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860년 역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불길 어디서 치솟았나

아시아경제

2019-04-16 08:19:16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프랑스 파리 중심부에 위치한 노트르담 대성당(Notre dame de Paris)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화재 이유에 대해 의구심이 쏠리고 있다.



파리시와 프랑스 내무부,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15일(현지 시각) 오후 6시50분께 파리 구도심 센 강변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길은 이후 걷잡을 수 없이 번지면서 화재 1시간 후에는 나무 등으로 만들어진 첨탑 부분이 무너져 내리고 지붕도 전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발생 시점에서 세 시간 동안 화재가 잡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화재의 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대성당에서는 850년 된 고딕 양식을 더 잘 관리하기 위한 복구 작업이 진행 중이었다.



외신은 화재로 인한 사상자는 없으며 경찰과 소방당국 등이 화재 원인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가운데 공사를 위해 설치한 곳에서 화재가 시작된 것으로 보이는 만큼, 방화보다는 사고 쪽으로 기우는 모양새다.



공사를 위해 첨탑 주변으로 촘촘하게 설치했던 비계가 불쏘시개 역할을 하면서 진화작업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화재 발생 1시간여 뒤 나무와 납으로 만들어진 첨탑이 무너졌을 때는 파리 도심 전역에서 노트르담 대성당 위로 짙은 연기가 치솟기도 했다.





한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로 예정돼 있던 대국민 담화를 취소하고 화재 현장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크롱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매우 슬프며 우리의 일부가 불탔다”고 전하기도 했다.



안네 이달고 파리 시장은 트위터를 통해 “끔찍한 화재”라며 “파리 소방대가 불길을 잡으려 하고 있다”고 밝혔다.



드레 피노 노트르담 대성당 대변인은 화재 정도에 대해 “모든 것이 타오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장에 있던 파리 시민들과 관광객은 속수무책으로 불타는 대성당을 바라보며 안타까움에 발을 동동 구르는 보이기도 했다.



한 시민은 겁에 질린 표정으로 자신의 얼굴을 감싼 채 주저앉기도 했다.





860년 역사의 노트르담 대성당은 로마 가톨릭 성당으로 가장 중요한 기독교 숭배의 장이자 국가 행사가 열리는 곳이다. 1163년 프랑스 루이 7세의 명령으로 센강 시테섬에 있던 교회를 허물고 대성당 건설이 시작, 1345년 완공됐다.



노트르담은 ‘우리의 여인’이라는 뜻으로 가톨릭의 성모 마리아를 말한다. 프랑스와 영국 왕실의 주요한 의식 대부분이 이곳에서 진행됐다. 1804년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프랑스 황제 대관식도 이곳에서 열렸다.




또 프랑스의 대문호 빅토르 위고가 쓴 1831년의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의 배경이 된 곳으로도 유명하다.



199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바 있으며, 하루 평균 3만명의 관광객이 찾을 정도로 파리에서 가장 인기 있는 관광명소다.





     
스토리카드
부엌에 없어도 되는 물건들 BEST 5
이 히어로들은 뭔가 특별하다.
얼음에 둘러쌓인 하룻밤, 어떨까?
당신이 잘못된 연애를 하고 있다는 4가지 증거
착한 프리즌 브레이크? 간수의 생명을 구한 죄수들
2초안에 결정되는 첫인상! 어떻게 행동하는게 좋을까?
하루를 기분좋게 시작할 수 있는 방법
잘 몰랐던 채소와 과일의 하루 권장량
사용기한이 있는 의외의 물건들 TOP 6
남은 음식 제대로 활용하는 방법
아이돌 팬계의 무기(?)라는 응원봉 모음!
경매에 나온 노벨상 메달, 얼마에 팔렸을까?
추억의 하두리 얼짱으로 유명했던 여자 아이돌들!
요즘 애들은 모르는 추억의 물건들
아이들 혼낸 후 꼭 나눠야 할 대화 4가지
박보영이 SNS 안 하는 이유?!
경상도에만 있는 음식이라는데?
술 못 먹는 애들 특징 BEST5
74년간 업그레이드 해 온 슈퍼히어로 <배트맨>의 변천사
세상에 없던 새로운 세계를 경험할 준비 되셨나요?
키우던 반려동물 덕분에 인기예술가가 된 전업주부
집에 굴러다니는 택배용 박스의 변신!
입꼬리가 특히 더 매력적인 아이돌은?
우리에게도 아름다움을 추구할 권리가 있다
의사들이 말리는 맛있는 음식들
도대체 언제 생겼을까? 쉽게 드는 멍의 원인은?
생각해보니 이상하네! 기차에 안전벨트가 없는 이유
쓰기엔 너무 작고 버리기엔 아까운 비누 활용법
얼굴성대모사의 달인, 그의 놀라운 역사
뇌 노화가 곧 내 노화.. 생활 속 작은 습관으로 예방하자!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 2주머니 쥐 어포섬
  • 3기안84, 수입은 얼마?…"방송 수입, 웹툰 수입의 10분의 1"
  • 4"양현석, 휴대전화 빼앗고…너 하나 어떻게 하는 거 일도 아냐"
  • 5"곰팡이 호박즙에 이어 피부질환까지" 임블리, 이번엔 화장품 소비자들 집단 소송
  • 6유명인 코스프레로 유명해진 러시아 블로거
  • 7물에 잠긴 여성의 묘사
  • 8선미 측 "운동식이요법으로 8kg 증량 성공, 꾸준한 운동으로 체력관리 중"
  • 9"신이 내린 뒤태"..AOA 설현, 여신의 해외여행 근황
  • 10구멍뚫린 해안경비…삼척항 北 어선, 부두까지 왔다
  • 11인천술집 메뉴판 논란, 문장에 멀쩡한 단어가 하나도 없어
  • 12인류 멸망 후 태어난(?) 아기의 충격적 비밀
  • 13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 14'골든볼' 이강인, "상 타도 달라질 것은 없다. 계속 노력할 뿐"
  • 15베리굿 조현 측 "아리 코스프레, 주최 측이 준비해준 의상" 논란 해명
  • 16치마 입고 숙대 화장실 들어간 남성, 구속영장 검찰서 기각
  • 17윤석열 위로 다 옷 벗는다? 검찰 기수문화 어떻길래…
  • 18우리 강아지 인싸견으로 만들어주는 독특한 입마개
  • 19단백질을 많이 먹어야 하는 이유
  • 20봉준호 '기생충', 칸 황금종려상 이어 시드니영화제 최고상 "귀국中"
  • 21"특혜NO"vs"말도 안돼"..임시완, 군 휴가 '123일' 문제된 이유
  • 22입 냄새 나고 갈색소변..."간 때문이야"
  • 23반복되는 '부실수사' 논란…"경찰 못 믿겠다" 말 나오는 이유
  • 24하프물범이 하프물범인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