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열에 한 집’, 라돈 기준치 초과…국내 라돈 기준, WHO보다 관대

아시아경제

2018-05-16 09:30:44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지역 전체 주택의 12.8%가 라돈 기준치를 초과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세계보건기구(이하 WH0)가 권고한 라돈농도 100Bq/㎥를 기준할 때다. 하지만 국내 라돈 기준치는 WHO 권고기준보다 높게 정해져 있어 조정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대전충남 녹색연합(국립환경과학원의 ‘전국 주택 라돈 농도조사’)에 따르면 대전 관내 주택의 평균 라돈 수치는 111.94Bq/㎥로 전국 평균인 95.54Bq/㎥를 상회했다.

특히 대전은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강원(149.7Bq/㎥), 전북(117.8Bq/㎥)에 이어 전체 주택의 평균 라돈 농도가 세 번째로 높았다.

5개 구별로는 중구가 140.2Bq/㎥로 가장 높고 유성구 122.2Bq/㎥, 대덕구 109.6Bq/㎥, 동구 99.1Bq/㎥, 서구 97.1Bq/㎥ 순으로 뒤를 이었다.

라돈은 WHO 산하 국제암연구소가 정한 1급 발암물질로 폐암 등의 원인이 되며 토양, 암석 등에 존재하는 무색무취 자연방사성 가스로 건물 바닥과 벽의 갈라진 틈, 빗물 배관로, 벽돌과 벽돌 사이 등을 통해 실내로 유입된다.

특히 WHO는 라돈을 흡연 다음으로 심각한 폐암 원인으로 규정한다. 또 미국 환경보호청은 미국인의 연간 폐암사망자 중 2만여명(10% 수준)이 라돈과 라돈 자손(딸 핵종)의 누적 피폭이 사망원인이 된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라돈의 위험도가 그 만큼 높다는 얘기다.

반면 우리나라는 WHO 권고기준보다 라돈 기준치를 높게 설정, 기준강화 및 라돈 저감정책 시행의 필요성이 부각된다. 현재 국내에서 적용되는 라돈 기준치는 ▲실내 공동주택 200Bq/㎥ ▲다중이용시설 148Bq/㎥ 등으로 설정돼 있다.

녹색연합은 “국내 라돈 정책은 2년에 한번 주택 라돈조사를 실시하고 조사결과 라돈 농도가 높은 가구에 라돈 알람기 설치와 저감 컨설팅을 지원하는 수준에 머물고 있다”며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의 위해성과 시민 안전을 생각한다면 보다 정확하고 폭넓은 조사를 실시, 조사결과에 따라 실효성 있는 대책을 수립·실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국민 생활패턴이 실내 주택에 집중된 점을 고려하면 라돈기준도 실내 주택이 다중이용시설보다 엄격하게 적용돼야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건강을 지키기 위해선 현재 200Bq/㎥로 설정된 실내 공동주택 기준을 다중이용시설 기준에 맞춰 낮추고 장기적으로는 WHO 권고기준까지 조정해야 한다”며 “더불어 라돈 기준의 하향조정과 함께 기준을 충족하기 위한 다양한 라돈 저감 정책이 병행돼야 할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토리카드
꼭 알아야 할 골반 교정 자세
식후에 꼭 커피 마시는 사람이 알아야 할 사실
헤어지지 못하는 연인들이 알아야 할 것들
남한테 관심없는 사람들 특징
강아지가 눈을 보고 폴짝폴짝 뛰는 이유
'News'의 어원을 알아보자
회 시키면 밑에 깔려있는 '이것', 먹어도 되는걸까?
20년 전 스마트폰을 예언한 사람이 있다
임산부의 배를 만지면 안되는 이유
호불호 심하게 갈리는 과자들
호불호 심하게 갈리는 음료수 TOP7
여우를 집에서 키운다면 개의 반응은 어떨까?
카페 알바생들이 말하는 꿀시간은 언제?
스마트폰과 함께라면 될 공부도 안된다
걸어도 걸어도 살이 안 빠지는 이유
할머니들의 귀여운 파티현장 급습!
워런 버핏과 아침식사는 같이 하면 안되는 이유
직장인들 사이에서 유행중인 놀이
카페 알바생들이 말하는 꿀시간은 언제?
카페 알바생들이 말하는 카페 진상 고객 유형
편의점 삼각김밥 어떻게 먹어야 맛있을까?
냉면에 계란이 반쪽만 들어있는 이유
썸인지 어장인지 헷갈릴 때는?
구운 마늘은 영양소가 없을까?
내 골반은 과연 대칭일까?
겨울만 되면 트는 입술 관리법
차원이 다른 중국의 성형녀, 성형 때문에 가족과 연 끊겨
나는 수족냉증일까
브라질 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빈민가의 에스컬레이터
하루 1분으로 얼굴 라인을 예뻐지게 하는 방법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남한테 관심없는 사람들 특징
  • 2박서원♥조수애, 야상 화보부터 은방울꽃 부케까지
  • 319세 소녀 파이터 이예지, '케이지 밖 일상' 영상 공개
  • 4감산합의 약발 벌써 떨어졌나...유가, 수요둔화 우려에 하락
  • 5"죽는구나 생각했죠" KTX 탈선 당시 내부 상황
  • 6'News'의 어원을 알아보자
  • 7방탄소년단 교통사고 경미 아미들 깜짝 "사생들, 애들 다치게 하면 가만 안 둬"
  • 8이태양·문우람, 승부조작 가담자 실명 공개 일파만파…근거는 브로커 발언?
  • 9中 법원, 아이폰 舊 모델 판매금지…퀄컴특허 침해 때문
  • 10이재명 부부 기소여부 11일 결정…'친형 강제입원' 이재명 기소·'혜경궁 김씨' 김혜경 불기소 가닥
  • 11유튜브가 발표한 '2018 가장 사랑 받은 인기 영상'
  • 12실화 영화 속 싱크 100% 여주인공
  • 13집사부일체 손예진, 이상윤에 "편하게 이름 불러도 된다" 나이 몇이길래?
  • 14토트넘 포체티노 감독도 인정한 손흥민 골, 중국 축구팬 반응은? "솔직히 질투 난다"
  • 15몰락한 '사이클 황제' 암스트롱, 우버로 200억원 벌었다
  • 16장하준 "한국경제 상황은 국가비상사태…현 집권 세력의 인식과 전략 달라져야"
  • 17냉면에 계란이 반쪽만 들어있는 이유
  • 18"삭제 부탁"…조윤희·이동건, 딸 돌잔치 사진 노출에 '불편'
  • 19중국서 뛰는 펠레, 미모의 여자친구 빅토리아 바르가에 눈길
  • 20美에서 한걸음 멀어진 OPEC… 예상 넘은 '감산'
  • 21"국민을 속인다"…천안 고속도로서 문재인 대통령 비방 낙서 발견
  • 22붕어빵을 처음 먹어 본 영국인들의 반응
  • 23차원이 다른 중국의 성형녀, 성형 때문에 가족과 연 끊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