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열에 한 집’, 라돈 기준치 초과…국내 라돈 기준, WHO보다 관대

아시아경제

2018-05-16 09:30:44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지역 전체 주택의 12.8%가 라돈 기준치를 초과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세계보건기구(이하 WH0)가 권고한 라돈농도 100Bq/㎥를 기준할 때다. 하지만 국내 라돈 기준치는 WHO 권고기준보다 높게 정해져 있어 조정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대전충남 녹색연합(국립환경과학원의 ‘전국 주택 라돈 농도조사’)에 따르면 대전 관내 주택의 평균 라돈 수치는 111.94Bq/㎥로 전국 평균인 95.54Bq/㎥를 상회했다.

특히 대전은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강원(149.7Bq/㎥), 전북(117.8Bq/㎥)에 이어 전체 주택의 평균 라돈 농도가 세 번째로 높았다.

5개 구별로는 중구가 140.2Bq/㎥로 가장 높고 유성구 122.2Bq/㎥, 대덕구 109.6Bq/㎥, 동구 99.1Bq/㎥, 서구 97.1Bq/㎥ 순으로 뒤를 이었다.

라돈은 WHO 산하 국제암연구소가 정한 1급 발암물질로 폐암 등의 원인이 되며 토양, 암석 등에 존재하는 무색무취 자연방사성 가스로 건물 바닥과 벽의 갈라진 틈, 빗물 배관로, 벽돌과 벽돌 사이 등을 통해 실내로 유입된다.

특히 WHO는 라돈을 흡연 다음으로 심각한 폐암 원인으로 규정한다. 또 미국 환경보호청은 미국인의 연간 폐암사망자 중 2만여명(10% 수준)이 라돈과 라돈 자손(딸 핵종)의 누적 피폭이 사망원인이 된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라돈의 위험도가 그 만큼 높다는 얘기다.

반면 우리나라는 WHO 권고기준보다 라돈 기준치를 높게 설정, 기준강화 및 라돈 저감정책 시행의 필요성이 부각된다. 현재 국내에서 적용되는 라돈 기준치는 ▲실내 공동주택 200Bq/㎥ ▲다중이용시설 148Bq/㎥ 등으로 설정돼 있다.

녹색연합은 “국내 라돈 정책은 2년에 한번 주택 라돈조사를 실시하고 조사결과 라돈 농도가 높은 가구에 라돈 알람기 설치와 저감 컨설팅을 지원하는 수준에 머물고 있다”며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의 위해성과 시민 안전을 생각한다면 보다 정확하고 폭넓은 조사를 실시, 조사결과에 따라 실효성 있는 대책을 수립·실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국민 생활패턴이 실내 주택에 집중된 점을 고려하면 라돈기준도 실내 주택이 다중이용시설보다 엄격하게 적용돼야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건강을 지키기 위해선 현재 200Bq/㎥로 설정된 실내 공동주택 기준을 다중이용시설 기준에 맞춰 낮추고 장기적으로는 WHO 권고기준까지 조정해야 한다”며 “더불어 라돈 기준의 하향조정과 함께 기준을 충족하기 위한 다양한 라돈 저감 정책이 병행돼야 할것”이라고 강조했다.


핫포토

스토리카드
놀랍게도 실제 존재하는 부담스러운 조형물들
내 아이가 혹은 내가 `천재`일 수도 있는 증거
겨울 되기 전에 하자 침구 소재별 관리법
연구진이 밝힌 밤 `10시 39분`의 비밀
먹기 전 칼로리표 보는 습관을 버려야 하는 이유
이렇게 더운 날엔 냉침 홍차를 드셔보세요
신경쓰이는 여드름, 이 행동은 금물
드라마 여주인공 집처럼 로맨틱하게 꾸미고 싶다면?
아이폰 유저들이 꼭 알아야 하는 이것!
차선이 의미가 없고 오토바이가 쌩쌩달리는 이 곳은 어디?
중국에서 만든 어마무시한 화분 클라쓰
공복엔 ㅇㅇㅇ을 먹지 마라!
뽈록 나온 뱃살을 들어가게 하는 방법
이별 통보도 안전하게 해야합니다
아이유도 들렀었다는 화제의 섬
차선이 의미가 없고 오토바이가 쌩쌩달리는 이 곳은 어디?
약이랑 먹으면 안되는 음식
젖은 귀에 면봉을 쓰는 안되는 이유
전날에 햄버거 먹고 나면, 다음날 더 배고픈 이유
양파가 다이어트 식품인 이유
매일 바나나를 3개씩 먹으면 일어나는 놀라운 변화
미국에서 가장 외로운 도로
수박을 랩에 싸서 보관하면 안되는 이유
2022년에 열리는 월드컵이 특별한 이유
그들이 구글이 싫다는 플래카드를 내건 이유
중국에 존재한다는 짝퉁 파리
영화 속 남장한 여배우들과 그 사연은?
밤샘 벼락치기, 소용없는 이유
연애 초반, 여자가 남자 몰래 하는 행동들
너무 귀여운 네티즌들의 수호랑 도시락
실시간 베스트
  • 1이낙연 총리, 아프리카·중동 방문 위해 '공군 1호기'로 출국
  • 2가볍고 질소 많은 과자가 결국 '생존 수영'에 이용되었다
  • 3연예인이 따라하는 연예인 성대모사 레전드 모음
  • 4'장애 학생 성폭행 의혹' 발생한 특수학교 교장 숨진 채 발견
  • 5만기 꽉 채워도 6만원 절세… '쥐꼬리 혜택'에 적금만 못한 ISA
  • 6'인크레더블2', #액션파 #격공파 #잭잭파 #추억파..'각양각색 관객유형'
  • 7"눈빛만 봐도" '뜻밖의 Q' 은지원X이수근, '관심법 형제' 등극
  • 8로버츠, “류현진 돌아오면 선발진 재조정...모두가 희생”
  • 9손흥민과 축구게임을 해보았다.
  • 10연애한 지 얼마 안된 커플들을 위한 연애 스킬
  • 11청순여신 수지가 추는 아이돌 노래!
  • 12요즘 아이들 사이에 유행한다는 말 '휴거'의 충격적인 뜻
  • 13워마드, "동래역 앞이다" 아동 살해 예고..처벌·폐쇄 청원 봇물
  • 14빅뱅 승리, 과연 '논란의 1위' 숀을 꺾을 수 있을까
  • 15베니테즈의 한숨, "뉴캐슬, 강등되지 않는 것이 올 시즌 목표"
  • 16어벤져스 인피티니 워의 타노스 건틀렛을 손 안에 넣는 법
  • 17비와 관련된 아름다운 순우리말
  • 18트럼프, 푸틴과 북핵 등 논의 위해 가을 워싱턴서 2차 정상회담 추진
  • 19"한달 1만원"…어린이 통학차량 참사 막으려면
  • 20'전설' 메노티의 분노..."아르헨티나 축구협회 죽이고 싶었다"
  • 21'비밀언니' 에이핑크 하영X남보라, 새 비밀동생 합류
  • 22월클 래퍼가 랩하다 갑자기 노래 중단시킨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