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신축 아파트값, 분양가에서 45% 뛰었다

아시아경제

2020-01-13 08:22:00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입주 1년이 안 된 서울 신축 아파트값이 분양가 대비 45% 이상 뛰었다. 새집 선호 현상이 뚜렷한데다 재개발·재건축 규제가 강화되면서 올해 서울 신축 아파트의 프리미엄은 더 커질 전망이다.



13일 직방이 입주 1년 미만 아파트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해 하반기 매매가가 분양가 대비 6812만원(12.7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상반기(3391만원), 2018년 하반기(3770만원) 대비 3000만원 이상 높은 수치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신축과 분양 아파트에 대한 수요자의 선호도가 더 높아지면서 분양가 대비 거래가격의 상승폭이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서울 신축 아파트의 매매가는 분양가 대비 3억7319만원(45.32%)이 올랐다. 전국에서 가장 큰 상승액이다. 서울의 분위기는 수도권 전역으로 확산됐다. 수도권의 상승액은 1억2857만원(20.22%)이었다. 직방은 "서울 중심의 신축 아파트 가격 상승이 확산되면서 경기도에서도 분양가 대비 매매가가 50% 이상 상승한 지역이 나타났다"고 했다.



서울을 제외하고 매매가가 분양가 대비 1억원 이상 높아진 지역은 대구(1억4240만원), 세종(1억4048만원), 광주(1억287만원)였다. 반면 경남(-703만원), 경북(-204만원), 충북(-70만원) 등 매매가가 분양가보다 하락한 지역도 있었다. 경남과 경북의 하락폭은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줄어들었고 충북은 하락폭이 0.56%로 크지 않았다.



직방은 "2018년부터 분양가가 빠르게 상승하면서 인근 입주 1년 미만의 아파트 매매가도 분양가에 비해 큰 폭으로 상승하고 있다"며 "2018년 이전 분양된 아파트들이 입주시점에서 주변 신규 분양가만큼 가격이 높아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올해 신축 아파트의 프리미엄(매매가-분양가)은 더 뛸 전망이다. 입주가 예정된 아파트의 60% 이상이 분양가가 상대적으로 낮았던 2016~2017년에 분양됐기 때문이다. 특히 서울의 경우 재건축·재개발 등 도시정비사업 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신축 아파트 공급 축소 우려가 커지면서 이 경향이 짙어질 수 있다.



다만 직방은 "분양가상한제 시행 이후 분양가 인하 효과가 실제 거래가격 인하로 이어진다면 가격 상승폭은 제한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스토리카드
강아지도 꿈을 꿀까요?
보습크림? 수분크림?
성인이 유치원에 간다고?
눈을 자주 비비면 정말 시력이 떨어질까
꼭 키워보고 싶은 희귀 애완동물
아이언맨이 절대 일본을 방문하지 않는 이유
진짜 있을까? 이색학과
#2019년 #팬톤컬러 #알아보자
주스야! 내 몸을 부탁해~
겨울철 패피 필수품 더플코트의 유래
과자의 질소포장 왜 하는 걸까?
동전 72개를 품은 남자
출퇴근길 가장 핫한 지하철 역은?
담배 피는 코끼리
남자가 임신을 한다고..?!
겨울이면 생각나는 일본 온천 정리!
잠깐! 노푸(No Poo)하세요?
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호랑이
여자가 보기 싫은 남자 패션은 남자가 봐도 별로야...
저리가! 공부 방해요소 떨쳐내기
원어민 의심해야 할 외국어 잘하는 연예인
공돌이가 만들어낸 패션
세계 4대 패션쇼
내가 힘들고 우울할 때 우리집 개의 상태는?
농구공만 주황색인 의외의 이유
사진만 봐도 배부른 오사카 먹방
왕실에 유치원까지 짓게 한 소녀의 정체
인생역전한 60세 모델 할아버지의 사연
단 음식을 많이 먹었을 때 몸에서 일어나는 일들
남극에서 일진놀이 하는 이 동물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진격의 구글, 시총 '1조 클럽' 입성…창업 22년만
  • 2트럼프 "미·중 무역합의로 290조원 이득…가장 위대한 무역합의”
  • 3방탄소년단, 베일에 쌓인 선공개곡+아트필름 오늘(17일) 공개
  • 4'사냥의 시간'x'기생충', 쌍천만 배우 최우식의 이유 있는 선택
  • 5빅뱅 태양, 민효린이 반한 비주얼..클래식 슈트→명품백도 찰떡 소화 [화보]
  • 6빅뱅 태양 "'코첼라' 제안, 멤버들끼리도 고민 많았다" [화보]
  • 7정종길 안산시의원, 성희롱 의혹 제기…국악단 여성 단원에 "오빠라 불러"
  • 8예지, 오는 30일 새 음반 발표…"보컬 실력 뽐낸다"
  • 9中당국 '우한 폐렴' 두번째 사망자 발생
  • 10심은경, 신문기자'로 日아카데미 우수 여우주연상 수상
  • 11네이버, 시사·연예·스포츠 검색어 순위도 개인별 설정
  • 12이브, 2월 22일 단독 콘서트..G고릴라 생일파티 함께
  • 13'하자들' 김슬기, "동료배우·스태프 덕분에 행복..新캐릭터로 찾아뵐 것" 종영 소감
  • 14뮤지컬 배우 최우리, 비연예인과 결혼 "현명한 아내 될 것"
  • 15현대차, 올해 국내서 넥쏘 1만100대 판다..."수소전기차 시장 선도"
  • 16‘블랙 위도우’ 4월 개봉 확정...90초 스페셜 영상 공개 ‘궁금증UP’
  • 17"강렬한 레드" 이달의 소녀 희진X올리비아 혜, 컴백 티저 이미지 공개
  • 18홍진영, '사풀인풀' OST 참여…5년 만의 OST 가창
  • 19“실망했다”..‘용접공 비하 발언’ 주예지, 방송출연 취소→사과에도 비난+분노ing[종합]
  • 20"KBS 퇴사 안 했다" 정다은 아나운서 누구?…선배 조우종과 2017년 결혼
  • 21전혜빈, 유럽 신혼여행 중 근황..아름다운 설원서 함박웃음 [★SHOT!]
  • 22김서형, '이동욱은토크가하고싶어서' 출연 확정..넘치는 흥 공개[공식]
  • 23김서형,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출연 비하인드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