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감전사고 예방법…"집에 물 차면 누전차단기부터 내리세요"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장마철 집중호우와 태풍 유입이 잇따르면서 주택 침수와 누전으로 인한 감전사고 우려도 함께 커졌다. 자연재난을 막을 수는 없어도 대처요령을 알고 대비하면 후속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다.




먼저 예방법부터 익히자. 태풍이 몰고 오는 폭우는 강이나 하천 주변은 물론 저지대 주택가의 침수를 부른다. 미리 집 바깥의 하수구, 배수시설이 막혀 있지는 않은지 점검하고 물길을 틔우는 일이 중요하다.



건물이나 주택 안팎에 드러나 있는 전선의 피복 상태도 꼼꼼히 확인한다. 오래돼 낡았거나 벗겨진 전선은 바로 교체해주되, 이미 침수됐거나 비가 오는 상황에서는 절대 전선에 손을 대거나 접근해선 안 된다.



비바람이 몰아칠 때는 집 밖에 나서지 않는 것이 좋다. 꼭 외출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장화를 신고 도로에 놓인 맨홀 뚜껑이나 거리 전신주, 가로등, 옥외 광고물 주변은 피해서 다닌다.



만약 가로등이나 옥외 입간판 등이 넘어져 있으면 절대 가까이 가지 말고, 소방청(119)이나 한국전력공사(123), 한국전기안전공사(1588-7500)로 즉시 신고 전화를 한다.



비 피해가 커 집에 물이 고이기 시작하는 경우 가장 먼저 현관 앞 분전함 안에 있는 누전차단기부터 내린다. 가전제품 플러그를 뽑아두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할 일이다. 이때 반드시 고무장갑이나 마른 천을 사용해 탈착시킨다.



누전차단기는 집안 배선에서 전기가 샐 경우 이를 감지해 즉시 자동 차단하는 장치다. 수동시험을 할 때 차단기 버튼을 눌러 '딱' 소리가 나며 스위치가 내려가야 정상이다.



물이 빠졌다고 바로 누전차단기를 올려 전기를 쓰는 것은 위험하다. 물기가 마르지 않은 상태에서 전기제품 등을 사용하면 감전 등 2차 사고가 일어날 우려가 있다. 재사용 전 반드시 제품판매사 AS센터나 전기공사 업체에 점검을 받은 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만약 감전으로 인해 인명사고가 일어나면 즉시 119에 신고를 한 후 차단기를 내리고 주변에 고무장갑, 목재와 같은 절연체를 이용해 피해자를 전선이나 고장된 기기로부터 떼어 놓는다.



전류가 흐르지 않는 것이 확인되면 피해자를 안전한 곳으로 옮겨 의식과 호흡, 맥박 상태를 살핀 후 구급대원이 올 때까지 심폐소생술 등 응급조치를 취한다.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귀성길, 30일 오전 가장 혼잡…귀경길, 내달 3일 오후 몰릴 듯
  • 2필리핀 원정도박 의혹에…탁재훈 "사실 아냐", 이종원 "20만원 정도"
  • 3유인석 '버닝썬' 혐의 선고 사실상 연기
  • 4정세현 "北, 축소보고 했을 것…국방부 발표가 진실에 가까워"
  • 5서울시, 시설 퇴소한 아동·청소년에 임대주택 공급한다
  • 6美 수돗물서 '뇌 먹는 아메바' 검출…6세 소년 감염으로 입원
  • 7이낙연 "北 민간인 사살 공동조사·재발방지 특위 설치"
  • 8우아!(woo!ah!) 측 "민서 학폭 논란=악성 루머…법적 대응 진행"
  • 9안철수 “北 싸고 도는 모두가 최순실…세월호 참사 그대로 재현”
  • 10정세균 "해빙무드 남북관계에 찬물…공동조사해야 승복할 것"
  • 11AOA 지민, 탈퇴 後 SNS 비공개 전환…논란 3개월만
  • 12"추석연휴에 비수도권 유흥시설 집합금지…최소 1주간"
  • 13北 만행에도...친문 "정부가 왜 책임", "세월호 프레임 전략"
  • 14'집단성폭행' 정준영·최종훈, 실형 확정..징역 5년·징역 2년6개월
  • 15집단 성폭행 하고 유포…'징역 5년' 정준영 판결 확정되나
  • 16'디지털교도소' 이번엔 차단될까…오늘 재심의
  • 17이낙연 “독감백신 상온 노출 문제...국민 불식되도록 조치”
  • 18하정우·주진모 휴대폰 해킹 자매부부 오늘 1심 선고
  • 19정세균 "드라이브스루 집회 '전면불허'…법적 조치 취할 것"
  • 20국민의힘, 연평도 실종 공무원 北총격설에 “文정부, 홍보하던 핫라인 허구였나”
  • 21與, 공수처법 개정안 기습 상정
  • 22軍 "소연평도 인근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실종, 北해역서 발견 정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