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의 '퍼터 변천사'…그립은?

아시아경제

2018-10-10 08:08:59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블레이드→ 말렛→ 다시 블레이드."

'돌아온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퍼터 변천사다. 블레이드(Blade)는 헤드가 일자형이고, 말렛(Mallet)은 둥근 형태다. 어느 쪽이 낫다고는 할 수 없다. 어떤 스트로크를 구사하느냐가 중요하다. 구조상 궤도가 서로 다르다. 블레이드는 '아크', 말렛은 반면 '일직선'이다. 당연히 시각적인 요소와 심리적인 면이 작용한다. 내 스타일에 딱 맞는 퍼터를 고르는 방법이다.

▲ 우즈 "몸이 느낌을 기억해 "= 우즈는 지난 7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퀴큰론스내셔널에서 테일러메이드 아드모어3 말렛을 선택해 화제가 됐다. 1996년 프로 전향 이후 무려 20년 이상 핑 앤서2와 스카티카메론 뉴포트2 GSS 등 블레이드를 고수했기 때문이다. 말렛을 사용한다는 자체가 파격인 셈이다. 8월 마지막 메이저 PGA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해 효과를 봤다.

하지만 9월 플레이오프(PO) 1차전 노던트러스트오픈에서 공동 40위로 밀리자 곧바로 블레이드(테일러메이드 블랙 코퍼)로 복귀했고, 2차전 델테크놀러지스챔피언십에서 공동 24위에 그치자 이번에는 브랜드를 바꿨다. 타이틀리스트 스카티카메론 뉴포트2 GSS다. 바로 우즈의 메이저 14승 가운데 13승을 합작한 '황제의 퍼터'다. 헤드 뒤쪽에 특유의 빨간 점이 박혀 있고, 이름을 새겼다.

우즈가 3차전 BMW챔피언십 첫날 8언더파를 몰아쳤다는데 주목할 필요가 있다. 홀 당 평균 1.5개의 '짠물퍼팅'을 자랑했다. 62타는 2018시즌 최고 성적인 동시에 2013년 8월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 브리지스톤인비테이셔널 2라운드 61타 이후 가장 좋은 스코어다. 4차전 투어챔피언십에서 5년 1개월 만에 PGA투어 '통산 80승'을 수확해 긴 여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 우즈 "그립은 왜 핑 PP58?"= 퍼팅은 골프에서 기준타수 72타의 절반을 차지할 정도로 점유율이 높다. 문제는 일정한 기준이 없다는 대목이다. 디자인과 길이, 그립 모두 제각각이다. 아마추어골퍼들의 퍼터 선택이 더욱 어려운 이유다. 일단 블레이드와 말렛 등 크게 두 가지로 나눈다. 샤프트의 위치에 따라 더 세분할 수 있다. 헤드 가운데 꽂히면 T자형, 힐쪽은 L자형이다.

블레이드는 임팩트 과정에서 살짝 몸 쪽으로 들어오면서 자연스럽게 아크를 그린다. 단거리 퍼팅에서는 정교함을 발휘하지만 거리가 멀수록 백스윙이 흔들리면서 일관성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다. 말렛은 상대적으로 페이스 면이 두툼해 관성모멘트(MOI)가 크고, 뒤쪽으로 넓적해 얼라인먼트가 쉽다. 최근 반달형을 벗어나 사각형과 우주선형 등 다채로운 모양으로 발전하고 있다.

길이는 키에 따라 33~35인치가 적당하다. 그립은 천차만별이다. 요즈음은 두꺼운 게 유행이다. 그립을 잡는 면적이 넓어 불필요한 손목의 움직임을 줄여준다. 짧은 퍼팅에서 위력을 발휘한다. 얇은 그립에 비해 감각은 떨어진다. 롱퍼팅을 자주하거나 퍼팅감을 중시하는 골퍼는 일반적인 두께가 바람직하다. 우즈가 퍼터와 상관없이 고무소재의 얇고, 가벼운 핑 PP58그립을 장착한다는 게 흥미롭다. 로고를 검은색 마커로 칠해 잘 보이지는 않는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토리카드
추억의 하두리 얼짱으로 유명했던 여자 아이돌들!
요즘 애들은 모르는 추억의 물건들
아이들 혼낸 후 꼭 나눠야 할 대화 4가지
박보영이 SNS 안 하는 이유?!
경상도에만 있는 음식이라는데?
술 못 먹는 애들 특징 BEST5
74년간 업그레이드 해 온 슈퍼히어로 <배트맨>의 변천사
세상에 없던 새로운 세계를 경험할 준비 되셨나요?
키우던 반려동물 덕분에 인기예술가가 된 전업주부
집에 굴러다니는 택배용 박스의 변신!
입꼬리가 특히 더 매력적인 아이돌은?
우리에게도 아름다움을 추구할 권리가 있다
의사들이 말리는 맛있는 음식들
도대체 언제 생겼을까? 쉽게 드는 멍의 원인은?
생각해보니 이상하네! 기차에 안전벨트가 없는 이유
쓰기엔 너무 작고 버리기엔 아까운 비누 활용법
얼굴성대모사의 달인, 그의 놀라운 역사
뇌 노화가 곧 내 노화.. 생활 속 작은 습관으로 예방하자!
게으른 사람이 자주 걸리는 병
생각보다 소금이 많이 들어있는 음식 BEST5
10분만에 스트레스 해소하는 방법
아침마다 몸이 붓는 이유는?
게임 덕후 아내를 위한 남편의 선물
잠자기 전에 스마트폰 보면 안되는 이유?
최근 내한한 할리우드 스타의 드레스 소화력.jpg
이 히어로들은 뭔가 특별하다.
얼음에 둘러쌓인 하룻밤, 어떨까?
당신이 잘못된 연애를 하고 있다는 4가지 증거
피부가 좋은 사람일수록 티슈를 잘 활용한다고?
잘 몰랐던 채소와 과일의 하루 권장량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하프물범이 하프물범인 이유
  • 2내셔널 지오그래픽이 선정한 2019 올해의 여행 사진
  • 3"달달"..한혜진♥기성용, 사랑꾼 부부의 꿀 같은 휴가
  • 4방탄소년단, 첫 부산 팬미팅 성료..4만4천 아미와 함께 한 마법 같은 시간
  • 5홍콩 200만명 '검은 대행진'에 '백기'...행정장관 첫 공개사과
  • 6주민등록번호 뒷자리 7자리의 의미
  • 7세계 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 8정정용 감독 "김정민 향한 비판, 지도자인 내게 해달라"
  • 9YG 측 "前 아이콘 비아이 마약 제보한 한서희, YG 연습생 출신 아니다"
  • 10이 총리 "北 비핵화, 몇 개월 새 좋은 변화 생길 수 있을 것"
  • 11헤어지자는 여자친구 ‘폭행·보복협박’ 일삼은 30대 구속
  • 12음식으로 만든 지도
  • 13내년부터 해외 활동이 불가한 남자 아이돌
  • 14한국 과자를 처음 먹어 본 햄식이 형의 반응은?!!
  • 15죽음의 동물원
  • 16훈풍탄 남·북·미...'원포인트' 남북정상회담 이뤄질까
  • 17전국 시내버스 무료 와이파이 이용 어떻게 하나요?
  • 18취뽀에 성공한 댕댕이들
  • 19가장 놀라운 10가지 발견들
  • 20美매체 "류현진, 올스타 불발될 가능성도 있다" 왜?
  • 21"미모가 진리" 설리, 인형 같은 드레스 자태
  • 22나잇살 찌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