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서 휴대전화 훔친 뒤 돈 요구하는 범죄 급증

아시아경제

2019-07-19 08:04:45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북한에서 휴대전화를 훔친 뒤 돌려주는 대가로 돈 달라고 요구하는 범죄가 급증하고 있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은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요즘 시장처럼 사람들로 붐비는 공공장소에서 휴대전화 도난 사건이 늘고 있다"며 "범인들은 피해자에게 연락해 돌려주는 대가로 돈을 요구한다"고 18일 전했다.



소식통은 "여러 명이 함께 움직이며 휴대전화를 중점적으로 훔친다"면서 "대부분 10~20대로 범죄 수법이 다양하고 교묘해 단속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역앞 같은 공공장소에서 잠 든 행인이나 시장에서 물건 파느라 정신 없는 상인들이 주된 표적"이라며 "대낮에 길 가는 여성에게 급한 용무 때문이라며 휴대전화 한 번 써도 되겠느냐며 접근해 전화하는 체하다 달아난 뒤 피해 여성에게 돈을 가져오면 돌려주겠다는 식으로 협박하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피해자가 보안서에 알릴 경우 끝까지 찾아가 복수하겠다고 협박하는 범인도 있다"면서 "범인은 피해자를 사람들이 붐비는 장소로 불러낸 다음 지나가는 아이에게 시켜 돈 받아오게 하고 돌려주는 식으로 빠져나간다"고 말했다.



함경북도의 다른 소식통은 "청진에서만 휴대전화 분실 사건으로 보안서에 신고하는 주민이 꼬리를 물고 있다"며 "그러나 보안서는 휴대전화 분실 사건으로 골머리를 앓으면서도 사건 해결에 매우 소극적"이라고 꼬집었다.



소식통은 "상부의 지시에 따라 보안서들이 전담 대책반을 운영하고 있지만 절도 범죄가 줄기는커녕 되레 늘고 있다"면서 "북한에서 강도ㆍ절도 행위가 느는 것은 열악한 경제환경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RFA는 지난해 6월 북한에서 휴대전화를 강탈하는 범죄가 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범죄 수법이 다양하고 교묘해져 휴대전화를 지닌 주민들은 대낮에도 혼자 외진 곳으로 다니는 건 자제할 정도라는 것이다.



RFA는 북한에서 휴대전화 강탈 범죄가 꼬리를 무는 것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탓이 있지만 고가 휴대전화 사용자가 크게 증가한 것도 이에 한몫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스토리카드
우리가 몰랐던 기업 로고에 숨겨진 비밀
외국 브랜드인 줄 알았지?
설날에는 왜 떡국을 먹을까?
4대째 똑같은 패션?
뭐가 되고 싶니?
숙취의 고통을 없애는 방법!?
강아지도 꿈을 꿀까요?
보습크림? 수분크림?
성인이 유치원에 간다고?
눈을 자주 비비면 정말 시력이 떨어질까
꼭 키워보고 싶은 희귀 애완동물
아이언맨이 절대 일본을 방문하지 않는 이유
진짜 있을까? 이색학과
#2019년 #팬톤컬러 #알아보자
주스야! 내 몸을 부탁해~
겨울철 패피 필수품 더플코트의 유래
과자의 질소포장 왜 하는 걸까?
동전 72개를 품은 남자
출퇴근길 가장 핫한 지하철 역은?
담배 피는 코끼리
남자가 임신을 한다고..?!
겨울이면 생각나는 일본 온천 정리!
잠깐! 노푸(No Poo)하세요?
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호랑이
여자가 보기 싫은 남자 패션은 남자가 봐도 별로야...
저리가! 공부 방해요소 떨쳐내기
원어민 의심해야 할 외국어 잘하는 연예인
공돌이가 만들어낸 패션
세계 4대 패션쇼
내가 힘들고 우울할 때 우리집 개의 상태는?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조조 래빗', 해외 셀럽들의 극찬 "와이티티의 또 하나의 명작"
  • 2"고향을 못 갔잖냐"..'선녀들' 송해, 가족 향한 그리움에 글썽 [종합]
  • 3디바인채널 임광욱 프로듀서, 레이블 '코드쉐어' 설립(공식)
  • 4박보검, 이승철 '내가 많이 사랑해요' MV 출연..오늘(20일) 공개
  • 5선미, 팬 커플 결혼식서 축가 불러 “특급 팬사랑”
  • 6진격의 구글, 시총 '1조 클럽' 입성…창업 22년만
  • 7트럼프 "미·중 무역합의로 290조원 이득…가장 위대한 무역합의”
  • 8방탄소년단, 베일에 쌓인 선공개곡+아트필름 오늘(17일) 공개
  • 9'사냥의 시간'x'기생충', 쌍천만 배우 최우식의 이유 있는 선택
  • 10빅뱅 태양, 민효린이 반한 비주얼..클래식 슈트→명품백도 찰떡 소화 [화보]
  • 11빅뱅 태양 "'코첼라' 제안, 멤버들끼리도 고민 많았다" [화보]
  • 12정종길 안산시의원, 성희롱 의혹 제기…국악단 여성 단원에 "오빠라 불러"
  • 13예지, 오는 30일 새 음반 발표…"보컬 실력 뽐낸다"
  • 14中당국 '우한 폐렴' 두번째 사망자 발생
  • 15심은경, 신문기자'로 日아카데미 우수 여우주연상 수상
  • 16네이버, 시사·연예·스포츠 검색어 순위도 개인별 설정
  • 17이브, 2월 22일 단독 콘서트..G고릴라 생일파티 함께
  • 18'하자들' 김슬기, "동료배우·스태프 덕분에 행복..新캐릭터로 찾아뵐 것" 종영 소감
  • 19뮤지컬 배우 최우리, 비연예인과 결혼 "현명한 아내 될 것"
  • 20현대차, 올해 국내서 넥쏘 1만100대 판다..."수소전기차 시장 선도"
  • 21‘블랙 위도우’ 4월 개봉 확정...90초 스페셜 영상 공개 ‘궁금증UP’
  • 22"강렬한 레드" 이달의 소녀 희진X올리비아 혜, 컴백 티저 이미지 공개
  • 23홍진영, '사풀인풀' OST 참여…5년 만의 OST 가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