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860년 역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불길 어디서 치솟았나

아시아경제

2019-04-16 08:19:16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프랑스 파리 중심부에 위치한 노트르담 대성당(Notre dame de Paris)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화재 이유에 대해 의구심이 쏠리고 있다.



파리시와 프랑스 내무부,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15일(현지 시각) 오후 6시50분께 파리 구도심 센 강변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길은 이후 걷잡을 수 없이 번지면서 화재 1시간 후에는 나무 등으로 만들어진 첨탑 부분이 무너져 내리고 지붕도 전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발생 시점에서 세 시간 동안 화재가 잡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화재의 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대성당에서는 850년 된 고딕 양식을 더 잘 관리하기 위한 복구 작업이 진행 중이었다.



외신은 화재로 인한 사상자는 없으며 경찰과 소방당국 등이 화재 원인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가운데 공사를 위해 설치한 곳에서 화재가 시작된 것으로 보이는 만큼, 방화보다는 사고 쪽으로 기우는 모양새다.



공사를 위해 첨탑 주변으로 촘촘하게 설치했던 비계가 불쏘시개 역할을 하면서 진화작업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화재 발생 1시간여 뒤 나무와 납으로 만들어진 첨탑이 무너졌을 때는 파리 도심 전역에서 노트르담 대성당 위로 짙은 연기가 치솟기도 했다.





한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로 예정돼 있던 대국민 담화를 취소하고 화재 현장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크롱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매우 슬프며 우리의 일부가 불탔다”고 전하기도 했다.



안네 이달고 파리 시장은 트위터를 통해 “끔찍한 화재”라며 “파리 소방대가 불길을 잡으려 하고 있다”고 밝혔다.



드레 피노 노트르담 대성당 대변인은 화재 정도에 대해 “모든 것이 타오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장에 있던 파리 시민들과 관광객은 속수무책으로 불타는 대성당을 바라보며 안타까움에 발을 동동 구르는 보이기도 했다.



한 시민은 겁에 질린 표정으로 자신의 얼굴을 감싼 채 주저앉기도 했다.





860년 역사의 노트르담 대성당은 로마 가톨릭 성당으로 가장 중요한 기독교 숭배의 장이자 국가 행사가 열리는 곳이다. 1163년 프랑스 루이 7세의 명령으로 센강 시테섬에 있던 교회를 허물고 대성당 건설이 시작, 1345년 완공됐다.



노트르담은 ‘우리의 여인’이라는 뜻으로 가톨릭의 성모 마리아를 말한다. 프랑스와 영국 왕실의 주요한 의식 대부분이 이곳에서 진행됐다. 1804년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프랑스 황제 대관식도 이곳에서 열렸다.




또 프랑스의 대문호 빅토르 위고가 쓴 1831년의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의 배경이 된 곳으로도 유명하다.



199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바 있으며, 하루 평균 3만명의 관광객이 찾을 정도로 파리에서 가장 인기 있는 관광명소다.





     
스토리카드
옆 사람 대두 만드는 연예계 대표 소두 연예인 5
우리나라가 발명한 세계적인 발명품들
남자들이 잘생긴 표정 짓고 싶을 때
한 때 잘나가던 개그맨들이 선택한 두 번째 직업은?
헐리웃 대작 영화에 아주 잠깐 나온 까메오 스타는?
홍콩 한복판에서 춤추는 발레리나들?
여자들은 모르는 남자화장실의 비밀
살아있는 사람이 포장된 커플 사진?
음식은 사실 마녀의 장난이에요
드론으로 촬영한 화려한 상하이의 모습은?
굉장히 드물다는 금빛 눈동자를 가진 연예인
나이차이 많이나는 형제자매 공감
SNS 스타들이 즐겨먹는 아보카도, 많이 먹으면 안 되는 충격적 이유
한국보다 외국에서 더 인기 많은 한국인 Best5
뜨기 위해 눈 색깔을 바꾼 흑인 배우
이제까지 속고 있었던 양송이 물의 진실
과자 한 봉지는 성에 안 차는 당신을 위한 꿀정보
전국에 몇 명 없는 특이한 성씨의 스타들
케이윌이 본명으로 데뷔했으면 큰일이 나는 이유
미세먼지에 대처하는 우리들의 자세
꽃 선물할 때 꼭 알아야 하는 것은?
장동건과 함께 촬영한 모델의 실제 후기담
야채를 자르면 맛이 변한다고?
폭소만발! 유병재 그리기 대회
바쁜 직장인들이 하기에 좋은 취미생활
술을 한달간 끊으면 몸이 얼마나 좋아질까
한다리를 잃은 서퍼가 상어를 감싸는 이유
유노윤호가 금고에 저금통을 놓아둔 이유?
달라도 너무 다른 세계 각국의 식사예절
인기 유튜버들의 깜짝 놀랄 과거 직업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양파를 이렇게 먹었더니 뱃살 고혈압 콜레스테롤 당뇨병이 싹 해결됐다!
  • 2꿈에 나올까 무서운 기괴한 게임 속 버그 모음!!
  • 3설리, 단추 푼 바지로 또 '파격사진'.."You love me?"
  • 4西 매체, "이강인, 비야레알전이 마지막...다음 시즌까지 발렌시아 떠난다"
  • 5"폼페이오 빠져라"는 北 요구에 눈길도 안 준 美
  • 6박지원 "남북정상회담 열릴 것…文 인내 필요"
  • 7어벤져스 사망자 생존자 총정리
  • 8타노스보다 강력한 마블의 수퍼 악당들을 알아보자!
  • 9방탄소년단, 단 1주일 만에 '페르소나' 200만장 팔았다..또 자체 新기록
  • 10'입대' 하이라이트 이기광 "1년7개월 금방 지나갈 것"
  • 11방화 흉기 난동 피의자, 9년전 길거리서 흉기 휘둘러…심신미약 이유로 집유
  • 12버닝썬 이문호 대표 오늘 구속영장 재심사...애나도 구속 기로
  • 13달라도 너무 다른 세계 각국의 식사예절
  • 14뜨기 위해 눈 색깔을 바꾼 흑인 배우
  • 15"가해자만 승승장구" 김기덕 감독 역고소 중단 촉구
  • 16'구하라 전 남친' 최종범, 혐의 부인…"수치심 유발한 적 없어"
  • 17황교안, 내년 총선 출마?…"당이 요구하면 감당할 것"
  • 18법원 "한일 위안부 합의 문서 비공개 정당"…1심 뒤집혀
  • 19과자 한 봉지는 성에 안 차는 당신을 위한 꿀정보
  • 20야채를 자르면 맛이 변한다고?
  • 21봉준호 감독 '기생충' 칸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
  • 22"출연약속 안 지켜" 주병진, 뮤지컬 제작사에 3억원 손배소 당해
  • 23법원, '계열사 고의 누락' 이건희 회장에 1억 약식명령
  • 24검찰, 박근혜 '형집행정지' 판단 위해 서울구치소 방문 조율
  • 25우리가 자주 쓰고 있던 서울 사투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