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의 '퍼터 변천사'…그립은?

아시아경제

2018-10-10 08:08:59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블레이드→ 말렛→ 다시 블레이드."

'돌아온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퍼터 변천사다. 블레이드(Blade)는 헤드가 일자형이고, 말렛(Mallet)은 둥근 형태다. 어느 쪽이 낫다고는 할 수 없다. 어떤 스트로크를 구사하느냐가 중요하다. 구조상 궤도가 서로 다르다. 블레이드는 '아크', 말렛은 반면 '일직선'이다. 당연히 시각적인 요소와 심리적인 면이 작용한다. 내 스타일에 딱 맞는 퍼터를 고르는 방법이다.

▲ 우즈 "몸이 느낌을 기억해 "= 우즈는 지난 7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퀴큰론스내셔널에서 테일러메이드 아드모어3 말렛을 선택해 화제가 됐다. 1996년 프로 전향 이후 무려 20년 이상 핑 앤서2와 스카티카메론 뉴포트2 GSS 등 블레이드를 고수했기 때문이다. 말렛을 사용한다는 자체가 파격인 셈이다. 8월 마지막 메이저 PGA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해 효과를 봤다.

하지만 9월 플레이오프(PO) 1차전 노던트러스트오픈에서 공동 40위로 밀리자 곧바로 블레이드(테일러메이드 블랙 코퍼)로 복귀했고, 2차전 델테크놀러지스챔피언십에서 공동 24위에 그치자 이번에는 브랜드를 바꿨다. 타이틀리스트 스카티카메론 뉴포트2 GSS다. 바로 우즈의 메이저 14승 가운데 13승을 합작한 '황제의 퍼터'다. 헤드 뒤쪽에 특유의 빨간 점이 박혀 있고, 이름을 새겼다.

우즈가 3차전 BMW챔피언십 첫날 8언더파를 몰아쳤다는데 주목할 필요가 있다. 홀 당 평균 1.5개의 '짠물퍼팅'을 자랑했다. 62타는 2018시즌 최고 성적인 동시에 2013년 8월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 브리지스톤인비테이셔널 2라운드 61타 이후 가장 좋은 스코어다. 4차전 투어챔피언십에서 5년 1개월 만에 PGA투어 '통산 80승'을 수확해 긴 여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 우즈 "그립은 왜 핑 PP58?"= 퍼팅은 골프에서 기준타수 72타의 절반을 차지할 정도로 점유율이 높다. 문제는 일정한 기준이 없다는 대목이다. 디자인과 길이, 그립 모두 제각각이다. 아마추어골퍼들의 퍼터 선택이 더욱 어려운 이유다. 일단 블레이드와 말렛 등 크게 두 가지로 나눈다. 샤프트의 위치에 따라 더 세분할 수 있다. 헤드 가운데 꽂히면 T자형, 힐쪽은 L자형이다.

블레이드는 임팩트 과정에서 살짝 몸 쪽으로 들어오면서 자연스럽게 아크를 그린다. 단거리 퍼팅에서는 정교함을 발휘하지만 거리가 멀수록 백스윙이 흔들리면서 일관성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다. 말렛은 상대적으로 페이스 면이 두툼해 관성모멘트(MOI)가 크고, 뒤쪽으로 넓적해 얼라인먼트가 쉽다. 최근 반달형을 벗어나 사각형과 우주선형 등 다채로운 모양으로 발전하고 있다.

길이는 키에 따라 33~35인치가 적당하다. 그립은 천차만별이다. 요즈음은 두꺼운 게 유행이다. 그립을 잡는 면적이 넓어 불필요한 손목의 움직임을 줄여준다. 짧은 퍼팅에서 위력을 발휘한다. 얇은 그립에 비해 감각은 떨어진다. 롱퍼팅을 자주하거나 퍼팅감을 중시하는 골퍼는 일반적인 두께가 바람직하다. 우즈가 퍼터와 상관없이 고무소재의 얇고, 가벼운 핑 PP58그립을 장착한다는 게 흥미롭다. 로고를 검은색 마커로 칠해 잘 보이지는 않는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토리카드
직딩들 모여라~ 직장인이 되고 달라진 점!
CG씹어 먹는 17세 모델, 사바나블레이드
저녁이 있는 삶, 일본
흑인분장하면 안되는 눈물나는 이유.
입이 떡! 벌어지는 세계의 핫한 클럽들
자전거에 관 싣고 돌아다닌 남성, 알고보니..
당신 청바지 지퍼에 적힌 YKK의 의미
한 번 사면 평생 입는 남자의 옷
2만원으로 살 수 있는 유용한 폰 악세서리
옷장 정리 해주면 얼마줄래요?
들어도 들어도 또 까먹는 일본 라면 종류
고지혈증 환자가 자몽을 먹으면 생기는 일
바나나 먹으면 큰일나는 유형
어렵지 않은 셀프 마사지로 피로를 회복하자!
아역으로 데뷔해 지금은 비쥬얼 깡패가 된 3명
인형을 뽑으면 경품이 여자라구요!?
금수저 걸그룹 멤버는 누구?
장수 하는 개의 비결이 바로 이것?
통유리로 된 공중 식당에서 식사를 한다고?
제주 사람이 추천하는 진짜 기념품
무릎이 아프다면 절대 하면 안되는 행동
3천년 동안 보관해도 되는 음식
편리하지만 무서운 전자레인지의 위력
꼭 알아야 할 골반 교정 자세
식후에 꼭 커피 마시는 사람이 알아야 할 사실
헤어지지 못하는 연인들이 알아야 할 것들
남한테 관심없는 사람들 특징
강아지가 눈을 보고 폴짝폴짝 뛰는 이유
'News'의 어원을 알아보자
회 시키면 밑에 깔려있는 '이것', 먹어도 되는걸까?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감옥이 이렇게 편해도 되나...?
  • 2'자연인' 이승윤 도시로…'출발 비디오 여행' 합류
  • 3GSW 커즌스, 내년 2월 복귀 예정... '생각만큼 빨리 안 낫네'
  • 4민간 우주여행의 꿈 '성큼'…버진 갤럭틱, 이르면 내년 시작
  • 5청소년 2명 중 1명 '폭음'…술병에도 경고 그림 붙나
  • 6킹코브라와 마주친 반려견 반응은?
  • 7이불발차기 예약 각인 창피한 행동들
  • 8이선균 "하정우, 밝은 여자 어울려…결혼할 때 된 듯"
  • 9LA 클리퍼스가 레너드∙듀란트 경기를 찾아가는 이유
  • 10무역전쟁 탓? 中, 11월 소매판매 15년만에 최저
  • 11오합지졸은 옛말…군기 바짝 든 예비군 훈련
  • 12라면을 제일 맛있게 만드는 나라는...??? 라면 월드컵!!
  • 13대한민국 흔한 갑질 종류
  • 14황교익 "백종원 인터뷰에 토를 달겠다"
  • 15'의인' 롯데 오현택, 2018 시민영웅 선정
  • 16트럼프 "中경제, 나 때문에 어려움 빠져...美증시 다시 오를 것"
  • 17노숙자가 버거킹 점원에게 "500원으로 뭘 살 수 있죠?" 라고 묻자 소년의 반응
  • 18한국에서 까임방지권이 있는 5명
  • 19마마무 화사 'MAMA' 무대에 日팬 열광…"화사가 퀸이다"
  • 20박항서 다큐영화, 오늘(14일) 베트남 현지 개봉…"베트남 축구에 활기 불어넣었다"
  • 21터키 '허리띠 졸라매기'에… 애플 울고, 샤오미 웃어
  • 22선릉역 칼부림 여성, '살인미수' 혐의…처벌 수위는? 계획 vs 우발 따라 달라
  • 232018 MAMA 한일 양국을 발칵 뒤집어놓은 마마무 화사의 무대
  • 24바나나 먹으면 큰일나는 유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