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新골프규칙③] 편안하게- 그린과 핀, 렉시법

아시아경제

2018-12-07 07:04:59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2019 新골프규칙' 마지막 순서는 '편안하게- 그린과 핀, 렉시법'이다.

골프는 대자연과의 싸움이다. 곳곳에서 생각하지 못했던 변수가 발생하기 마련이다. 비와 강풍이 몰아쳐 골퍼의 의사와 상관 없이 억울한 경우를 당하기도 한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새로운 규정을 만든 이유다. 특히 그린에서 엄청난 변화가 생겼다. 퍼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공이 우연히 움직일 경우 벌타가 없다. 더 이상 바람의 영향으로 공이 움직일까봐 노심초사할 필요가 없다.

핀을 꽂아놓고 플레이해도 된다. 플레이 속도 향상을 위해서다. 핀을 맞추는 경우 벌타를 삭제했다. 예전에 장거리 퍼팅 시 동반자가 핀을 들고 있다가 퍼팅한 뒤 이동하는 번거러움이 사라진 셈이다. 깃대에 기댄 공의 일부라도 그린 표면보다 아래에 걸쳐 있을 경우 홀인된 것으로 간주한다. 볼마커는 공을 리플레이스한 후 스트로크하기 전에 반드시 제거해야 한다.

리플레이스 후 공이 움직이면 벌타 없이 제자리에 갖다놓으면 된다. 골퍼와 캐디에 한 해 플레이선 접촉이 가능하다. 플레이어의 위임없이 캐디가 공을 집어올릴 수 있다. 그린의 웬만한 손상은 보수가 가능하다. 동물의 발자국과 기계가 남긴 자국, 심지어 스파이크 자국까지 수리할 수 있다. 퍼팅 라인 개선 의도가 없다면 퍼팅 면을 접촉할 수 있다. 물론 공이 그린 밖에 있을 때는 곤란하다.

잘못된 그린이 스윙ㆍ스탠스 구역에 걸릴 경우 구제받는 방법 역시 달라졌다. 비정상적인 코스 상태로부터의 구제처럼 완전한 구제를 받아야 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스탠스는 그린을 벗어난 상태로 기준점을 잡고 한 클럽 이내에 드롭하고 쳐야 한다. 프린지 손상을 막기 위한 취지다. 공의 주인이나 손상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집어 올릴 때 동반자에게 알리지 않아도 된다.

공을 찾는 도중 우연히 건드려도 무벌타다. 친 공이 플레이어나 캐디, 장비에 맞아도 벌타가 없다. 다만 플레이어가 스탠스를 취한 이후 캐디가 뒤에 서있으면 벌타가 부여된다. 공 위치나 라인, 구역 등을 측정할 때 플레이어가 합리적인 판단을 했다면 이후 비디오를 통해 오류를 발견해도 소용없다. USGA는 이미 "시청자 제보에 의한 벌타는 부과하지 않는다"는, 일명 '렉시법'을 발효했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토리카드
떠오르는 다이어트 식품인 후추의 효능!
모두가 깜짝 놀란 계란의 변신!
아빠는 아들을 위해 다운증후군 히어로를 만들었다
지금도 전설로 회자되는 전쟁을 멈춘 축구선수
박지성이 축구계의 전설이 될 수 있었던 이유
다이어트 하라고 몸에서 보내는 다급한 신호
그것이 알고 싶다-규조토매트
36년 동안 로마 시내를 만든 고고학자의 클라스
설레는 순간을 포착한 '세계 최고의 약혼 사진' TOP10
안녕 나는 하치! 꽃밭에서 사진 찍었개
치과가 무서운 사람들을 위한 치아 관리 꿀팁!
사진 속 풍경 속 그림 액자
같이 사용하고 있는 화장품이라면 사용 주의!
동양인 25%가 가지고 있는 증상
단기간에 큰 돈 벌 수 있는 아르바이트
녹아내리는 빙산에 벽화를 그리는 남자
중국 모든 고전머리를 판빙빙으로 재현해보았다
연예인 뺨치는 베트남 미녀 권투선수 수준
성인도 베이비샴푸를 써야 한다?
멸종되지 않았다면 인간을 멸종시켰을 동물들
연예인들이 실제로 소유해 화제가 된 슈퍼카 TOP5
"멍~ 때리기" 잘 하는 사람이 더 똑똑한 이유!
"허언증" 있는 사람 구별법!
왼손잡이는 엄마 뱃속에서 결정된다!
대륙의 보신탕 재료로 팔리는 멸종위기 '이 동물'
어벤져스 히어로들에게 베이비 필터를 씌워보았습니다!
타국에서 1,400개의 하트를 받은 한국 발레리나
아침으로 먹기 간단하지만 존맛인 사과 토스트
매일매일 닮아가는 애완동물과 주인
잦은 빈혈 확 없애주는 음식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냉면 먹는 유형 골라보기!
  • 2꽃보다 할배, 84세 패셔니스타!
  • 3허송연 전현무 열애설, “너무 힘들었다”
  • 4올라간 손흥민 위상...살라-마네-케인과 함께 UCL 결승 중심에 서다
  • 5여경·여군, '여성 수호자'는 왜 불신받는가… 힘이 약해서?
  • 6"여학생, 내 무릎에 앉으면 수행평가 만점" 스쿨미투 지목된 50대 남교사 기소
  • 7안녕 나는 하치! 꽃밭에서 사진 찍었개
  • 8돈 아끼는 꿀팁ㅋㅋㅋ
  • 9웹툰 '외모지상주의' 무슨일이길래, 화제?
  • 10정우성, 故 노대통령 추모에 난민 지원까지..옹골찬 마이웨이
  • 11이낙연 "3년간 학대로 목숨잃은 아이 104명···기존정책 뛰어넘자"
  • 12강릉 벤처공장서 수소탱크 시험 중 폭발…"2명 사망·4명 부상·1명 매몰"
  • 13뒷담화를 당사자한테 직접...? 카톡 잘못 보냈을 때 대처법
  • 14설레는 순간을 포착한 '세계 최고의 약혼 사진' TOP10
  • 15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인싸놀이'
  • 16마동석표 액션 ‘악인전’, 칸 영화제서 5분 기립박수
  • 17"소란 피우고 수업 방해해" 초등학생 얼굴에 스테이플러 던진 50대 교사
  • 1820대 남성 2명, 10대 여러명에게 약 먹이고 상습성폭행했지만 '전자발찌' 부착은 없다…왜?
  • 19미국인은 탕수육을 찍먹?? 부먹?? 결과 공개!!
  • 20사진 속 풍경 속 그림 액자
  • 21강하늘, 오늘(23일) 만기 전역…차기적은 KBS2 '동백꽃 필 무렵'
  • 22"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 23흉기·무차별 폭행에는 최대 '권총' 제압 가능…경찰 '물리력 행사 기준' 확정
  • 24“사용 금지된 오존층 파괴물질 中 동부에서 배출되고 있어”
  • 25익혀 먹지 않으면 독이 되는 음식들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