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용기 "악성댓글, 자살방조죄 수준으로 처벌해야" 통신망법 개정안 발의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악성댓글 작성자를 형법상 자살방조죄와 같은 수준인, 최대 10년 이하 징역에 처할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전 의원은 이같은 내용의 정보통신망법 일부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9일 밝혔다.



이 개정안은 온라인의 혐오·차별 표현 등 모욕에 대한 죄를 신설하고 피해자로 하여금 댓글로 극단적 선택을 하게 하거나 이를 결의하게끔 한 사람에 대해서는 형법상 자살방조죄와 같이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는 내용을 담았다.



기존 현행법은 명예훼손으로 처벌받는 경우에는 사실·거짓 적시에 따라 3~7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에서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했다. 모욕죄의 경우 1년 이하 징역이나 금고 또는 200만원 이하 벌금을 받았다.



진 의원은 "극단적 선택을 하게 만드는 악성 댓글은 자살방조나 마찬가지"라며 "이 문제에 대해서는 형법상 자살방조죄와 같은 수준으로 엄벌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법안 공동발의자 명단에는 민주당 소속 권칠승·박용진·서삼석·송갑석·신동근·신정훈·안호영·오영환·이장섭·장경태·홍익표 의원, 무소속 양정숙 의원 등 13인이 이름을 올렸다.



앞서 전 의원은 네이버 실무자 등과 만나 스포츠란 악성 댓글에 대한 해결을 촉구하기도 했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지난 7일, 8월중 스포츠 뉴스기사의 댓글기능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기안84, '나혼자산다' 복귀..네티즌 갑론을박
  • 2경찰 "수갑 반납하겠다"…온라인서 '수사권 조정' 반발
  • 3'조두순 반성한다' 전한 법무부… 피해자 가족 "상처에 소금 뿌려"
  • 4'현아♥' 던 "지루해지는 순간 와도 포기하기 않는게 사랑" 연애관 고백
  • 5홍익표 "추미애, 딸 식당서 정치자금 사용…법적 문제 없다"
  • 6대만배우 황홍승, 욕실서 숨진채 발견…사고사 추정
  • 7BJ 엉두 "케이·세야, 술 먹여 옷 벗겨"…BJ 보름 "말릴 틈없이 스스로 벗어"
  • 8"추미애 '박근혜 계엄령 준비' 폭로 후 아들 입대…청탁 가능하겠나"
  • 9'디바' 신민아X이유영, 직접 다이빙→강렬 연기..관전 포인트 셋
  • 10논란의 '뮬란' 예매율 1위로 개봉..극장 마중물 역할 할까
  • 11코로나19는 정말 중국이 만들었을까…전문가 의견은 "근거 약해"
  • 12라면 끓이려다 불낸 초등생 형제에…정세균 "재발 방지 대책 마련"
  • 13파나틱스 노출 강요 논란, 다리 가리자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소속사 사과
  • 14'방역 혼선 가중시키는 정치'...전국민 독감백신 현실적 불가능
  • 15"코로나 환자 여전히 100명대…안심할 수 없는 시기"
  • 16[재택근무의 이상과 현실] ① ‘재택근무=근무태만‘ 공식 안깨진다
  • 17로버트 할리, '마약 논란' 후 근황 공개 中 "반려견과 산책"
  • 183세 동생에게 대마초 물려준 철없는 10대 누나…영상까지 올렸다
  • 19트럼프 "틱톡-오라클 합의 매우 근접"…승인 여부 곧 결정될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