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인구 636만명 "10년 새 2.5배 증가"

아시아경제

2018-11-07 09:05:30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국내 골프인구는 636만명."

대한골프협회(KGA)가 6일 '2017 한국골프지표'를 발표했다. 경희대 골프산업연구소와 함께 전국 20세 이상 성인 5188명을 대상으로 지난 2월26일부터 4월30일(해외 7월15일~8월15일)까지 유무선 전화와 1대1 개별 면접 등으로 조사했다. 표본 오차 95%, 신뢰 수준 ±1.4p%다. 2007년 251만명에서 2012년 401만명, 2014년 531만명 등 꾸준한 증가세다. 10년 사이 2.5배 늘어난 셈이다.

골프를 하는 목적은 '취미활동' 59.7%를 비롯해 '친분' 48.2%, '스트레스 해소' 27.3%(복수 응답) 등이다. 연령별로는 40대와 30대, 50대, 20대, 60대, 70대 순이다. 활동 장소는 스크린골프가 70.2%로 가장 높았다. 골프장 52.2%, 실외 골프연습장 44.1%, 실내 골프연습장 39.7% 등이다. 스크린골프는 특히 2007년 대비 8배 이상 급증해 초보골퍼들의 주요 입문 경로로 자리잡았다.

하루 평균 2시간(51.7%) 골프를 즐기고, 월 이용 빈도 수는 3~5회(36.2%)다. 구력은 3~5년(28.9%), 평균타수는 91~100타(32.2%)다. 81~90타(20.3%), 101~110타(18.2%), 111~120타(12.5%) 등이다. 월 평균 지출 비용은 오히려 감소세라는 게 흥미롭다. 2007년 43만원에서 2012년 48만원으로 늘었다가 지난해 다시 33만원으로 줄었다. 연간 총 지출액은 25조 1856억원이다.

골프인구 3명 가운데 1명은 "지난해 겨울골프를 위해 해외 골프투어를 다녀왔다"고 응답했다. 211만명, 골프여행 1회당 평균 지출액은 141만원이다. 기간은 3박4일(36.9%)과 4박5일(32.4%)을 선호했고, 여행지는 태국(20.3%)과 베트남(14.3%), 일본(13.2%), 필리핀(12.8%), 중국 (9.6%) 순이다. 최근 태국과 필리핀, 중국이 감소하는 반면 베트남과 일본은 늘어나는 추이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토리카드
대학생활 중 가장 필요한 아이템은?
조지 워싱턴 초상화의 비밀
그거 아니? 장발장이 훔친 빵의 크기!
얼굴에 `빗질`하면 나타나는 놀라운 효과
`또 샀어?` 쇼핑해도 행복해지지 않는 이유
당장 절교해야 할 사람 유형
결혼을 더욱 빛내 줄 달달한 축가 BEST5
탈모를 부르는 습관들
당신이 지금 죽기 직전이라면, 무슨 생각이 떠오를까
세종대왕이 임기 중 가장 화를 많이 낸 순간
미의 기준을 바꿔버린 미남배우?
세계에서 가장 예쁜 에클레어
연예계 대표 금수저 5
사람을 현명하고 영리하게 다루는 방법
여자연예인들로 보는 예쁜 피어싱 위치
CNN이 선정한 외국인들도 반할 한국의 음식
커피 마시면 단게 더 땡기는 이유
뒤탈 없이 안전하게 이별하는 방법
63세 패션아이콘, 누가 나보고 평범한 여교수래?
이성을 유혹하는 향이 좋은 바디로션 BEST5
지금 당장 당신의 스승에게 연락해야 하는 이유.
먹방! 왜 보시나요?
연봉 14억이지만 채용이 안되는 중국의 어느 직업
인천 사람들만 안다는 간식 `계란초`
스타벅스가 중국에서 성공할 수 있었던 3가지 이유
먹으면 하루가 달라지는 슈퍼푸드 5가지
저녁에 햄버거 먹고 나면, 아침에 더 배고픈 이유는?
치아 미백이 필요없는 꿀팁 4가지
헬게이트라 불리는 아르바이트 TOP5
실연 후유증의 유형은?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남자가 임신을 한다고..?!
  • 2공돌이가 만들어낸 패션
  • 3‘SKY캐슬’, 아시안컵 8강 중계에 25일 결방확정..종영 한주 미뤄진다
  • 4日 언론, "J리그 출신 김진수가 만들어낸 천금 결승골" 바레인전 관심
  • 5맥주효모, 탈모 예방에 좋다는데…선호하는 섭취법은?
  • 6한은, 올해 첫 금통위···"금리 동결 유력"
  • 7#2019년 #팬톤컬러 #알아보자
  • 8원어민 의심해야 할 외국어 잘하는 연예인
  • 9[체육계 미투] 세팍타크로 국가대표 최지나도 성추행 폭로…감독 처벌은?
  • 10'조영구 아내' 신재은, 아들 위해 '스카이 캐슬' 예서 책상까지?…"숨막혀"
  • 11목장형 자연치즈 일부 제품서 대장균·황색포도상구균 기준치 초과 검출…은아목장·청솔목장 어디?
  • 12고용부·환경부 업무평가 ‘낙제점’ 예견된 일...최저임금·미세먼지 대응 미흡
  • 13미세먼지 특집! 미세먼지에 좋은 음식 vs 나쁜 음식
  • 14출퇴근길 가장 핫한 지하철 역은?
  • 15정준호♥이하정 둘째 임신 "태명은 '축복이'…남편이 많이 챙겨줘"
  • 16일본-베트남 8강 D-1, '동남아 최강' 베트남·박항서에 쏠린 눈
  • 17홍역 창궐, 대체 어떡하죠?
  • 18[설 민생안정대책] '비상금'까지 풀어 설 경기 살리기
  • 19AI가 누드화를 그렸을 때 생기는 일
  • 20모친상 김숙, 남달랐던 효심…"매년 부모님과 여행"
  • 21'아시안컵'일본, 사우디 꺾고 8강 진출… 다음 상대는 박항서의 베트남
  • 22"1년 전의 페이스북 아냐" 페북, 독일과 선거개입 방지 협력
  • 23도둑은 토요일 새벽 3시 우리 집을 노린다…명절·휴가철·주말·공휴일 장기간 집 비울 때 집중
  • 24최근 한국회사로 몰려드는 세계최강 미국,독일. 그 이유는?
  • 25알록달록 컬러 푸드, 색만 다른게 아니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