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 청파동 피자집 솔루션 중단위기…백종원 "포기해야 한다"

아시아경제

2019-01-10 07:32:26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백종원이 피자집 사장에 "손님한테 해서는 안되는 멘트의 교본을 다 보여줬다"며 솔루션 포기를 제안했다.

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피자집을 방문한 시식단의 모습이 그려졌다. 피자집 사장은 시식단을 홀대했고, 이 모습을 본 백종원은 급기야 솔루션 중단을 권유했다.

피자집 사장은 새 메뉴로 멕시코풍 닭국수와 미국 남부식 잠발라야를 준비했다. 그는 시식단으로 온 학생들에게 "드리는 대로 드셔라"고 말하는 등 성의없는 태도로 일관했다. 시식단은 이러한 사장의 균일하지 않은 음식 양에 불쾌감을 표했다.

시식단은 닭국수를 거의 먹지 않았다. 시식단이 주문했던 밥을 달라고 하자 사장은 “배부르시지 않으시냐. 거의 남기셔서”라고 하며 그제야 잠발라야를 가져다 주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시식단은 “내 입맛이 이상한가. 왜 청국장 맛이 나지?”, “피자에 들어가는 재료로 만든 볶음밥 같다”며 혹평했다, 이어 볶음밥 안의 새우가 덜 익은 것을 발견한 평가단이 “새우가 안 익은 것 같다”고 지적하자 사장은 사과 한마디 없이 “살짝 덜 익은 거 먹는 게 식감이 더 좋을 때도 있다”고 말했다. 이를 지켜보던 패널들은 피자집 사장의 태도에 경악했다.

시식단의 평가가 끝난 후 백종원은 피자집을 찾았다. 그는 "손님들의 반응은 정말 최악이다. 돈을 안 받아도 안 온다고 전했다"며 "음식이 문제가 아니다. 손님을 대하는 태도에 문제가 있다. "고 질책했다. 일이 바빠져서 그렇다는 사장의 변명에 백종원은 "그게 문제가 아니다"며 "손님을 응대하는 마인드부터가 잘못됐다. 사장님이 못 고치면 장사 못 한다. 아무리 맛있어도 이런 식의 태도라면 손님이 끊긴다. 최악의 접객 교본 그 자체였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이 상황에서 억지로 솔루션을 진행해봤자 서로 힘들어질 뿐이다. 차라리 중단하는 게 낫다. 사장님은 포기해야 한다. 그런 집을 도와주면 나도 정말 욕먹는다"고 말했다. 더 해보고 싶다는 사장의 부탁에 그는 "한 주 뒤에 오늘 메뉴로 손님 20명을 받고, 재방문 의사를 확인해보자. 10명 이상이 재방문 의사가 없다면 솔루션을 포기하겠다"고 못박았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토리카드
그들이 친구를 업고 여행을 떠난 이유
사실 알고보면 쌍둥이였던 할리우드 스타들
내 컴퓨터는 어디서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걸까?
인기 최정상 아이돌로 데뷔 할 뻔한 남자 배우는?
알고보니 학창시절을 함께 보낸 의외로 동창인 스타들
곰 등장?! 러시아의 투표풍경
2018 미국 인기관광지 5
요새 핫하다는 크림치즈육회
쉬지 않고 연애하는 남자들의 특징 5가지
남자들이 식욕을 잃는 순간들
뇌에도 염증이 생긴다고?!
몸을 병들게 하는 독소의 배출방법!
연애 1년 못 넘기는 사람들 특징
혹시 나도 꼰대일까? 꼰대 방지 5계명!
먹을 수 있겠어? 초콜릿 라면
알고보니 그 말은 사투리가 아니었다?
남자가 우쭐대고 싶은 순간 BEST5
사소하지만 내가 운이 좋다고 느껴질 때 BEST5
국방비 지출이 가장 높은 나라는?
무슨 물건인지는 알지만 진짜 이름은 모르는 물건들
수업시간에 티안나게 잘 수 있는 TIP
귀신같이 살쪘다 알아채는 순간 BEST 5
목욕탕 하면 생각나는 음료수 BEST 5
버스 타고 등하교하는 통학러들이 싫어하는 BEST 5
성장하지 않는 직장인의 특징
펑! 예술은 폭발이다
CG가 아니다! 논 위에 벼로 그려진 대형 그림
핀업걸은 다 말랐다? No! 플러스사이즈 핀업걸
외국인이 신기해하는 자랑스런 우리나라 문화 5가지
우리나라 영화에 나왔던 잘 나가는 해외배우들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벤투호 소집...손흥민은 무슨 말을 했을까?(feat.선수들의 시선강탈 사복패션)
  • 2세젤귀, 여행하는 고슴도치 포키
  • 3'장난스런 키스' 왕대륙, 오늘(21일) 내한…24일까지 국내 팬과 소통
  • 41선발로 꼽힌 류현진, "개막전 그레인키에 맞설 만하다"
  • 5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
  • 6"승리도 마약했다" 애나·이문호 아닌 제3의 인물 진술…승리 경찰 재소환 완강히 부인
  • 7반려인 심쿵 주의! 머그잔에 새겨진 반려동물 초상화
  • 8프로야구 6개팀의 소름 돋는 응원가 떼창!!
  • 9이상화♥강남, 열애 인정 4일 만에 결혼설 불거진 이유는?
  • 10'2G 연속 안타' 추신수, 시범경기 타율 0.233↑
  • 11'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억울함 호소…누리꾼 "왠지 모를 신뢰가…도망간 중국인 잡아라"
  • 12버닝썬 마약 애나, 알고보니 '김상교씨 성추행 신고자'이자 하룻밤 수천만원 버는 '여성 포주'?
  • 13연예인들이 응원하는 야구팀은 어디? 「야구팀별 대표 연예인팬은?」
  • 14한 달 살기에 딱! 좋은 세계 도시 5
  • 15"돈 좀 찔러주고" 승리, 몽키뮤지엄 불법 알고 개업
  • 16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200' 111위…29주째 메인 앨범 차트 롱런
  • 17승리, 마약 의혹 비공개 조사→"성매매 알선NO, 투자금 20억 받기위한 것"
  • 18박상기 법무장관 “‘김학의 성접대 동영상’ 직접 못봤지만 내용 보고받아”
  • 19여태까지 한국을 축구로 "한 번도 못 이긴" 의외의 나라 TOP 6!
  • 20의사들은 청진기로 무슨 소리를 들을까?
  • 2114일째 굳건한 1위 ‘캡틴 마블’ 475만 돌파...‘돈’ ‘우상’ ‘악질경찰’ 오늘(20일) 나란히 개봉
  • 22손흥민, 차고 열었더니 ‘억’ 소리 나네…“17억 라페라리 등 슈퍼카 보유”
  • 23'버닝썬 사태' 김상교, 정준영과 만났었다?…어떤 사이길래
  • 24‘윤지오 실명요구’ 왕종명 앵커 사과에도 논란 여전…2달 전 발언도 재조명
  • 25환절기 감기 바이러스 '물'로 잡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