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8차 사건 범인 교도소 동료 "윤씨, '무죄'라는 노래 자주 불렀다"

아시아경제

2019-10-08 08:24:51



[아시아경제 김수완 인턴기자] 청주교도소에서 윤 씨와 5년간 한 방에서 생활한 동료 수감자가 윤 씨는 무죄를 주장해왔다고 밝혔다.



7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청주교도소에서 윤 씨와 5년간 한 방에서 생활한 동료 수감자 이모씨는 윤 씨가 "피해자 얼굴도 모르고 안 죽였다"는 이야기를 해왔다고 주장했다.



인터뷰에서 이 씨는 "(윤 씨에게 피해자에 대한) 미안한 생각이 안 드냐 하니까 자기는 피해자 얼굴도 모른다고 안 죽였다는 얘기를 그렇게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윤 씨는 가수 하춘화의 노래 '무죄'도 자주 불렀다고 전했다. 그는 "(윤 씨가) 시도 때도 없이 그 노래를 불렀다. 설거지 하다가도 부르고 오늘처럼 비가 오는 날 창밖을 바라보면서 불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윤 씨가) 경찰이 잠을 안 재우고 때리며 수사했다"고 전해 들었다며 "자기는 여기서 살아서 못 나간다고 생각을 했단다. 경찰이 얘기했던 것들 중에 말꼬리 하나 틀려도 두드려 팼다고 하니까"라고 덧붙였다.



또 "진실을 다시 밝혀야 한다"며 "(나는) 마음으로 확신한다. (윤 씨가) 범인이 아니구나. 어디 있는지 알아내서 도움을 주셨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이춘재가 화성 연쇄살인 사건 8차 범행도 자신의 소행이라고 자백한 이후 이 사건을 다시 살펴보고 있다.



앞서 해당 사건은 1988년 9월16일 경기도 화성시 태안읍 진안리 가정집에서 박모(13)양이 살해된 채 발견된 사건이다. 당시 피해자의 집에서 범행이 벌어진데다, 피해자의 속옷 등으로 재갈을 물리거나 얼굴을 덮어씌워 매듭을 묶는 화성사건의 전형적인 수법을 사용하지 않아 모방범죄로 분류됐다.



당시 경찰은 현장에서 발견된 체모를 분석해 이 조건에 맞는 윤 씨(당시 22세)를 검거해 자백을 받아냈다. 현재 윤 씨는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바 있다. 또 농기계 수리공이었던 신체장애인 윤 씨는 수감 된 후 자신은 "범인이 아니다"라는 인터뷰를 해 파문이 일기도 했다.



한편 윤 씨는 당시 수사기관 등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토리카드
동기부여 제대로 되는 공부와 유전자와의 관계
PPT 발표 앞두고 스트레스 받아본 사람들 필독
같이 먹었는데 나만 살찌는 이유
새하얀 치아를 갖고 싶을 때 꿀팁
한 우물만 파면 성공한다는 말은 사실일까?
여자들은 좋아하지만 남자들은 싫어하는 음식
하루 96끼씩 먹여 만든다는 스트레스 결정체 '푸아그라'
400여 년 전 밀가루보다 쌌다던 세계 3대 진미 중 하나
연예계 대표 다둥이 키우는 슈퍼맘&대디 5
달콤하지만 건강에는 독이 되는 설탕의 5가지 악영향
미드에서 활동하는 자랑스런 한국인들!
중국에서 만든 어마무시한 화분 클라쓰
손톱 흰 점의 정체가 궁금하지 않니?
사업이나 할까? 하는 사람들이 사업하면 안 되는 이유
'이것'만큼은 세계 최고라는 한국의 교통수단?
맛있어 보여서 구매좌표가 시급한 세계의 전투식량
아프리카의 역동적인 자연의 모습을 그대로 담은 사진
상상을 초월하는 세상에서 가장 독특한 슈즈들
오늘도 손발이 저리시다는 어머니를 위한 증상별 원인!
2022년에 열리는 월드컵이 특별한 이유
그들이 구글이 싫다는 플래카드를 내건 이유
중국에 존재한다는 짝퉁 파리
수박을 랩에 싸서 보관하면 안되는 이유
매일 바나나를 3개씩 먹으면 일어나는 놀라운 변화
약이랑 먹으면 안되는 음식
젖은 귀에 면봉을 쓰는 안되는 이유
전날에 햄버거 먹고 나면, 다음날 더 배고픈 이유
양파가 다이어트 식품인 이유
첫만남에 사람을 사로잡는 방법
안 좋은 공기 때문에 칼칼한 목 완화하는 방법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목걸이로 재탄생한 영화 속 장면
  • 2아직도 은퇴안한 축구선수 TOP 11
  • 3인종 차별 - 나치 경례에도 흔들리지 않은 英, 불가리아전 6-0 대승
  • 4'하루 10시간 스마트폰 하다…' 색맹 진단받은 소녀
  • 540년만에 국가기념일로 돌아온 '부마 민주항쟁'
  • 6트럼프 대통령 "터키 경제 파괴 준비"…고강도 제재 예고
  • 7고양이 절대 키우지 말라던 아빠.. 직접 본 반응은?!
  • 8미니어처로 꾸민 실내 정원
  • 9강효진 기자, 왜 화제? "故설리 유족 비공개 요청에도 빈소장소 공개"
  • 10태연, 故 설리 사망 비보에 컴백 콘텐츠 공개 연기.."양해 부탁"
  • 11“아직 어린앤 줄 알았는데”…자녀 ‘초4병’ 어떻게 하죠?
  • 12‘외삼촌이자 목사’ 믿었는데…강간미수에 무고까지
  • 13[하이라이트]김신욱 4골, 손흥민 2골...한국, 스리랑카에 8대 0 대승
  • 14사연 많은 역대급 프로야구 벤치클리어링 BEST 10
  • 15영화 ‘아수라’ 정우성, 근황 공개…태풍 피해 봉사활동까지 “마음씨도 착해”
  • 16강다니엘 '와인데이' 함께 와인 마시고 싶은 스타 1위
  • 17경부 고속도로 사고, 4중 추돌로 40여 명 부상
  • 18日후쿠시마 "태풍으로 방사성 제염 폐기물 자루 유실"
  • 1924시간동안 남친집에서 기생충처럼 몰래 살기!!! 과연 가능할까?ㅋㅋㅋㅋㅋ
  • 20주변에 꼭 한명씩 있는 짜증나는 친구 유형 ㅡㅡ (공감주의)
  • 21아이유, 새 앨범 '러브 포엠' 11월 1일 발매 확정
  • 22'강아지 구충제' 복용 시작한 김철민 "1% 기적을"
  • 23'창원 초등생 뺑소니' 카자흐스탄인, 27일 만에 국내 송환
  • 24한·중 공동으로 중국 어선 불법조업 감시
  • 2524시간동안 도시 VS 시골!! 어디 삶의 질이 더 좋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