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학부모 89% "방과후 영어 금지하면 사교육할 것"

아시아경제

2018-01-16 08:10:46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자녀가 유치원·어린이집에서 방과후 영어 수업을 받고 있는 학부모 대다수가 영어 수업을 금지할 경우 별도의 영어 사교육을 진행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www.yoons.com)이 지난 5일부터 10일까지 자녀를 유치원 또는 어린이집에 보내고 있는 부모 413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6.5%가 '자녀가 현재 방과후 수업을 받고 있다'고 응답했다. 방과후 수업을 받는 자녀 중 75.9%는 '현재 (파닉스·원어민 수업 등의) 영어 과목을 수강하고 있다'고 답했다.

'유치원(어린이집)에서 영어수업이 금지될 경우, 영어 정규과정인 초등 3학년 이전까지 별도의 영어 사교육을 진행할 계획이 있는가'라고 질문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8.9%가 '있다'고 답했다.

영어 사교육 형태(복수응답)로는 영어학습지가 57.3%로 가장 많았다. 이어 영어유치원·영어전문학원(41.1%), 영어교재 및 교구 구입을 통한 홈스쿨링(34.0%), 그룹 형태의 과외(12.4%) 등의 순이었다.

영어 사교육 지출 예상 비용은 월 평균 12만9000원으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는 '5만원 이상~10만원 미만'이 39.4%로 가장 많았고, '10만원 이상~15만원 미만(27.0%)', '15만원 이상~20만원 미만(19.5%)'이 뒤를 이었으며, '20만원 이상'을 지출하겠다는 답변도 12.5%를 차지했다.

부모들이 가장 선호하는 방과후 수업 과목(복수응답)은 영어가 81.8%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체육·무용(45.6%), 음악(42.1%), 미술(39.8%), 과학(26.6%) 순이었으며 이외에도 국어·한글(18.2%), 수학(18.2%), 독서(16.8%), 만들기·블록(10.9%) 등이 있었다.

방과후 수업에 대한 만족도는 71.1%가 '매우 만족하거나 만족한다'고 답해 부모들 상당수가 방과후 수업에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방과후 수업이 자녀 교육비를 절감하는데 도움이 되는가'라는 질문에는 70.0%가 '도움이 된다'고 답했으며, '잘 모르겠다' 20.4%,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9.5%였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핫포토

스토리카드
과자 먹을 때 이런 유형 꼭 있다!
남자가 좋아하는 여자 앞에서 하는 행동들
당신의 잠든 연애세포를 깨울 달달한 영화 명대사 BEST7
알콜 중독에 걸린 백설공주? <충격동화>
잠들기 전에 꼭 생각나는 것들
결혼하면서 제일 중요한 축의금 지키는 방법
멋진 이상화 선수한테 또 다른 반전 매력이?
평창에서 올림픽 선수들도 꼭 간다는 이 곳
사진 한 장으로 中최고 수영선수 된 하반신 잃은 여성
편식이 호환마마보다 무서운 이유
남극의 젠투 팽귄은 자갈을 가지고 프로포즈를 한다
먹으면 해결되는 지옥같은 숙취 탈출 방법
여자들의 워너비, 제니퍼 로렌스의 다이어트 간식 Best5
여자가 그냥 속아주는 남자들의 거짓말
세계에서 가장 간단한 다이어트 방법?
사실은 멍뭉이가 싫어하는 당신의 습관 5
컬링 국대가 학연 지연 혈연으로 구성된 사연
아이디어 만점! 일상의 발명품
그 친구, 정말 필요한 친구일까요?
시한부 인생의 여성이 남긴 조언
요즘 편의점에 많은 수입맥주는 어느 나라 맥주일까?
매운 음식이 다이어트에 미치는 효과
남녀노소 모두가 좋아하는 엠마 왓슨의 명언
거대 토끼였던 설리가 말라깽이로 변신할 수 있었던 이유
가지각색 신기한 세계인의 음주문화
배송 중이던 새끼 호랑이, 발송인 누굴까
물 대신 차를 마시는 것은 어떨까
컬링 신드롬, 졸리 닮은 러시아 컬링 커플의 정체
소는 단짝 친구가 있다
어느 날 운명이 말했다. 작작 맡기라고
실시간 베스트
  • 1멋진 이상화 선수한테 또 다른 반전 매력이?
  • 2치타, 첫 정규 18곡 컴백..마이노스·쿤타·한해 지원사격
  • 3정현, 부상 복귀전서 역전승…델레이비치 오픈 2회전 진출
  • 4일본 오사카서 한국 국적 60대 남성 괴한에 습격당했다
  • 5'MB금고지기' 이영배 금강 대표 구속
  • 6[영상] 김아랑, 공상정, 심석희, 박세영, 신다운선수의 크레용팝
  • 7세계에서 가장 간단한 다이어트 방법?
  • 8"시크 카리스마"..정려원, 파리 사로잡은 완판녀 자태
  • 9노선영 차별 주장과 ‘이상화 임원’은 누구?…전명규 빙상연맹 부회장
  • 10'인플레이션 쓰나미' 온다는데…'대인플레이션' 겪은 버핏의 조언은?
  • 11'마지막 증인' 최순실, 朴재판에 불출석…증인신문 종결
  • 12[영상] 혹성탈출 못지 않은 유인원들의 웃긴 반격!
  • 13사실은 멍뭉이가 싫어하는 당신의 습관 5
  • 14"만찢녀 강림"…'치즈인더트랩' 오연서, 완벽 웹툰 싱크로율
  • 15'LPGA 데뷔전 우승' 고진영, 세계랭킹 16위로 '껑충'
  • 16이중결제·수수료 폭탄…美 최대 가상통화 거래사이트와 카드사 갈등
  • 17젊은층 외면하는 전통시장 살릴 방안?
  • 18[영상] 10초 안에 웃겨 드립니다! 웃음 보장 FunFun 비디오!
  • 19컬링 국대가 학연 지연 혈연으로 구성된 사연
  • 20이혜정 "남편 이희준, 첫 만남에 먼저 뽀뽀…순수해 보였다"
  • 21500m 銀 차민규 "민석이 덕분에 자신감 얻어"
  • 22불합리한 부동산거래…블록체인으로 잡는다!
  • 23분당서울대병원 비정규직 390명 정규직 전환한다
  • 24[영상] 페이스북, 유튜브 씹어먹은 귀염대장 애기들 영상모음
  • 25그 친구, 정말 필요한 친구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