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고교생 사지마비 교통사고 청원에 "칼치기 단속 강화"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청와대는 버스 탑중 중에 교통사고를 당했던 사지마비 고등학생과 관련한 국민청원 답변을 통해 '칼치기 운전' 단속 강화를 약속했다.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19일 '고등학생 사지마비 교통사고 가해자 처벌' 국민청원에 대해 답변했다. 이번 청원에는 21만 1000여명의 국민이 동의했다.




강 센터장은 "청원인은 버스 앞으로 무분별하게 끼어든 차량으로 인해 버스에 탑승 중이던 여동생이 요금통에 머리를 부딪혀 사지마비 판정을 받았다는 안타까운 사건을 게시해 주셨다"면서 "가해 차량 운전자가 진심어린 사과를 하지 않았고, 1심에서도 금고 1년형을 받은 것은 너무 가벼운 처벌이라며 엄중처벌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강 센터장은 "현재 이 사건은 재판 진행 중에 있다. 1심은 가해 차량 운전자에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업무상 과실치상죄로 금고 1년형을 선고했고, 현재 2심 재판이 진행 중"이라며 "국민청원은 재판이 진행 중이거나, 사법부 고유업무에 대해서는 답변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강 센터장은 "교통안전을 더 챙기겠다. 뒤에서 오던 차량이 차로를 변경해 주행 간격이 좁은 앞차의 틈으로 끼어드는, 이른바 ‘칼치기’는 도로교통법 제19조 제3항의 진로변경 방법 위반"이라며 "정부는 칼치기 사고 예방을 위해 교통사고 다발 지역에 캠코더 촬영 등 다양한 방식을 활용해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다짐했다.



강 센터장은 "현행법상 시내버스의 면허, 운영, 관리에 관한 업무는 시·도지사에게 위임돼 있다. 정부는 지자체장에게 이번 사고와 같은 불미스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설비에 대한 점검 및 종사자 안전교육을 강화할 것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강 센터장은 "많은 승객이 타고 내리는 버스가 교통상황으로 인해 급정거하거나, 눈비 등으로 인해 내부 바닥이 젖어 미끄럼 사고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시내버스 바닥에 미끄럼 방지 테이프를 부착하는 방안도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학폭' 수진 활동중단에...서신애 "혹독하게 긴 밤이었다" 심경글
  • 2'달이 뜨는 강', 예정된 촬영도 취소…지수 여파에 대책 회의 중
  • 3김혜수·염정아·조인성·박정민, 류승완 '밀수' 호화 라인업 완성
  • 4정세균 "AZ백신 5월까지 105만명분 도입…거리두기 개편안 오늘 공개"
  • 5박혜수 측 "피범벅 폭행+B씨 부친에 욕설, 명백한 허위사실"
  • 6양지은, '미스트롯' 제2대 眞 등극…화려한 피날레
  • 7보육시설 전전하다 엄마와 산지 3년…온몸에 멍든 채 숨진 8세 여아
  • 8이낙연에 33분 질책 받은 변창흠…사퇴 질문엔 '묵묵부답'
  • 9'펜트2' 측 "펜트 키즈들의 변화, 앞으로 더 거세진다"
  • 10'성매매 처벌' 지나, 오랜만에 전한 근황 "hello"
  • 11정인이 양부모 "살인 고의 없었다…국민참여재판 원치 않아"
  • 12LH 직원 투기에 분노한 주민들… “공무원 이익 챙기려 주민들 생계 빼앗아”
  • 13지수 측 "학폭 의혹, 사실 관계 파악에 시간 필요..죄송"
  • 14이현주 왕따 논란에 에이프릴 이나은 광고 잇단 중단
  • 15수진 학폭 의혹 새 국면 "오히려 은따였다"
  • 16'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학폭 인정하지만 기성용에 당한 것도 사실"
  • 17화이자 코로나 백신 공급 쉬워진다…FDA '일반 냉동' 보관 허가
  • 18국내 첫 접종자, 백신 맞은 뒤 "이상증상? 별다른 점 없었다"
  • 19'파경설' 함소원, 진화와 키스 사진 "가정 지켜낼 것"
  • 20신세계 1호 영입 추추트레인 추신수,'뜨거웠던 귀국 현장 분위기'
  • 21‘월클’ 김연경이 안쓰럽다, 최하위만 이길 수 있는 ‘폭망’ 경기력
  • 22'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측 재반격, "이미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 확보"
  • 23'SBS 퇴사' 배성재 아나운서, K리그1 캐스터로 마이크 잡는다
  • 24'사생활 논란' 찬열 "엑소엘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려 죄송"
  • 25박혜수 학폭 피해자 모임 측 "금전 요구한적 없어, 의심은 2차 가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