 포함…디지털 신분증 등 비대면 산업 집중 지원"
  • 9윤석열 '직무정지'…국민 56.3% "추미애, 잘못한 일"
  • 10정진석 "추미애 앞세운 文정권의 '전대미문 법치유린'…비겁한 대통령"
  • 11김택진이 치켜든 '집행검'…NC다이노스 우승 세리머니, 해외서도 '난리'
  • 12'백혈병 재발' 최성원 "건강히 퇴원" 근황 공개
  • 13강경화 "그간 위안부 문제 해결 노력 부족...文정부, 당사자 의견 청취"
  • 14美 총무청 "바이든 승인 준비"… 정권 인수작업 드디어 시작
  • 15故 구하라 사망 1주기, 여전히 거짓말 같은 비보..'구하라법' 어떻게 됐나
  • 16윤지오 사망설? 지인 "통화로 무사한 것 확인, 계정 해킹돼"
  • 17서울시 대중교통 감축에 '지옥철' 우려…"혼잡 노선은 즉각 복원"
  • 18"또 한 번 트럼프의 패배"...美 미시건州, 결국 바이든 승리 확정
  • 19수도권 '강제멈춤' 시작…3차 대유행 관건은 '자발적 격리'
  • 20서현진, 해킹+피싱 사기 피해 "금전적 손해…경찰 출석할 것"
  • 21'신천지' 이만희, 보석 후 처음 한 일…"전교인 온라인 시험 보게 하겠다"
  • 22달샤벳 출신 수빈, 4중 추돌 교통사고…"안전벨트 착용 큰 부상 피해"
  • 23'프듀 조작' 안준영PD·김용범CP, 2심서도 실형 선고…징역 2년·1년 8월
  • 24전세계 팬데믹 사령탑 WHO도 집단감염...65명 발생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