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참모진 총선 출마설…윤건영 "지금 있는 곳에서 묵묵히 일할 뿐"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총선을 약 5개월 앞두고 청와대 핵심 비서진의 출마설이 들끓고 있다. 현직 청와대 참모 중 문재인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가장 오래 보좌해 '복심(腹心)'으로 꼽히는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에 이어 '대통령의 입' 역할을 담당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도 출마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12일 여권을 중심으로 윤 실장이 내년 4월 21대 총선에서 서울 구로을에 출마할 것이라는 소식이 유력하게 퍼졌다. 해당 지역은 현재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내리 3선을 한 곳으로, 이미 박 장관과 조율을 마쳤다는 구체적 이야기도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윤 실장은 "지금 있는 곳에서 제 일을 묵묵히 하고 있을 뿐"이라는 입장을 아시아경제에 밝혀왔다. 문 대통령을 의원 시절부터 보좌해 온 윤 실장은 정권 출범 이후에도 좀처럼 모습을 드러낸 적이 없는 인물이다.



윤 실장은 본인의 거취에 대해 일절 말을 아꼈으나 주변 인사들은 그의 출마의지가 강력하다고 전한다. 21대 국회 중 문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는 만큼 일각에서는 퇴임 이후를 고려해 경남 양산 출마도 권유했지만 연고가 없는 탓에 수도권 출마를 희망했다고 한다. 그는 과거 서울 성북구의원으로 정계에 첫 입성했다.



다만 청와대 업무에서 윤 실장의 역할이 갖는 무게감 등을 고려했을 때 그의 자리를 대체할 만한 인물이 마땅치 않다는 점이 고민이다. 윤 실장의 출마 여부는 문 대통령의 '결단'에 달렸다는 얘기다. 다만 본인이 출마 의지를 굳힌다면 문 대통령의 평소 스타일로 볼 때 말리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방송국 아나운서 출신인 고 대변인도 출마 후보로 거론된다. 고 대변인은 중ㆍ고교를 경기 성남 분당 지역에서 졸업했다. 만약 출마하게 될 경우 현역인 김병욱 민주당 의원과 분당을 지역구에서 경선할 가능성이 높다. 다만 고 대변인은 자신의 거취를 묻는 질문에 전날 "큰 뜻은 없다"면서도 "제 앞날을 제가 알 수 없다. 청와대 생활이라는 것이 내 마음대로 못 하지만 나가는 것도 내 마음대로 못 한다더라"며 여지를 남겼다.



이와 함께 강기정 정무수석도 자신의 지역구였던 광주 북구갑 출마 의사가 강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광진 정무비서관도 내년 총선 출마 가능성을 열어둔 상태다. 앞서 복기왕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도 근무 6개월 만에 총선 출마를 위해 사퇴하면서 '청와대 출신' 타이틀만 노렸다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총선을 앞두고 핵심 참모진들의 출마설이 안팎으로 거론되면서 임기 반환점을 맞은 중대한 시기에 내부에서 '총선만 바라본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월 집권 3년 차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2019년은 정책의 성과들을 국민들이 삶 속에서 확실히 체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권력기관 개혁, 일자리정책 등에서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 성과가 부족했다는 평가다. 답답해진 문 대통령이 직접 정책을 챙기고 나서자 '만기친람'이라는 비판까지 나왔다. 한 여권 관계자는 "청와대 출신 출마자들은 재빨리 노선정리를 해 참모진이 국정운영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햄버거병 부르는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예방하려면 음식 잘 익혀 먹어야
  • 2송대익, "변명 여지 없다" 주작방송 사과→'피자나라'측 "민/형사상 법적 대응"
  • 3블랙핑크, 기네스 세계 신기록 5개 부문 등재
  • 4"웰컴 투 아카데미"…美 아카데미, 조여정 회원 가입 축하
  • 5정재용, 14년만 단독 MC 컴백..유튜브 '놀러ON재용'
  • 6정유미X최우식, 나영석 PD 신작 '여름방학' 출연…17일 첫방 확정
  • 7오는 1일부터 대형마트에 이어 편의점서 비말마스크 판매
  • 8미국 상무부, 홍콩 특별지위 박탈…무역 특혜 사라진다
  • 9선미, 신곡 '보라빛 밤' 음원차트 상위권 진입.."솔로 퀸 저력 입증"
  • 10서동주 "아빠 서세원, 내게 살해 협박에 사기대출 시도까지"
  • 1114년 연재·70억 조회 '마음의 소리'…오늘 진짜 끝났다
  • 12선미 악성 루머에 반박 "가슴 수술 NO, 그 정도 크기 아냐"
  • 13호사카 유지-소설가 한수산, '군함도 전시관' 역사 왜곡 실상 밝힌다
  • 14'아빠' 류승범, 유모차 밀며 생후 2주 딸과 첫 외출… "행복한 날들"
  • 15빅스 켄 7월 입대, 군악대로 현역 복무
  • 16지드래곤, 반려견 방치 논란…가호 '야외 생활'·졸리 '실종'
  • 17'강철비2' 정우성, 이런 비주얼의 대통령.."북미정상들 사이 심리적 묘사에 신경"
  • 18네이버 최장수 웹툰 마음의 소리 30일 완결…14년간 누적 조회수 70억건
  • 19'광진구 클럽 집단폭행' 유단자 3명 징역 9년..."미필적 고의 인정되고 죄질 나빠"
  • 20차 빼달라 했다고…자녀 앞에서 아빠 폭행, 벽돌로 위협한 40대 입건
  • 21옥주현, 악플러와 전쟁 선포 "어디다가 말을 함부로 해…선처 NO"
  • 22인종차별 논란에…디즈니, 인기 놀이기구 '흑인 공주' 테마로 새단장
  • 23유역비 '뮬란' 코로나 재확산으로 두 번째 연기 고려
  • 24'반도', 6개 특수관 개봉 확정…오늘(26일) 예매 오픈
  • 25'쌍갑포차' 황정음 "지치고 힘들 때 다시 찾아주길…모두 甲의 인생 사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