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불로 지진 듯 … 화상입은 ‘엄마냥이’ 뱃속 새끼와 숨져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부산에서 새끼 4마리를 밴 고양이가 사람에 의해 화상을 입고 끝내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부산 경찰에 따르면 금정구 도시철도 1호선 두실역 인근의 한 원룸 주차장에서 가스토치로 하반신을 지진 것으로 추정되는 암컷 고양이가 화상을 심하게 입은 채 지난 25일 발견됐다.



이 고양이는 A씨(60)가 마당에서 기르던 고양이 ‘캡틴이’로 새끼를 밴 상태였다. A씨는 동물병원에 데려가 치료를 했으나 27일 오전 10시쯤 숨졌다. 뱃속의 새끼 4마리도 끝내 숨졌다.



동물병원 측에 따르면 누군가 고의로 가스 토치 등을 이용해 고양이를 학대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은 동물학대범을 잡기 위해 사례금 100만원을 내걸었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A씨의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과에서 수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고소인 조사와 인근 CCTV를 확인하는 등 수사에 나섰다.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기안84, '나혼자산다' 복귀..네티즌 갑론을박
  • 2경찰 "수갑 반납하겠다"…온라인서 '수사권 조정' 반발
  • 3'조두순 반성한다' 전한 법무부… 피해자 가족 "상처에 소금 뿌려"
  • 4'현아♥' 던 "지루해지는 순간 와도 포기하기 않는게 사랑" 연애관 고백
  • 5홍익표 "추미애, 딸 식당서 정치자금 사용…법적 문제 없다"
  • 6대만배우 황홍승, 욕실서 숨진채 발견…사고사 추정
  • 7BJ 엉두 "케이·세야, 술 먹여 옷 벗겨"…BJ 보름 "말릴 틈없이 스스로 벗어"
  • 8"추미애 '박근혜 계엄령 준비' 폭로 후 아들 입대…청탁 가능하겠나"
  • 9'디바' 신민아X이유영, 직접 다이빙→강렬 연기..관전 포인트 셋
  • 10논란의 '뮬란' 예매율 1위로 개봉..극장 마중물 역할 할까
  • 11코로나19는 정말 중국이 만들었을까…전문가 의견은 "근거 약해"
  • 12라면 끓이려다 불낸 초등생 형제에…정세균 "재발 방지 대책 마련"
  • 13파나틱스 노출 강요 논란, 다리 가리자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소속사 사과
  • 14'방역 혼선 가중시키는 정치'...전국민 독감백신 현실적 불가능
  • 15"코로나 환자 여전히 100명대…안심할 수 없는 시기"
  • 16[재택근무의 이상과 현실] ① ‘재택근무=근무태만‘ 공식 안깨진다
  • 17로버트 할리, '마약 논란' 후 근황 공개 中 "반려견과 산책"
  • 183세 동생에게 대마초 물려준 철없는 10대 누나…영상까지 올렸다
  • 19트럼프 "틱톡-오라클 합의 매우 근접"…승인 여부 곧 결정될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