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인 척 채팅으로 남성들 윗집 유인한 20대…"층간소음 불만"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익명 채팅앱을 통해 조건만남을 하자며 남성들을 허위 주소지로 유인, 해당 주소지의 주민을 불안에 떨게 한 범인은 층간 소음에 불만을 품은 아랫집 이웃인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채팅앱으로 대화한 남성들에게 허위 주소를 보내 방문을 유도한 혐의(주거침입 미수 간접정범)로 박모(26)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 19일 오전 익명 채팅앱에서 여성인 척 자신을 만나려면 찾아오라고 남성 3명을 유인한 혐의를 받는다.



만남 의사를 보인 남성들에게 박씨는 자신의 집 위층 아파트의 주소를 보내고 잠금장치가 된 1층 출입문의 비밀번호까지 알려준 것으로 조사됐다.



새벽부터 오전까지 남성들이 연이어 방문해 초인종을 누르자 놀란 주민이 경찰에 신고해 방문자 중 1명이 경찰에 임의동행됐다.



이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익명 채팅에서 여성이 자신을 만나려면 이 주소지로 찾아오라며, 1층 비밀번호도 알려줬다"고 밝혔다.



피해자는 4~5명의 남성이 방문했다고 말했지만, CCTV를 본 결과 방문한 남성은 3명으로 확인됐다.



박씨는 이날 남성들을 유인한 용의자를 경찰이 추적하고 있다는 뉴스를 보고 자수하게 됐다. 그는 경찰에 "평소 층간 소음 탓에 위층 주민에게 불만이 있어 남성들을 허위 채팅으로 유인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주거침입 미수 간접정범' 혐의로 박씨를 처벌할 계획이다. 다만, 박씨의 거짓말에 속아 남의 집에 방문한 남성들은 입건하지는 않을 방침이다.



간접정범이란 범죄행위임을 모르는 대상자 등 고의성이 없는 이들을 도구로 동원해 범죄를 저지르는 것이다.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귀성길, 30일 오전 가장 혼잡…귀경길, 내달 3일 오후 몰릴 듯
  • 2필리핀 원정도박 의혹에…탁재훈 "사실 아냐", 이종원 "20만원 정도"
  • 3유인석 '버닝썬' 혐의 선고 사실상 연기
  • 4정세현 "北, 축소보고 했을 것…국방부 발표가 진실에 가까워"
  • 5서울시, 시설 퇴소한 아동·청소년에 임대주택 공급한다
  • 6美 수돗물서 '뇌 먹는 아메바' 검출…6세 소년 감염으로 입원
  • 7이낙연 "北 민간인 사살 공동조사·재발방지 특위 설치"
  • 8우아!(woo!ah!) 측 "민서 학폭 논란=악성 루머…법적 대응 진행"
  • 9안철수 “北 싸고 도는 모두가 최순실…세월호 참사 그대로 재현”
  • 10정세균 "해빙무드 남북관계에 찬물…공동조사해야 승복할 것"
  • 11AOA 지민, 탈퇴 後 SNS 비공개 전환…논란 3개월만
  • 12"추석연휴에 비수도권 유흥시설 집합금지…최소 1주간"
  • 13北 만행에도...친문 "정부가 왜 책임", "세월호 프레임 전략"
  • 14'집단성폭행' 정준영·최종훈, 실형 확정..징역 5년·징역 2년6개월
  • 15집단 성폭행 하고 유포…'징역 5년' 정준영 판결 확정되나
  • 16'디지털교도소' 이번엔 차단될까…오늘 재심의
  • 17이낙연 “독감백신 상온 노출 문제...국민 불식되도록 조치”
  • 18하정우·주진모 휴대폰 해킹 자매부부 오늘 1심 선고
  • 19정세균 "드라이브스루 집회 '전면불허'…법적 조치 취할 것"
  • 20국민의힘, 연평도 실종 공무원 北총격설에 “文정부, 홍보하던 핫라인 허구였나”
  • 21與, 공수처법 개정안 기습 상정
  • 22軍 "소연평도 인근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실종, 北해역서 발견 정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