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250대로 하락출발…코스닥은 오름세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전일 2277까지 치솟았던 코스피 지수가 2250대로 하락출발했다. 전날 690선이 무너졌던 코스닥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21일 오전 9시23분 현재 코스피는 전장보다 1.81(0.08%)포인트 오른 2264.45를 기록중이다. 개장 당시에는 전날보다 2.83포인트(0.13%) 떨어진 2259.81로 출발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개인이 476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64억원, 215억원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0.52%), 철강·금속(0.35%), 운송장비(0.32%) 등이 떨어졌다. 반면 비금속광물(0.89%), 의약품(0.86%), 섬유·의복(0.82%) 등은 올랐다.



시가총액 상위 10위 종목 중에선 현대모비스(1.02%), POSCO(0.81%), 현대차(0.42%), 삼성전자(0.32%) 등이 떨어졌다. 셀트리온(1.45%), 삼성바이오로직스(1.37%), SK하이닉스(0.60%) 등은 올랐다.



같은 시각 코스닥은 전장보다 0.77포인트(0.11%) 오른 684.24를 보이고 있다. 개인이 165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모두 77억원씩 순매도했다.



대부분의 업종이 오름세다. 통신장비의 상승폭이 2.55%로 가장 큰 상황이다. 이어 금속(1.33%), 컴퓨터서비스(0.88%), 화학(0.77%), 디지털컨텐츠(0.72%) 등의 순이었다. 반면 기계·장비(0.14%), 통신서비스(0.11%) 등은 내렸다.



시가 총액 상위 10위 종목 중에선 케이엠더블유가 5.62%로 가장 많이 올랐다. 이어 펄어비스(0.87%), 셀트리온헬스케어(0.56%), CJ ENM(0.52%) 등이 올랐다. 반면 에이치엘비(1.05%), 스튜디오드래곤(0.72%), 메디톡스(0.54%) 등은 떨어졌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중국 '우한폐렴' 확산 경향으로 중국 내수 부진 우려에 투자심리 위축될 수 있다"며 "다만 20일까지 수출입 통계가 양호한 결과가 예상되고, 중국 인민은행의 위안화 절상 여부 발표에 따라 국내 증시는 차익 매물 소화 과정을 보이며 종목별 차별화 장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추석연휴에 비수도권 유흥시설 집합금지…최소 1주간"
  • 2北 만행에도...친문 "정부가 왜 책임", "세월호 프레임 전략"
  • 3'집단성폭행' 정준영·최종훈, 실형 확정..징역 5년·징역 2년6개월
  • 4집단 성폭행 하고 유포…'징역 5년' 정준영 판결 확정되나
  • 5'디지털교도소' 이번엔 차단될까…오늘 재심의
  • 6이낙연 “독감백신 상온 노출 문제...국민 불식되도록 조치”
  • 7하정우·주진모 휴대폰 해킹 자매부부 오늘 1심 선고
  • 8정세균 "드라이브스루 집회 '전면불허'…법적 조치 취할 것"
  • 9국민의힘, 연평도 실종 공무원 北총격설에 “文정부, 홍보하던 핫라인 허구였나”
  • 10與, 공수처법 개정안 기습 상정
  • 11軍 "소연평도 인근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실종, 北해역서 발견 정황"
  • 12정부 "코로나 재유행 상당히 통제, 안정적 상황은 아냐"
  • 13방탄소년단, 2020 '빌보드 뮤직어워드' 2개 노미네이트
  • 14IOC 위원장 "코로나 백신 없어도 도쿄올림픽 자신"
  • 15유흥업소에도 재난지원금 200만원..."반인권적 업소에 왜 주나" vs "방역 협조했으니 줘야"
  • 16[초유의 독감백신 중단] 올해 추가 생산은 불가능…“터질 게 터졌다”
  • 17[초유의 독감백신 중단 : Q&A] 이미 맞은 독감백신은 문제가 없나요?
  • 18바이러스연구소 후보지 부산대도 "처음 듣는 얘기"
  • 19'통신비 2만원' 막판 줄다리기…지급범위 조정 가능성
  • 20강성범, 원정도박 의혹 재차 부인 "연예인 못할 것 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