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의 '퍼터 변천사'…그립은?

아시아경제

2018-10-10 08:08:59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블레이드→ 말렛→ 다시 블레이드."

'돌아온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퍼터 변천사다. 블레이드(Blade)는 헤드가 일자형이고, 말렛(Mallet)은 둥근 형태다. 어느 쪽이 낫다고는 할 수 없다. 어떤 스트로크를 구사하느냐가 중요하다. 구조상 궤도가 서로 다르다. 블레이드는 '아크', 말렛은 반면 '일직선'이다. 당연히 시각적인 요소와 심리적인 면이 작용한다. 내 스타일에 딱 맞는 퍼터를 고르는 방법이다.

▲ 우즈 "몸이 느낌을 기억해 "= 우즈는 지난 7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퀴큰론스내셔널에서 테일러메이드 아드모어3 말렛을 선택해 화제가 됐다. 1996년 프로 전향 이후 무려 20년 이상 핑 앤서2와 스카티카메론 뉴포트2 GSS 등 블레이드를 고수했기 때문이다. 말렛을 사용한다는 자체가 파격인 셈이다. 8월 마지막 메이저 PGA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해 효과를 봤다.

하지만 9월 플레이오프(PO) 1차전 노던트러스트오픈에서 공동 40위로 밀리자 곧바로 블레이드(테일러메이드 블랙 코퍼)로 복귀했고, 2차전 델테크놀러지스챔피언십에서 공동 24위에 그치자 이번에는 브랜드를 바꿨다. 타이틀리스트 스카티카메론 뉴포트2 GSS다. 바로 우즈의 메이저 14승 가운데 13승을 합작한 '황제의 퍼터'다. 헤드 뒤쪽에 특유의 빨간 점이 박혀 있고, 이름을 새겼다.

우즈가 3차전 BMW챔피언십 첫날 8언더파를 몰아쳤다는데 주목할 필요가 있다. 홀 당 평균 1.5개의 '짠물퍼팅'을 자랑했다. 62타는 2018시즌 최고 성적인 동시에 2013년 8월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 브리지스톤인비테이셔널 2라운드 61타 이후 가장 좋은 스코어다. 4차전 투어챔피언십에서 5년 1개월 만에 PGA투어 '통산 80승'을 수확해 긴 여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 우즈 "그립은 왜 핑 PP58?"= 퍼팅은 골프에서 기준타수 72타의 절반을 차지할 정도로 점유율이 높다. 문제는 일정한 기준이 없다는 대목이다. 디자인과 길이, 그립 모두 제각각이다. 아마추어골퍼들의 퍼터 선택이 더욱 어려운 이유다. 일단 블레이드와 말렛 등 크게 두 가지로 나눈다. 샤프트의 위치에 따라 더 세분할 수 있다. 헤드 가운데 꽂히면 T자형, 힐쪽은 L자형이다.

블레이드는 임팩트 과정에서 살짝 몸 쪽으로 들어오면서 자연스럽게 아크를 그린다. 단거리 퍼팅에서는 정교함을 발휘하지만 거리가 멀수록 백스윙이 흔들리면서 일관성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다. 말렛은 상대적으로 페이스 면이 두툼해 관성모멘트(MOI)가 크고, 뒤쪽으로 넓적해 얼라인먼트가 쉽다. 최근 반달형을 벗어나 사각형과 우주선형 등 다채로운 모양으로 발전하고 있다.

길이는 키에 따라 33~35인치가 적당하다. 그립은 천차만별이다. 요즈음은 두꺼운 게 유행이다. 그립을 잡는 면적이 넓어 불필요한 손목의 움직임을 줄여준다. 짧은 퍼팅에서 위력을 발휘한다. 얇은 그립에 비해 감각은 떨어진다. 롱퍼팅을 자주하거나 퍼팅감을 중시하는 골퍼는 일반적인 두께가 바람직하다. 우즈가 퍼터와 상관없이 고무소재의 얇고, 가벼운 핑 PP58그립을 장착한다는 게 흥미롭다. 로고를 검은색 마커로 칠해 잘 보이지는 않는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토리카드
할리우드 문 부신 스타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실사판이 등장했다!
4대째 똑같은 패션?
보습크림? 수분크림?
뭐가 되고 싶니?
숙취의 고통을 없애는 방법!?
강아지도 꿈을 꿀까요?
성인이 유치원에 간다고?
아이언맨이 절대 일본을 방문하지 않는 이유
눈을 자주 비비면 정말 시력이 떨어질까
웃는 돌고래 이라와디
대세는 연하남! 연예계 연상연하 커플
우리가 몰랐던 기업 로고에 숨겨진 비밀
외국 브랜드인 줄 알았지?
눈앞에 벌레가 떠 다녀요!
대형견들의 뽀짝이 시절
커피에 크림보다 설탕을 넣는게 나은 이유
토마토에 설탕 뿌려 먹으면 안 되는 이유
알약은 꼭 물과 함께 먹어야 할까?
정수기 물이 위험한 진짜 이유
아는 만큼 누리는 인천공항!
몸에서 썩은 냄새가 난다면?
현실판 신데렐라 드레스
일본도 수능을 볼까?
유튜버계의 큰입베스? 연예인 출신 유튜버!
뚱뚱하면 돈을 더 내야 한다고?
나무가 아닌 숲을 봐라! 스카이다이빙 명소
공포의 보노보노를 벗어나자! 배색 꿀팁
집사가 허락한 마약, 캣닢
아토피에 좋은 차 대령이요~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관계를 악화시키는 최악의 선물
  • 2얼마나 알고계세요? 떠오르는 신조어
  • 3선미 첫 월드투어, 멕시코 추가 확정 "북미 지역 매진"
  • 4태연, 日 솔로 투어 4월 개최…도쿄·오사카 등 4개 도시
  • 5전국 미세먼지·초미세먼지 공습 주말까지…서울 공공기관 주차장도 폐쇄
  • 6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안전·보건 조치 미흡 24건 지적
  • 7연인에게 선물하기 좋은 꽃
  • 8독이 있을까 없을까? 의외의 독버섯들
  • 9'가버나움', 11만 돌파..레바논 대사 "인권을 강조한 영화"
  • 10하희라, '1919 유관순' 내레이션.."잊어서는 안되는 역사"
  • 11더 벌어진 '빈부격차'…무색한 소득주도성장
  • 12빵빵터지는 초딩 포스터
  • 13당장 플레이리스트에 넣어야 할 '갓 띵곡' 팝송 모음!
  • 14美 빌보드, 블랙핑크 북미투어 집중 조명…“미국 내 인기 상승 징후 보여”
  • 15마이클 잭슨 헌정 싱글, 전세계 동시 발매 '엑소 레이·NCT127 참여'
  • 16의정부 고교생 '췌장파열 폭행'…靑 답변 듣는다
  • 17교회에 나타난 개에게 숨겨진 놀라운 사연
  • 18우리가 몰랐던 디즈니 공주들의 비밀
  • 19"미개봉 영화 정리→본격 활동은 아냐"..오달수, 5개월만 씨제스 이적
  • 20조영남, 2번째 사기혐의 무죄 선고 "범죄 증거 없다"
  • 21"미세먼지로 학교·어린이집 휴업해도 돌봄교실 그대로 운영"
  • 22징검다리식 종전선언, 평양에 성조기-워싱턴에 인공기
  • 23탄산음료를 마시면 소화가 잘 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