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때 기숙사 있기 겁나요"…여자 기숙사생 떠는 이유는

아시아경제

2019-01-10 09:00:00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경기 수원시 소재 K대학교에 다니는 A(22·여)씨는 겨울방학 계절학기 수강을 위해 기숙사에 머물다 최근 불쾌한 경험을 했다. 여학생들만 있는 기숙사 방의 현관 잠금장치가 갑자기 열리더니 웬 남성이 들어오려고 해서 깜짝 놀란 A씨는 가까스로 이 남성의 출입을 막아냈다. 다행히 시설 점검을 위해 방문한 기숙사 생활지원센터 관계자였지만 A씨는 놀란 마음을 감출 길이 없었다. A씨는 “비싼 돈을 내고 기숙사에서 사는 이유가 좀 더 안전한 환경에서 지내고 싶어서였는데 기본적인 프라이버시조차 전혀 지켜지지 않았다”면서 “룸메이트가 카드키를 찍는 소리만 들어도 깜짝깜짝 놀라고, 누가 갑자기 들어올까 방 안에서 편히 있을 수가 없게 됐다”고 토로했다.

전국의 대학교 기숙사마다 이 같은 일이 반복되면서 사생활 침해 여부를 놓고 학생들과 기숙사측 간의 갈등이 지속되고 있다. 기숙사에서 각종 불미스러운 일들이 발생하고 있어 학생들의 불안감이 증폭되는 상황에서 기숙사 보안 체계 개선을 요구하는 학생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8일 현재 전국에서 운영 중인 대학교 기숙사는 모두 329곳으로, 이 중 상당수 기숙사가 출입구 및 각 방 현관문 잠금장치를 카드키(학생증)와 연동시켜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일부 기숙사는 출입 가능시간도 제한한 채 외부인의 무분별한 기숙사 출입을 제한하는 곳도 있다.

그러나 일부 대학교 기숙사에서 외부인 침입 사례가 종종 발생하면서 안전한 생활을 위해 기숙사를 택했던 학생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실제로 지난달 부산대 여자기숙사에서는 술에 취한 남학생이 무단 침입해 성범죄를 저지른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기숙사 관리인 등 내부 관계자들이 시설 점검 및 보수를 위해 기숙사 각 호실을 예고 없이 찾아오는 상황이 이어지며 학생들의 불만이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여학생들만 지내는 여자기숙사의 경우 그 정도가 더 심하다. 각 대학 커뮤니티에도 K대학 기숙사와 같은 사례가 잊을만 하면 올라오고 있다.

대학생 B(21·여)씨는 “아무리 기숙사 관계자라도 불쑥 들어올 수 있을 정도로 허술하다면 누가 안심하고 살겠느냐”라며 “하루 전이나 몇 시간 전에만 미리 사전 공지를 해줘도 될 텐데 그런 부분이 아쉽다”고 지적했다.

각 대학교 기숙사 측도 이와 관련해 난색을 표하고 있다.

서울 C 대학교 기숙사 관계자는 “시설 점검 등은 미리 정해진 날짜에 하기도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많다”면서 “또 시설 보수 같은 작업 역시 갑작스레 진행되는 경우가 잦아 사전에 공지하는 것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인천 D 대학교 관계자 역시 “긴급 점검 등 사유가 있을 경우만 여자 직원과 남자 직원이 동행해 각 방을 방문하는 등 여학생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나름대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스토리카드
대학생활 중 가장 필요한 아이템은?
조지 워싱턴 초상화의 비밀
그거 아니? 장발장이 훔친 빵의 크기!
얼굴에 `빗질`하면 나타나는 놀라운 효과
`또 샀어?` 쇼핑해도 행복해지지 않는 이유
당장 절교해야 할 사람 유형
결혼을 더욱 빛내 줄 달달한 축가 BEST5
탈모를 부르는 습관들
당신이 지금 죽기 직전이라면, 무슨 생각이 떠오를까
세종대왕이 임기 중 가장 화를 많이 낸 순간
미의 기준을 바꿔버린 미남배우?
세계에서 가장 예쁜 에클레어
연예계 대표 금수저 5
사람을 현명하고 영리하게 다루는 방법
여자연예인들로 보는 예쁜 피어싱 위치
CNN이 선정한 외국인들도 반할 한국의 음식
커피 마시면 단게 더 땡기는 이유
뒤탈 없이 안전하게 이별하는 방법
63세 패션아이콘, 누가 나보고 평범한 여교수래?
이성을 유혹하는 향이 좋은 바디로션 BEST5
지금 당장 당신의 스승에게 연락해야 하는 이유.
먹방! 왜 보시나요?
연봉 14억이지만 채용이 안되는 중국의 어느 직업
인천 사람들만 안다는 간식 `계란초`
스타벅스가 중국에서 성공할 수 있었던 3가지 이유
먹으면 하루가 달라지는 슈퍼푸드 5가지
저녁에 햄버거 먹고 나면, 아침에 더 배고픈 이유는?
치아 미백이 필요없는 꿀팁 4가지
헬게이트라 불리는 아르바이트 TOP5
실연 후유증의 유형은?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AI가 누드화를 그렸을 때 생기는 일
  • 2모친상 김숙, 남달랐던 효심…"매년 부모님과 여행"
  • 3'아시안컵'일본, 사우디 꺾고 8강 진출… 다음 상대는 박항서의 베트남
  • 4"1년 전의 페이스북 아냐" 페북, 독일과 선거개입 방지 협력
  • 5도둑은 토요일 새벽 3시 우리 집을 노린다…명절·휴가철·주말·공휴일 장기간 집 비울 때 집중
  • 6최근 한국회사로 몰려드는 세계최강 미국,독일. 그 이유는?
  • 7알록달록 컬러 푸드, 색만 다른게 아니야!
  • 8현빈-손예진 2차 열애설에 두 사람 나이·강소라까지 재조명
  • 9우즈 "2019시즌 스타트"…매킬로이는?
  • 10트럼프 "中 경제 28년만에 최악…'장난' 멈추고 '진짜 거래' 하라"
  • 11먹으며 빼는 FMD식단, 한국식은 다르다? 현미·고구마 OK…고기는 NO!
  • 12약 빨고 만든 스카이캐슬 20명 성대모사!
  • 132월부터 적용되는 미세먼지 특별법! 벌금 내지 않도록 조심~
  • 14전진, 가정사 고백…"친어머니 24살 때 처음 봐"
  • 15맏언니 지은희, LPGA 개막전 우승! 한국인 최고령 신기록
  • 16"퇴사가 더 어려워" 日, 대신 사표 내주는 회사 성행
  • 17FMD식단 창시자 롱고 박사 "5일째 지방산 다 소진한다"
  • 18한국 경기를 본 중국 원정팬들의 진짜 솔직한 반응
  • 19뷰티 크리에이터가 쓰는 퍼프를 알려주마
  • 20JYP 신인 걸그룹 ITZY(있지) 티저영상 첫 공개
  • 21'뿔난' 프랑스, 日에 "르노-닛산 통합하겠다"
  • 22케어 박소연 "도살 때문에 안락사" 6분짜리 개고기 영상까지 게재
  • 23무한리필 한우가 2만원?! 먹어보고 멘붕온 영국남자들
  • 24인생역전한 60세 모델 할아버지의 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