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조국 인사청문회 3일 열어야"…이인영 "너무 심해"

아시아경제

2019-08-23 12:15:56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3일 간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나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후보자 딸의 부정입학, 사기논문 논란만 해도 하루 청문회 동안 다 다루기 힘든 내용"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국회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청문회는 원칙적으로 3일 이내 기간 동안 하게 돼있지만 관례상 국무위원은 하루, 국무총리는 이틀 이렇게 해왔던 것"이라며 "조 후보자 청문회는 (의혹 검증) 대상이 이미 '단독'이라는 아호가 생길 정도로 너무 많기 때문에 하루 청문회로는 모자랄 것 같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3일의 청문회를 제안한다"며 "그렇게 해야지만 정말 제대로 된 진실규명, 자질검증 청문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장관 청문회를 3일하는 경우가 어딨나. 차라리 대통령 선거를 하는 게 낫겠다"며 "너무 심하다"고 반발했다. 그는 "26일까지 날짜를 잡지 못하면 국민과의 대화, 언론과의 대화, 필요하다면 국회와 대화를 할 수 있다고 본다. 실체적 진실을 소명할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청문회에 무게를 뒀다.



이 원내대표는 형식에 대해 "특정한 형식에 얽매이지 않는 수준에서 검토하고 있다"며 "후보 이전에 한 개인의 인권을 위해서라도 필요한 절차이고, 특히 그 가족의 인권침해가 심각한 수준(이기 때문에)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한국당의 '3일 청문회' 제안에 대해 "그건 처음 듣는 얘기"라며 "정당에서 합의할 사항"이라고 답했다. 전날 민주당이 제안한 국민청문회에 대해선 "준비될 경우 당연히 출석해 답하겠다"며 "매일매일 제 주변과 과거를 고통스럽게 돌아보고 있다. 많이 힘들지만 어떤 형식의 검증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스토리카드
남극에서 요리를 하면 벌어지는 일
어떤 자세로 자는 것이 가장 좋을까?
여자친구 인생샷 찍어주는 세계의 남자들
디즈니 만화 속 배경이 된 실제 장소 7
머리카락으로 독특한 예술세계를 보여주는 여자
피사의 사탑은 지진이 나도 괜찮을까?
얼어 죽어도 아이스를 외쳐야 하는 이유
로마 명소의 2천 년 전과 현재의 모습
현실판 라푼젤이 등장했다!
두 달 동안 침대에 누워 생활하면 2천만원 버는 알바
반려묘가 중요한 과학적인 이유
탈묘 치료하려면 감자튀김 먹으면 된다고?
뉴스에 단골로 등장하는 '포토라인'은 왜 있는 걸까요?
다이어트 정체기, 어떻게 극복할까?
아침식사 '밥 vs 빵' 승자는?
디즈니 왕자들이 현실에 존재한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종이와 수채화로 만든 미니 새들
행운을 가져다준다는 나라별 미신 6
슈퍼히어로가 평균체중이라면?
간호사 9명이 동시에 임신한다면?
스누피가 당신에게 전하는 위로
'3월 30일'은 지구촌 전등 끄는 날
수박 먹을 때 수박씨를 먹어야 하는 이유
조선 왕들이 사랑했던 약재, 생강의 효능은?
종이 예술의 끝판왕! 종이 가발 등장이요~
아직도 반려견에게 신발을 신기시나요?
구제쇼핑 성공하는 꿀팁
역대급 미소로 키즈모델 꿰찬 다운증후군 소년
고양이는 왜 상자를 좋아하나
알아두면 쓸모 있는 나라별 미신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소년24''프듀2' 출신 5인조 마이스트 3월 데뷔(공식)
  • 2방탄소년단 슈가, 코로나19 방지 대구 1억 기부(공식)
  • 3수지, 말이 필요 없는 봄여신…'수지 is 뭔들' [화보]
  • 4'인비저블맨', 이틀 연속 흥행 1위..코로나19 여파 관객은 1만 9천명 [공식]
  • 5방탄소년단, 'ON' 뮤비 최단기간 1억 뷰를 향해
  • 6"대구는 특별한 곳" 손예진, 코로나19 방지 위해 1억원 기부 [공식]
  • 7'욱토크' 보아, 무대공포증 극복→오리콘차트 1위… 20년 되돌아본 토크
  • 8사거리 그오빠 "어떤 음악 하는 밴드인지 적극 어필하고파" [화보]
  • 9김재환, '올해 가장 기대되는 쥐띠 아티스트' 1위…2위 강다니엘 [공식입장]
  • 10스티븐 스필버그, 39년 만에 '인디아나 존스'떠나나..새 감독 논의[Oh!llywood]
  • 11김우빈,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1억 원 기부
  • 12몰카범죄 10명 중 7명은 또 저지른다
  • 13JYP "데이식스 사생활·인격권 침해, 법적제재 포함 강경 대응" [전문]
  • 14김준수, '헤이즈 일기' 전격 출연..뮤지컬+'미스터트롯' 토크 풍성 [Oh!쎈 예고]
  • 15방탄소년단 새 앨범, 日 오리콘 데일리 앨범 차트 1위…美-英 차트 1위 ‘예약’
  • 16'도망친 여자' 홍상수x김민희x서영화, 70회 베를린영화제 석권할까[종합]
  • 17'날찾아' 박민영X서강준, 감성 온도 높일 新 서정멜로 탄생
  • 18'침입자' 송지효, 180도 다른 두 얼굴..극과 극 반전 매력
  • 19방탄소년단, 정규 4집으로 美 빌보드 1위…새 역사 쓴다
  • 20황보, 코로나19 韓 혐오 우려에 "안전히 일하는 중"
  • 21'반의반' 이하나, 첫 촬영 스틸 공개…피톤치드 매력 폭발
  • 22최우식, 담요 둘둘 감싸고 커피차 인증 '사랑스러워' [in스타]
  • 23이재욱 "연기, 채워도 채워도 부족한 기분"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