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열에 한 집’, 라돈 기준치 초과…국내 라돈 기준, WHO보다 관대

아시아경제

2018-05-16 09:30:44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지역 전체 주택의 12.8%가 라돈 기준치를 초과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세계보건기구(이하 WH0)가 권고한 라돈농도 100Bq/㎥를 기준할 때다. 하지만 국내 라돈 기준치는 WHO 권고기준보다 높게 정해져 있어 조정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대전충남 녹색연합(국립환경과학원의 ‘전국 주택 라돈 농도조사’)에 따르면 대전 관내 주택의 평균 라돈 수치는 111.94Bq/㎥로 전국 평균인 95.54Bq/㎥를 상회했다.

특히 대전은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강원(149.7Bq/㎥), 전북(117.8Bq/㎥)에 이어 전체 주택의 평균 라돈 농도가 세 번째로 높았다.

5개 구별로는 중구가 140.2Bq/㎥로 가장 높고 유성구 122.2Bq/㎥, 대덕구 109.6Bq/㎥, 동구 99.1Bq/㎥, 서구 97.1Bq/㎥ 순으로 뒤를 이었다.

라돈은 WHO 산하 국제암연구소가 정한 1급 발암물질로 폐암 등의 원인이 되며 토양, 암석 등에 존재하는 무색무취 자연방사성 가스로 건물 바닥과 벽의 갈라진 틈, 빗물 배관로, 벽돌과 벽돌 사이 등을 통해 실내로 유입된다.

특히 WHO는 라돈을 흡연 다음으로 심각한 폐암 원인으로 규정한다. 또 미국 환경보호청은 미국인의 연간 폐암사망자 중 2만여명(10% 수준)이 라돈과 라돈 자손(딸 핵종)의 누적 피폭이 사망원인이 된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라돈의 위험도가 그 만큼 높다는 얘기다.

반면 우리나라는 WHO 권고기준보다 라돈 기준치를 높게 설정, 기준강화 및 라돈 저감정책 시행의 필요성이 부각된다. 현재 국내에서 적용되는 라돈 기준치는 ▲실내 공동주택 200Bq/㎥ ▲다중이용시설 148Bq/㎥ 등으로 설정돼 있다.

녹색연합은 “국내 라돈 정책은 2년에 한번 주택 라돈조사를 실시하고 조사결과 라돈 농도가 높은 가구에 라돈 알람기 설치와 저감 컨설팅을 지원하는 수준에 머물고 있다”며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의 위해성과 시민 안전을 생각한다면 보다 정확하고 폭넓은 조사를 실시, 조사결과에 따라 실효성 있는 대책을 수립·실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국민 생활패턴이 실내 주택에 집중된 점을 고려하면 라돈기준도 실내 주택이 다중이용시설보다 엄격하게 적용돼야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건강을 지키기 위해선 현재 200Bq/㎥로 설정된 실내 공동주택 기준을 다중이용시설 기준에 맞춰 낮추고 장기적으로는 WHO 권고기준까지 조정해야 한다”며 “더불어 라돈 기준의 하향조정과 함께 기준을 충족하기 위한 다양한 라돈 저감 정책이 병행돼야 할것”이라고 강조했다.


핫포토

스토리카드
독특한 컨셉 사진으로 한숨에 SNS 스타가 된 주부
`공`중에서 농구공만 주황색인 이유
오사카에서 먹는걸로 시작하고 먹는걸로 끝이 나는 이유
디저트 덕후에게 천국이라는 이 곳
나를 집어삼키는 어두운 마음에 대하여
물렁물렁한 과일 그냥 버리면 안 되는 이유
한 금광회사가 사람도 얻고 돈도 얻을 수 있었던 이유
인터넷에서 화제라는 한 부부의 커플룩
당신 안에 있는 음란함에 대한 편견
매일 아침에 호두 먹으면 일어나는 신기한 변화
선글라스는 검정색이 좋다는 당신에게
흔한 반투명 테이프로 예술이 가능하다!?
‘커피’를 물감 삼아 예술로 승화시킨 사람이 있다
기내식으로 제공된 간식 때문에 54만 원 벌금 낸 여성
꿈 전문가, 해몽가들이 말하는 `위험`한 꿈 5가지
폐촌이 되자 오히려 사람이 늘어났다는 마을
친구 오디션 따라 갔다가 데뷔한 스타들
전화할 때 여보세요라고 하는 이유
보면 볼수록 놀라운 여자 아이돌들의 어릴적 사진
고깃집에서 명이나물이 몇 장 나오지 않는 이유
고양이를 키우면 안 되는 이유
리틀 김성주라 불리우는 `12살 초딩`의 말솜씨
영화 속 선생님들의 명대사 BEST7
자꾸 우산을 훔쳐가자 생각해낸 신박한 방법
늘 지나치지만 몰랐던 역이름의 비밀
남자 아이돌들이 솔직하게 고백한 이상형
금수저로 태어난 대표 아이돌은?
요즘 학생들은 못 읽는 것. (알면 구세대)
앰버 허드 머리띠에 숨겨진 놀라운 비밀
공복에 먹으면 안좋은 VS 좋은 음식
실시간 베스트
  • 1'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영화에 나오지 않은 등장인물들의 생사 여부는? (스포주의)
  • 2김명민X혜리 '물괴', 美·中·유럽 선판매 "독보적 韓 크리처 무비"
  • 3해리왕자·마클 '로열웨딩'… 영국 왕실 수입은 어디서?
  • 4토론토, 오클랜드와 4연전 전패, 오승환도 휴업
  • 5화제의 프로듀스48, '수지' 도플갱어 등장!?
  • 6자꾸 우산을 훔쳐가자 생각해낸 신박한 방법
  • 7지진·천재지변 발생하면 입시일정 조정한다
  • 8‘백년손님’ 먹방 요정 문세윤, 짜장면 폭풍 먹방 후 감동 포효
  • 9中, 세계 첫 '자율주행차 전용 도시' 만든다
  • 10'3홈런 폭발' LAD, WSH전 싹쓸이하며 4연승 반등
  • 11보면 볼수록 놀라운 여자 아이돌들의 어릴적 사진
  • 12[영상] 당신의 생애 마지막 10년, 어떻게 보내고 싶습니까?
  • 13'갑질' 이명희, '상습폭행' 적용될듯…곧 소환 조사
  • 14'컴백 임박' 사무엘, 새 음반 '틴에이저' 일정 공개
  • 15美·中 '통상전쟁' 급한 불 껐지만… "알맹이 없는 합의" 뇌관은 그대로
  • 16'1안타' 추신수, 7G 연속 출루 행진…TEX 완봉패
  • 17전화할 때 여보세요라고 하는 이유
  • 18정청래 전 의원, 벤츠 들이받고 연락처 안 남겨...범칙금 처분
  • 19미국서 컴백무대, 돌아온 ‘월드스타’
  • 20외신들 "구본무 회장 재임기간 LG 매출 5배 이상 성장"
  • 21'1볼넷' 최지만 4G 연속 출루, 6회 찬스에 대타 교체
  • 22친구 오디션 따라 갔다가 데뷔한 스타들
  • 23걸스데이 혜리 “속옷 모델 못하는 이유? 글래머가 아니라서”
  • 24혜화역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女 피해자면 신고반려, 男 피해자면 강력처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