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워도 놀땐논다…신용카드 사용액 역대최고

아시아경제

2018-01-12 10:45:00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경제 상황이 크게 개선되고 있지는 않지만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은 매년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여가문화의 확산과 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 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12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한달 동안 개인의 신용카드 사용액은 45조4000억원으로 10월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10월까지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은 405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9% 증가하며 2011년 이후 6년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해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은 매월 40조원이 넘었다. 한달도 빠짐없이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이 40조원을 넘어선 것도 지난해가 처음이다.


항목별로 살펴보면 항공, 여행, 면세점 등 여가문화와 관련된 업종에서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 증가율이 높게 나타났다. 특히 항공사의 경우 지난해 10월까지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이 전년 동기 대비 21% 가량 증가하며 매우 높은 수준의 증가율을 보였다. 여행사 및 면세점 등도 10%대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이는 최근 여가문화의 확산과 더불어 지난해 황금연휴와 징검다리 휴일 등 예년에 비해 휴가일수가 더 많았던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같은기간 편의점에서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도 24% 가량 증가하며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홈쇼핑 및 인터넷판매 항목에서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도 약 27% 증가했다.

소비자들의 온라인과 모바일 구매가 크게 증가하는 가운데 오프라인에서는 1인가구 증가로 편의점 사용이 늘어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일부업종에서는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이 눈에 띄게 줄었다. 지난해 10월까지 교육기관에서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은 12% 가량 감소했다. 교육기관은 중고등학교와 대학, 대학원 등에서 결제한 금액을 뜻한다. 대학 등록금 동결 등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해석된다.

유흥과 사치업 등의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도 한자릿수대로 줄었다. 경기 위축과 함께 젊은 층을 중심으로 개인을 중시하는 문화가 확산되면서 술자리가 줄어든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토리카드
장수 하는 개의 비결이 바로 이것?
통유리로 된 공중 식당에서 식사를 한다고?
제주 사람이 추천하는 진짜 기념품
무릎이 아프다면 절대 하면 안되는 행동
3천년 동안 보관해도 되는 음식
편리하지만 무서운 전자레인지의 위력
꼭 알아야 할 골반 교정 자세
식후에 꼭 커피 마시는 사람이 알아야 할 사실
헤어지지 못하는 연인들이 알아야 할 것들
남한테 관심없는 사람들 특징
강아지가 눈을 보고 폴짝폴짝 뛰는 이유
'News'의 어원을 알아보자
회 시키면 밑에 깔려있는 '이것', 먹어도 되는걸까?
20년 전 스마트폰을 예언한 사람이 있다
임산부의 배를 만지면 안되는 이유
호불호 심하게 갈리는 과자들
호불호 심하게 갈리는 음료수 TOP7
여우를 집에서 키운다면 개의 반응은 어떨까?
카페 알바생들이 말하는 꿀시간은 언제?
스마트폰과 함께라면 될 공부도 안된다
걸어도 걸어도 살이 안 빠지는 이유
할머니들의 귀여운 파티현장 급습!
워런 버핏과 아침식사는 같이 하면 안되는 이유
직장인들 사이에서 유행중인 놀이
카페 알바생들이 말하는 꿀시간은 언제?
카페 알바생들이 말하는 카페 진상 고객 유형
편의점 삼각김밥 어떻게 먹어야 맛있을까?
냉면에 계란이 반쪽만 들어있는 이유
썸인지 어장인지 헷갈릴 때는?
구운 마늘은 영양소가 없을까?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통유리로 된 공중 식당에서 식사를 한다고?
  • 2조수애가 든 은방울꽃 부케, 1000만원 아닌 40만원…박서원 "비싸긴 하네"
  • 3'최고의 포수' 양의지 NC행…네티즌 "2019년 한국 시리즈는 우리 것"
  • 4이집트 '노란조끼' 판매금지… 제2 '아랍의 봄' 우려
  • 5제이플라, 한국 1인 크리에이터 '최초' 유튜브 구독자 1천만 명
  • 63천년 동안 보관해도 되는 음식
  • 7치어리더 황다건, 성희롱 폭로에 박기량 발언 재조명…"술 따르라 하기도"
  • 8'박항서 매직'에 베트남 숙원이 눈앞에…
  • 9美국무부, 北 17년 연속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에
  • 10'스쿨 미투' 조사 받던 고교 교사 숨진채 발견
  • 11사람 말을 알아 듣는 강아지
  • 12남한테 관심없는 사람들 특징
  • 13박서원♥조수애, 야상 화보부터 은방울꽃 부케까지
  • 1419세 소녀 파이터 이예지, '케이지 밖 일상' 영상 공개
  • 15감산합의 약발 벌써 떨어졌나...유가, 수요둔화 우려에 하락
  • 16"죽는구나 생각했죠" KTX 탈선 당시 내부 상황
  • 17'News'의 어원을 알아보자
  • 18방탄소년단 교통사고 경미 아미들 깜짝 "사생들, 애들 다치게 하면 가만 안 둬"
  • 19이태양·문우람, 승부조작 가담자 실명 공개 일파만파…근거는 브로커 발언?
  • 20中 법원, 아이폰 舊 모델 판매금지…퀄컴특허 침해 때문
  • 21이재명 부부 기소여부 11일 결정…'친형 강제입원' 이재명 기소·'혜경궁 김씨' 김혜경 불기소 가닥
  • 22유튜브가 발표한 '2018 가장 사랑 받은 인기 영상'
  • 23실화 영화 속 싱크 100% 여주인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