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신당 ‘안철수 신당' 당명 사용 불허에…“安, 국민에 사과해야”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대안신당은 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안철수 신당’의 당명 사용을 불허한 것에 대해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은 국민에게 먼저 사과하고 정치를 처음부터 다시 배우기 바란다”고 밝혔다.




장정숙 대안신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안 전 의원은 당원 중심의 정당을 말할 자격이 없다”며 “공당의 당명에 그 알량한 유명세를 이용할 목적으로 자신의 이름 석 자나 박아 넣겠다는 정치인이 사당화를 경계하는 정당민주주의의 기본에 대한 이해가 가능할지 의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상식적인 판단력이라면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선관위가 이런 쓸데없는 일에 시간을 낭비하게 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그런데 정당명에 반영된 정치 희화화의 사례가 어디 안철수 신당뿐이겠는가. 과거 친박연대가 그랬고 최근의 미래한국당도 같은 맥락의 국격 훼손 사례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선관위는 더욱 적극적인 법 해석과 적용으로 일부 정치권의 일탈을 계도할 필요가 있다”며 “안 전 의원의 치기 어린 시도를 중지시킨 이번 선관위 조치에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실시간 베스트
  • 1기안84, '나혼자산다' 복귀..네티즌 갑론을박
  • 2경찰 "수갑 반납하겠다"…온라인서 '수사권 조정' 반발
  • 3'조두순 반성한다' 전한 법무부… 피해자 가족 "상처에 소금 뿌려"
  • 4'현아♥' 던 "지루해지는 순간 와도 포기하기 않는게 사랑" 연애관 고백
  • 5홍익표 "추미애, 딸 식당서 정치자금 사용…법적 문제 없다"
  • 6대만배우 황홍승, 욕실서 숨진채 발견…사고사 추정
  • 7BJ 엉두 "케이·세야, 술 먹여 옷 벗겨"…BJ 보름 "말릴 틈없이 스스로 벗어"
  • 8"추미애 '박근혜 계엄령 준비' 폭로 후 아들 입대…청탁 가능하겠나"
  • 9'디바' 신민아X이유영, 직접 다이빙→강렬 연기..관전 포인트 셋
  • 10논란의 '뮬란' 예매율 1위로 개봉..극장 마중물 역할 할까
  • 11코로나19는 정말 중국이 만들었을까…전문가 의견은 "근거 약해"
  • 12라면 끓이려다 불낸 초등생 형제에…정세균 "재발 방지 대책 마련"
  • 13파나틱스 노출 강요 논란, 다리 가리자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소속사 사과
  • 14'방역 혼선 가중시키는 정치'...전국민 독감백신 현실적 불가능
  • 15"코로나 환자 여전히 100명대…안심할 수 없는 시기"
  • 16[재택근무의 이상과 현실] ① ‘재택근무=근무태만‘ 공식 안깨진다
  • 17로버트 할리, '마약 논란' 후 근황 공개 中 "반려견과 산책"
  • 183세 동생에게 대마초 물려준 철없는 10대 누나…영상까지 올렸다
  • 19트럼프 "틱톡-오라클 합의 매우 근접"…승인 여부 곧 결정될 듯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