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말에 통합당 발끈…"원 구성, 계속 협상해왔는데 웬 충격"(종합)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내달 5일 개원은 협상 대상이 아니"라는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입장 발표에 미래통합당이 "다수의 횡포"라며 발끈했다.




최형두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31일 논평에서 "공존과 상생 ,너로 말미암아 내가 있고 나로 인해 너가 있다는 가르침의 날(부처님 오신 날)을 보내고 21대 국회의 경건한 시작을 기대하고 있던 국민과 야당에 대한 도발"이라며 "국민은 국회에게 일하라고 하셨지, 여당 혼자 다 하라고 명령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2008년 18대 총선에서 한나라당은 37.48% 득표율, 153석 의석을 얻었지만 25.17% 득표율 81석에 불과했던 통합민주당과의 협치를 선택했다"며 "원 구성 갈등으로 개원까지 82일이 걸렸지만 우리는 당시 야당 민주당을 무시하거나 배제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달 5일 개원을 할 예정이며, 협상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개원을 협상 대상으로 삼은 야당에 충격을 받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통합당은 이같은 김 원내대표의 발언이 원 구성 협상을 하지 않겠다고 선포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최 대변인은 "원 구성은 개원하면 끝난다. 국회의장이 생기면 야당의 협력 없이도 상임위를 배정할 수 있다"며 "국회의장을 뽑는 절차가 야당으로서는 가장 중요한 협상 분수령"이라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그동안 여야대표 오찬도 있었고 협의가 진행되고 있었는데, 여당 원내대표가 일요일 오후 2시에 마치 야당이 그동안 모든 걸 무시하고 원 구성을 협상의 대상으로 삼는다는 식으로 이야기한 게 더 놀라웠다"며 "추가로 계속 논의할 수 있는 일인데 야당을 압박하는 저의가 뭔가"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와 김 원내대표가 지난 29일 서울 모처에서 술자리 회동을 갖고 협의를 진행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대변인은 "18대 국회 때, 민주당이 82석에 불과할 때도 우리는 양보하고 타협했는데, 그게 전혀 없던 사실인 양 하고 있다"며 "지금까지는 단순히 협상을 위한 엄포인 줄 알았는데, 야당 원내대표가 '충격'이라고 하는 데 대해 우리야말로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법사위와 예결위도 꼭 야당이 가져가겠다는 입장이다. 최 대변인은 "국회 내에서 삼권분립 원칙으로 견제하는 동력은 야당에서 나오는 것"이라며 "너무 많은 법안이 경쟁 발의되다 보니 법안끼리 상충돼 자구·체계도 맞지 않고, 지난 국회서도 법사위에서 58% 법안이 수정됐다"고 말했다.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심상정, '조문거부' 사과에…"민주당 2중대 인정했나" 비판
  • 2이해찬, '박원순 의혹' 공식 사과…"책임 통감"
  • 3송혜교, 서경덕 교수와 美 대한인국민회 안내서 1만부 또 기증
  • 4'반도' 구교환♥이옥섭 감독, 7년째 열애중 '서로의 소울메이트'
  • 5블랙핑크, 20일째 1위 '난공불락'…뮤비 3억 뷰 눈앞
  • 6"9년째 선한 영향력" 송혜교, 서경덕과 LA에 韓안내서 1만부 또 기증.."응원격려 감사"
  • 7日, 방위백서 통해 또 '독도' 도발…외교부, 주한 日총괄공사 초치
  • 8'1박2일' 제작진 "라비 천안함 모자 모자이크, 브랜드 로고인 줄"
  • 9‘검언유착’인가 ‘권언유착’인가…수사심의위에서 1차 판가름
  • 10'당진 자매 살인사건' 술김에 범행?…범인 모습 담긴 블랙박스 보니
  • 11대법원 판결 앞둔 이재명…시도지사 지지도 '첫 1위'
  • 12日 홀린 '축구 요정' 이민아… "도쿄 올림픽에서 보고 싶다"
  • 13박원순 사망에 정치권 충격…여야 일정 취소, 상황 주시
  • 14박원순 장례식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진다…13일 발인
  • 15WHO "코로나19, 실내서 공기 전염 가능성 있어…더 많은 연구 필요"
  • 16'비밀의 숲' 조승우·배두나, 대본 연습 현장 공개 "어제같이 찍었던 것처럼"
  • 17"16일째 1위"..'#살아있다' 164만↑ 동원..여성영화 '밤쉘' 2위
  • 18경기도, 휴가철 코로나 확산 '경고'…"휴가 나눠 가세요"
  • 19BJ 진워렌버핏 부천 한 아파트서 숨진 채 발견…극단적 선택 추정
  • 20검찰, Mnet ‘아이돌학교’ 제작진 2명 ‘업무방해·사기’ 혐의로 기소
  • 21'반도' 연상호X강동원X이정현, 오늘(9일) 韓 최초 블루룸 라이브 출격
  • 22샤이니 온유 말년 휴가 중, 20일 미복귀 제대
  • 23더콰이엇 "그 동안 감사했습니다!" 일리네어 끝인사..래퍼들 "사랑과 존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