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나한테 또 죽는다" '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 신상 공개하나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김윤경 기자] 경찰이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A(39·모텔 종업원) 씨의 신상정보 공개 여부 검토에 나섰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A 씨에 대한 신상 공개 여부와 범위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특강법)에 따르면 '범행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특정 강력범죄의 피의자가 그 죄를 범했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을 때' 얼굴을 공개할 수 있다.



신상 공개는 피해가 중대하고 범죄 수단이 잔인한 경우, 또 증거 충분 시 가능하다. 국민의 알 권리 보장, 피의자 재범 방지 및 범죄 예방 등 공공의 이익을 위해 필요할 경우에 한하며, 피의자가 청소년이면 공개할 수 없다.



경찰은 2009년 일어난 ‘강호순 연쇄살인 사건’ 이후 2010년 4월 특강법에 신설된 '8조 2항(피의자의 얼굴 등 공개)'을 근거로 흉악범의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고 있다.



피의자 신상이 공개된 최근 사례는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김성수(30), ‘어금니 아빠’ 이영학(37), 아파트 방화 살인 사건 안인득(42), 전남편 살인 혐의 고유정(36) 등이 있다.




A 씨는 지난 8일 오전 서울 구로구 자신이 일하는 모텔에서 투숙객 B(32) 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12일 시신을 한강에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유기)로 18일 구속됐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피해자가 반말하는 등 시비를 걸고 숙박비 4만원을 내지 않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르게 됐다”고 진술했다.



18일 경기도 고양시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한 A 씨는 피해자를 향해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 다음 생애에 또 그러면 너 나한테 또 죽는다"며 반성하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



법원은 A씨가 살인을 저지른 뒤 사체를 손괴·은닉하고, 폐쇄회로(CC)TV를 포맷하는 등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해당 사건에 대한 현장검증 여부도 검토 중이다.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인기콘텐츠
핫포토
오늘추천
  • 1서울역 '묻지마 폭행' 용의자 검거…‘졸리다’며 진술 거부
  • 2무역전쟁 키우는 트럼프…美, 디지털세 도입 10개국 조사키로
  • 3靑 "트럼프의 G7 초청, 일회성 아냐…新국제체제 '정식 리더국' 의미"
  • 4공군 병사 복무기간 22→21개월로 단축
  • 5김종인 “저는 보수란 말 안 좋아해…기본소득 간단한 게 아냐”(종합)
  • 6서울 강서구, 교통위반과태료 모바일 전자고지서 송달
  • 7법원, 총각행세 들키자 이혼서류까지 위조한 30대에 징역 6월 선고
  • 8"기자회견 있어서" "체력이 부쳐서"… 피고가 재판 중단 요청한 사연
  • 9부천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종교집회 자제, 공공 도서관·체육시설 휴관
  • 10광주 동부소방서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하세요”
  • 11술 취해 소란 피우고 경찰관 폭행한 40대女 입건
  • 12“성관계 동영상 있다” 협박해 10억여 원 뜯은 조직 소탕
  • 13서울역서 '묻지마 폭행' 당한 30대 여성…CCTV 없어 수사 난항
  • 14태안 밀입국 중국인 1명 자수…8명 중 절반 검거
  • 15"경비 손 자른다" 주차 단속한 경비원에 욕설한 입주민, 갑질 논란
  • 16코로나19 수도권 확진자 31명…최근 한달간 네번째 많은 수준(상보)
  • 17대구에 사는 경산지역 고교 보건교사 코로나19 '확진'
  • 18가짜 신분증 믿고 담배 판매한 업자 7월부터 '행정처분 면제'
  • 19[단독]"출근 가능하신 분?" 자가격리자 직원들에게 문자 보낸 쿠팡
  • 20전북, 올 들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앗! 조심’
  • 21후시진, 美 '흑인사망' 시위에 "직접 '아름다운 풍경' 보게 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