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사기' 美 불임전문의, 환자 속여 인공수정에 자기 정자 사용

아시아경제

2019-08-23 15:31:35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일부 불임전문의들이 환자를 속이고, 인공수정에 자신의 정자를 사용해 충격을 주고 있다.



미국 뉴욕타임즈 등 외신은 최근 불임 전문 의사들이 환자의 인공수정에 자신의 정자를 사용한 사실이 여러 건 드러났다고 21일( 현지시간)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고 윌리엄스(65)는 과거 남편의 불임 문제로 불임 전문의 킴 맥모리스를 찾았다.



윌리엄스는 당시 맥모리스가 캘리포니아의 한 정자은행을 통해 정자를 찾았다고 했다면서, 그 정자를 기증받아 인공 수정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윌리엄스의 딸 이브 와일리(32)가 지난해 유전자(DNA) 검사를 한 결과, 그녀의 생물학적 아버지는 정자기증자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와일리는 "유전적 특성은 인간을 구성하는 기초이며, 사람들은 그것을 기반으로 인생을 구축해간다"면서 "가장 기본적인 것이 사라지거나 변해버렸을 때, 가장 충격적으로 다가올 수 밖에 없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에 대해 맥모리스 측은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매체는 "일부 불임 전문가들이 수십 년에 걸쳐, 환자들을 속여 인공수정에 자신의 정자를 사용했다는 사실이 드러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현재 텍사스를 포함한 미국 3개 주는 이러한 행위를 성폭행의 하나로 규정했다.



조디 마데이라 인디애나대 법학과 교수는 코네티컷, 버몬트, 아이다호, 유타, 네바다 등 12개 주를 비롯해 영국, 남아프리카, 독일, 네덜란드 등에서도 이러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네덜란드 어린이 재단에 따르면 DNA 검사 결과, 로테르담 외곽에서 클리닉을 운영하던 얀 카르바트 의사가 56명의 아이들의 생물학적 아버지였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그는 지난 2017년 4월 향년 89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이에 대해 카르바트 측 변호인은 "30년 전에는 사람들이 굉장히 다른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었다"면서 "그가 익명의 정자기증자였을 수도 있다. 당시에는 기록 시스템이 없었기 때문에 우리는 그가 기증자였는지 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지난 6월 온타리오 의과대학은 불임전문의 노먼 바윈(80)의 면허를 취소했다고 밝혔다. 대학 측에 따르면, 바윈은 최소 11명의 여성에게 자신의 정자를 사용했으며, 이밖에도 환자들에게 잘못된 정자를 사용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대학 측은 "그의 이러한 행동은 환자들과 환자의 가족들에게 끊임없이 고통을 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밖에도 인디애나폴리스의 불임전문가 도널드 클라인이 지난 197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최소 30명의 환자들을 상대로 자신의 정자를 사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61명의 피해자가 DNA 검사 결과 클라인이 자신의 생물학적 아버지라며 피해를 호소하고 나섰다. 클라인은 자신의 범행을 인정하고 의사 면허를 포기했으나, 사법당국은 그에게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스토리카드
남극에서 요리를 하면 벌어지는 일
어떤 자세로 자는 것이 가장 좋을까?
여자친구 인생샷 찍어주는 세계의 남자들
디즈니 만화 속 배경이 된 실제 장소 7
머리카락으로 독특한 예술세계를 보여주는 여자
피사의 사탑은 지진이 나도 괜찮을까?
얼어 죽어도 아이스를 외쳐야 하는 이유
로마 명소의 2천 년 전과 현재의 모습
현실판 라푼젤이 등장했다!
두 달 동안 침대에 누워 생활하면 2천만원 버는 알바
반려묘가 중요한 과학적인 이유
탈묘 치료하려면 감자튀김 먹으면 된다고?
뉴스에 단골로 등장하는 '포토라인'은 왜 있는 걸까요?
다이어트 정체기, 어떻게 극복할까?
아침식사 '밥 vs 빵' 승자는?
디즈니 왕자들이 현실에 존재한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종이와 수채화로 만든 미니 새들
행운을 가져다준다는 나라별 미신 6
슈퍼히어로가 평균체중이라면?
간호사 9명이 동시에 임신한다면?
스누피가 당신에게 전하는 위로
'3월 30일'은 지구촌 전등 끄는 날
수박 먹을 때 수박씨를 먹어야 하는 이유
조선 왕들이 사랑했던 약재, 생강의 효능은?
종이 예술의 끝판왕! 종이 가발 등장이요~
아직도 반려견에게 신발을 신기시나요?
구제쇼핑 성공하는 꿀팁
역대급 미소로 키즈모델 꿰찬 다운증후군 소년
고양이는 왜 상자를 좋아하나
알아두면 쓸모 있는 나라별 미신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소년24''프듀2' 출신 5인조 마이스트 3월 데뷔(공식)
  • 2방탄소년단 슈가, 코로나19 방지 대구 1억 기부(공식)
  • 3수지, 말이 필요 없는 봄여신…'수지 is 뭔들' [화보]
  • 4'인비저블맨', 이틀 연속 흥행 1위..코로나19 여파 관객은 1만 9천명 [공식]
  • 5방탄소년단, 'ON' 뮤비 최단기간 1억 뷰를 향해
  • 6"대구는 특별한 곳" 손예진, 코로나19 방지 위해 1억원 기부 [공식]
  • 7'욱토크' 보아, 무대공포증 극복→오리콘차트 1위… 20년 되돌아본 토크
  • 8사거리 그오빠 "어떤 음악 하는 밴드인지 적극 어필하고파" [화보]
  • 9김재환, '올해 가장 기대되는 쥐띠 아티스트' 1위…2위 강다니엘 [공식입장]
  • 10스티븐 스필버그, 39년 만에 '인디아나 존스'떠나나..새 감독 논의[Oh!llywood]
  • 11김우빈,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1억 원 기부
  • 12몰카범죄 10명 중 7명은 또 저지른다
  • 13JYP "데이식스 사생활·인격권 침해, 법적제재 포함 강경 대응" [전문]
  • 14김준수, '헤이즈 일기' 전격 출연..뮤지컬+'미스터트롯' 토크 풍성 [Oh!쎈 예고]
  • 15방탄소년단 새 앨범, 日 오리콘 데일리 앨범 차트 1위…美-英 차트 1위 ‘예약’
  • 16'도망친 여자' 홍상수x김민희x서영화, 70회 베를린영화제 석권할까[종합]
  • 17'날찾아' 박민영X서강준, 감성 온도 높일 新 서정멜로 탄생
  • 18'침입자' 송지효, 180도 다른 두 얼굴..극과 극 반전 매력
  • 19방탄소년단, 정규 4집으로 美 빌보드 1위…새 역사 쓴다
  • 20황보, 코로나19 韓 혐오 우려에 "안전히 일하는 중"
  • 21'반의반' 이하나, 첫 촬영 스틸 공개…피톤치드 매력 폭발
  • 22최우식, 담요 둘둘 감싸고 커피차 인증 '사랑스러워' [in스타]
  • 23이재욱 "연기, 채워도 채워도 부족한 기분"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