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의 두번째 출격 "리비에라 미스터리는?"

아시아경제

2018-02-13 08:01:32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돌아온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2018년 두번째 출격이다.

15일 밤(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근교 퍼시픽팰리세이즈 리비에라골프장(파71ㆍ7322야드)에서 개막하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제네시스오픈(총상금 700만 달러)이 격전지다. 이 대회는 더욱이 '넘버 1' 더스틴 존슨(미국)이 디펜딩챔프다. 조던 스피스와 저스틴 토머스(이상 미국)가 우승 경쟁에 가세했고,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기회를 엿보고 있다.

▲ '진화하는' 우즈 "이번에는?"= 지난달 파머스인슈어런스오픈 이후 3주 만이다. 지난해 12월 초 특급이벤트 히어로 월드챌린지 공동 9위로 연착륙에 성공했고, 파머스에서는 공동 23위를 차지해 2016년 8월 윈덤챔피언십 이후 무려 29개월 만에 본선에 진출하는 개가를 올렸다. 무엇보다 부상을 완벽하게 극복했다는 게 고무적이다. 최대 358야드의 장타력까지 과시했다.

쇼트게임은 거의 전성기 수준이다. 특히 평균 27.5개의 '짠물퍼팅'이 돋보였다. 문제는 티 샷 불안이다. 페어웨이안착율이 30.36%에 그쳐 가시밭길을 걸었다. 토리파인스에서 상대적으로 어렵다는 남코스에서 치른 2~4라운드는 21.0%에 불과했다. 우즈는 "실전을 통해 여러가지 보완할 부분을 점검했다"며 "일단 티 샷의 정확도를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했다.

리비에라와의 악연이 변수다. 1992년 고교시절 초청선수로 출전한 남다른 인연이 있는 곳이다. 프로 전향 이후에는 그러나 9차례 등판에서 1승도 수확하지 못했다. 이 기간이 우즈의 전성기라는 점이 미스터리다. '3퍼트'를 쏟아내는 등 그린에서 제동이 걸렸다. 2006년(당시 닛산오픈) 2라운드 직후 기권한 뒤 아예 발길을 끊은 이유다. 타이거 우즈 재단이 지난해부터 호스트를 맡아 12년 만에 출사표를 던졌다.



▲ 존슨 "리비에라가 너무 좋아"=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는 단연 존슨이다. 지난해 5타 차 대승을 일궈내 생애 처음 세계랭킹 1위를 접수한 '약속의 땅'이다. 지난달 8일 센트리토너먼트를 제패해 연초부터 신바람을 내고 있고, 12일 끝난 AT&T페블비치프로암 준우승을 더해 실전 샷 감각이 고스란히 살아있다. 공동선두로 출발한 최종일 이븐파로 주춤해 오히려 '독(毒)'이 오른 상황이다.

스피스는 분위기를 바꾸는 게 급선무다. 5일 끝난 피닉스오픈에서 '컷 오프'의 굴욕을 당했고, AT&T페블비치프로암 공동 20위로 타이틀방어는커녕 '톱 10'에도 진입하지 못했다. 주 무기인 퍼팅이 말을 듣지 않아 고민이 커지고 있다. 토머스는 지난해 10월 2018시즌에 포함되는 한국 최초의 PGA투어 더CJ컵@NINEBRIDGES에서 일찌감치 1승을 챙겨 느긋하게 2승 고지를 바라보고 있다.

매킬로이와 함께 아부다비HSBC챔피언십 챔프 토미 플릿우드(잉글랜드ㆍ)와 두바이데저트클래식 우승자 리하오통(중국) 등 유러피언(EPGA)투어 전사들이 대서양을 건넜다. 한국은 최경주(48ㆍSK텔레콤)가 선봉에 섰다. 김시우(23ㆍCJ대한통운)와 강성훈(31), 김민휘(26) 등 'K브라더스'가 주력이다. 배상문(32)이 뒤를 받치고 있고, 지난해 코리언투어 상금왕 김승혁(32)이 스폰서 초청으로 합류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핫포토

스토리카드
설탕이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 5
아몬드 탄생의 비밀
한 기업이 PPT 발표를 없애자 얻은 것들
편의점 음식 조합 꿀 레시피 공유
일상 생활에서 의외로 칼로리가 소비되는 행동
그녀는 눈에 꽃을 기른다
열사병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중동의 요구르트
"그거 아니야!" 계란 그렇게 보관하면 안돼요!
나도 모르게 생긴 멍의 정체는?
한 때 한국에서 큰 붐을 일으킨 추억의 아이템들
비 오는날이 우울한 이유는 기압이 원인?
세대를 초월하는 독특한 네일아트!
남자도 예뻐질 수 있다! 국내 외 남성 뷰티 유투버들
네티즌들 한방에 불붙게하는 VS 논쟁
프랑스의 한 건물이 비닐봉지로 가득 찬 이유
귤 먹고 쓰레기통에 귤껍질 버리면 안되는 이유
4년 전 돌아가신 아빠에게 편지가 왔다
보일러 광고에 15년이나 얼굴을 비친 그의 정체는?
술 안 마신 그녀가 음주단속에 걸린 뜻밖의 이유!
태어난 달에 따라 조심해야 하는 병이 있다?
임신중독에 걸린 30대 여자
누구나 한번쯤 해봤을 상상
옛날사람이라면 무조건 먹어본 것들
한달에 무려 세번 복권 당첨된 부부
언제 먹어도 맛있는 밥 반찬 김의 놀라운 효능
추운 겨울 원기 회복 음식 TOP5
껍질 째 먹어야 이득인 음식은?
혼자 산다면 안전을 위해 해야 할 5가지
일이 힘들어도 따라가고 싶은 직장상사 특징
전 세계가 주목하는 이 레스토랑은 대체?
실시간 베스트
  • 1열사병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중동의 요구르트
  • 2"설레는 케미"…최진혁X송하윤, ‘마성의 기쁨’ 첫 대본 리딩 공개
  • 3터키 리라화 급락, 금융시장 불안, 전세계로 확산
  • 4김부선, 중년男 사진 프로필에 게재 "이재명이라고 99% 오해"
  • 5이게 진짜 환상! "디저트 예술"
  • 6"그거 아니야!" 계란 그렇게 보관하면 안돼요!
  • 7"너무 무서웠다 "…황현민, 다시 밝힌 그 날의 상황
  • 8‘삼다수 마스터스 우승’ 대세 오지현, 세계 랭킹 33위 도약
  • 9테슬라 비공개 자금줄, 사우디 국부펀드
  • 10정부, 기저질환 갖고 열사병 사망해도 온열질환자로 집계
  • 11속 꽉 찬 파이, 한 입 베어물면? 필링이 입안 가득!
  • 12나도 모르게 생긴 멍의 정체는?
  • 13"흥 충전 완료"…효린, 'BAE' MV 티저 공개
  • 14'충격 2연패' SK, '좋은 기억' 두산전서 반등할 수 있을까
  • 15머스크 "테슬라 상장폐지 자금줄은 사우디 국부펀드"
  • 16천재소년 송유근, 박사 학위 못딴 채 12월 현역 입대
  • 178월 8일은 세계 고양이의 날! - 세계의 고양이 특집
  • 18한 때 한국에서 큰 붐을 일으킨 추억의 아이템들
  • 19설리,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알렸다…의미있는 행보
  • 20스트리플링·마에다 불펜행 부른 류현진의 '배수진' 컴백
  • 21리라화 환율 폭락에 터키 버버리 직구 관심 "반의반 가격"…"터키여행까지, 국민성 한심" 비난도
  • 22홍대 누드모델 몰카 징역 10개월, 같은날 나체사진 올린 일베男은 벌금형…"편파수사 아니냐?" 분노
  • 23강아지가 서핑을..? 서핑대회 나온 멈뭄미들
  • 24절대 만나선 안되는 남자 유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