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준의 포토레슨] 이정은6의 짠물퍼팅 "머리를 고정한다"

아시아경제

2018-12-07 07:01:01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올라운드 플레이어'.

이정은6(22ㆍ대방건설)는 단점이 없는 선수로 유명하다. 드라이브 샷 평균 비거리 250.23야드(KLPGA투어 9위)의 장타에 그린적중률 76.97%(10위)를 자랑하는 '송곳 아이언 샷', 여기에 라운드 평균 퍼팅 수 29.47개(3위)의 '짠물퍼팅'까지 공격과 수비 모두 탁월하다. 실제 평균타수 1위(69.87타)의 일관성을 앞세워 2018시즌 한국프로골프(KLPGA)투어 '상금퀸 2연패'를 달성했다.

지난달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퀄리파잉(Q)시리즈에서는 당당하게 수석을 차지해 내년에는 미국무대에 진출한다. Q시리즈가 무려 8라운드로 치러진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정은6의 경기력이 더욱 돋보이는 이유다. 무엇보다 결정적인 퍼팅을 집어 넣는 '클러치 퍼팅능력'이 위력적이다. "머리를 고정시키는 게 중요하다"며 "아예 머리를 벽에 대고 연습을 한다"고 소개했다.

이정은6가 그린에서 퍼팅 라인을 살필 때 옆에서 본다는 게 흥미롭다. 선수들이 보통 공 뒤에서 홀을 정면으로 바라보는 것과 달리 앉은 자세에서 몸을 90도 틀어 공이 홀로 가는 경로를 꼼꼼하게 체크한다. 2014년 순천 청암고 3학년 때부터 지금까지 고수하는 독특한 루틴이다. "친구가 퍼팅 라인을 읽는 모습이 계기가 됐다"면서 "지금은 똑바로 보면 오히려 어색하다"고 설명했다.

이 방법은 퍼팅할 때의 각도와 비슷하다는 강점이 있다. 이정은6 역시 "퍼팅은 정면이 아닌 옆에서 홀을 향해 스트로크 한다"며 "착시현상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고 자랑했다. 공을 놓을 때 퍼터를 이용하는 또 다른 루틴을 가미한다. 한 쪽 눈을 감고 퍼터와 공의 선을 일치시키는 세밀한 에임이다. 퍼팅 전에는 항상 공을 굴릴 포인트를 정한 뒤 그 궤적을 미리 그려본다.

퍼팅의 기본을 다시 한 번 복습해 보자. 일단 어드레스 과정이다. 양팔을 자연스럽게 늘어뜨리고, 오른손으로 먼저 퍼터를 잡아 타깃을 정열한 다음 왼손을 얹은 뒤 스탠스를 잡는 순서다. 짧은 퍼팅은 다소 강하게, 롱퍼팅은 '거리감'에 초점을 맞춘다. 스트로크는 지면에서 낮게 진행한다. 공의 구름이 좋아야 홀 주위의 미세한 경사를 극복하는 직진성으로 직결된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토리카드
할리우드 문 부신 스타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실사판이 등장했다!
4대째 똑같은 패션?
보습크림? 수분크림?
뭐가 되고 싶니?
숙취의 고통을 없애는 방법!?
강아지도 꿈을 꿀까요?
성인이 유치원에 간다고?
아이언맨이 절대 일본을 방문하지 않는 이유
눈을 자주 비비면 정말 시력이 떨어질까
웃는 돌고래 이라와디
대세는 연하남! 연예계 연상연하 커플
우리가 몰랐던 기업 로고에 숨겨진 비밀
외국 브랜드인 줄 알았지?
눈앞에 벌레가 떠 다녀요!
대형견들의 뽀짝이 시절
커피에 크림보다 설탕을 넣는게 나은 이유
토마토에 설탕 뿌려 먹으면 안 되는 이유
알약은 꼭 물과 함께 먹어야 할까?
정수기 물이 위험한 진짜 이유
아는 만큼 누리는 인천공항!
몸에서 썩은 냄새가 난다면?
현실판 신데렐라 드레스
일본도 수능을 볼까?
유튜버계의 큰입베스? 연예인 출신 유튜버!
뚱뚱하면 돈을 더 내야 한다고?
나무가 아닌 숲을 봐라! 스카이다이빙 명소
공포의 보노보노를 벗어나자! 배색 꿀팁
집사가 허락한 마약, 캣닢
아토피에 좋은 차 대령이요~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관계를 악화시키는 최악의 선물
  • 2얼마나 알고계세요? 떠오르는 신조어
  • 3선미 첫 월드투어, 멕시코 추가 확정 "북미 지역 매진"
  • 4태연, 日 솔로 투어 4월 개최…도쿄·오사카 등 4개 도시
  • 5전국 미세먼지·초미세먼지 공습 주말까지…서울 공공기관 주차장도 폐쇄
  • 6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안전·보건 조치 미흡 24건 지적
  • 7연인에게 선물하기 좋은 꽃
  • 8독이 있을까 없을까? 의외의 독버섯들
  • 9'가버나움', 11만 돌파..레바논 대사 "인권을 강조한 영화"
  • 10하희라, '1919 유관순' 내레이션.."잊어서는 안되는 역사"
  • 11더 벌어진 '빈부격차'…무색한 소득주도성장
  • 12빵빵터지는 초딩 포스터
  • 13당장 플레이리스트에 넣어야 할 '갓 띵곡' 팝송 모음!
  • 14美 빌보드, 블랙핑크 북미투어 집중 조명…“미국 내 인기 상승 징후 보여”
  • 15마이클 잭슨 헌정 싱글, 전세계 동시 발매 '엑소 레이·NCT127 참여'
  • 16의정부 고교생 '췌장파열 폭행'…靑 답변 듣는다
  • 17교회에 나타난 개에게 숨겨진 놀라운 사연
  • 18우리가 몰랐던 디즈니 공주들의 비밀
  • 19"미개봉 영화 정리→본격 활동은 아냐"..오달수, 5개월만 씨제스 이적
  • 20조영남, 2번째 사기혐의 무죄 선고 "범죄 증거 없다"
  • 21"미세먼지로 학교·어린이집 휴업해도 돌봄교실 그대로 운영"
  • 22징검다리식 종전선언, 평양에 성조기-워싱턴에 인공기
  • 23탄산음료를 마시면 소화가 잘 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