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리고, 굶기고, 아동학대 하루 60건…5년 새 3배 이상 늘었다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생후 2개월 된 아들이 울고 보챈다며 온몸을 묶어 학대하고, 주먹으로 머리를 때려 숨지게 한 A(29)씨가 구속됐다. A씨가 아이를 학대한 이유는 단 하나, 온라인 게임을 하는 데 방해가 돼서였다. 그는 지난해 12월 하순부터 올해 1월 18일까지 아들이 울고 보챌 때마다 움직이지 못하도록 수건으로 아들의 상반신과 하반신을 묶는가 하면 잠에서 깼다는 이유로 주먹으로 머리 등을 때리기까지 했다. 결국 A씨는 아동학대치사와 아동학대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아동학대로 고통받는 아이들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14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017년 아동학대로 신고된 3만4169건 가운데 최종 학대로 판정된 경우는 2만2367건에 달했다. 2012년 6403건, 2014년 1만27건, 2015년 1만1715건, 2016년 1만8700건 등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학대 장소는 가정이 1만7000건 이상으로 전체 건수의 80%를 차지했으며, 학대 행위자의 경우 부모나 대리양육자에 의한 경우가 90% 이상으로 집계됐다. 최근 서울 금천구에서는 14개월짜리 영아를 밥을 먹지 않는다는 이유로 뺨을 때리고 머리채를 잡는 등 학대한 아이 돌보미가 구속되기도 했다.




어린이집과 유치원에서 발생하는 아동학대 건수도 증가세다. 2013년 213건이던 어린이집 아동학대 건수는 2014년 285건, 2015년 424건, 2016년에는 587건, 2017년 815건(잠정치)으로 5년새 3.8배가량 증가했다. 유치원 아동학대 또한 2014년 99건에서 2015년 203건, 2016년 240건, 2017년 276건으로 꾸준히 늘었다.



이처럼 아동학대 신고 건수가 늘어난 데는 어른들의 안일한 보육태도가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2014년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제정으로 아동학대의 유형이 세분화되고 신고 의무자가 늘어나는 등 외부적인 요인도 존재하지만, 직접적인 원인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것.



실제로 아동학대자 922명을 조사한 결과 이들 중 350명(43.5%)이 ‘부적절한 보육태도’를 가진 것으로 집계됐다. 또 222명(27.6%)은 ‘양육지식 및 기술부족’으로 판명됐다. 반면, 학대와 가장 연관성이 높을 것으로 예측됐던 ‘스트레스’가 학대로 이어진 경우는 고작 120명(14.9%)에 불과했다.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법원, ‘강간 상황극’ 꾸며낸 남성 징역 13년…속아서 강간 저지른 남성은 ‘무죄’
  • 2오거돈 강제추행 피해자 "진정성 없는 주장…합의 시도 말라"
  • 3god 박준형, 인종차별 경험담 고백 "어릴 때 내 잘못인 줄…"
  • 4비X하이어뮤직 '깡' 리믹스 버전, 차트 1위 점령..비 "깡동단결"
  • 5KIA 선수단 버스 추돌사고 당해... "현재까지 다친 선수 없다"
  • 6재난지원금이 '재난'…대형마트 상인들 "손님 더 줄어"
  • 7임영웅,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무대 단일 조회수 1900만 돌파…2천만 눈앞
  • 8김영희, 유기견 사건에 분노 "더워지는 날 잔인해…꼭 찾아낼 것"
  • 9기성용에 '눈찢' 제스처…에드윈 카르도나 SNS서는 '조지 플로이드 사건' 캠페인 동참
  • 10투모로우바이투게더 '꿈의 장: ETERNITY', 美 빌보드 '월드 앨범' 2주 연속 톱 10
  • 11'구하라법', 21대 국회서 재추진된다
  • 12'신분증이 스마트폰 속으로'…모바일 공무원증 사업 '시동'
  • 13토트넘, 부상자 복귀로 반전 꾀한다..."손흥민 컴백, 무리뉴 들떠있을 것"
  • 14'딸랑 4건' 시장 갑질 근절한다던 국토부 물류신고센터 1년 실적
  • 15에릭남→티파니 등 '인종차별 반대' 시위 지지…"Blackouttuesday"
  • 16"저쪽 가면 앉을 수 있네"…지하철 혼잡도 확인하는 방법
  • 17'사라진 시간' 조진웅, 궁금증 자극하는 흑백 버전 해외 포스터
  • 18'1일 1깡' 신드롬 비, 리바이스 모델 발탁..화려한 행보
  • 19여름 최고 기대작 '반도', 7월 개봉 확정→공식 시놉시스 최초 공개
  • 20'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암살자 황정민vs추격자 이정재, 캐릭터포스터 '강렬'
  • 21서울외곽순환선 명칭, 9월부터 수도권제1순환선으로 변경
  • 22통합당, 코로나19 등록금 환불법 추진…당론 1호법안
  • 23검찰, 사흘만에 이재용 부회장 재소환…불법 합병 의혹 정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