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혐오·선정성' 웹툰 민원 크게 늘었다…올해만 153건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최근 웹툰에서 여성혐오 논란이 계속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관련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민원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아시아경제가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접수된 '폭력·혐오·선정성' 관련 웹툰 민원 신고건수는 지난해 133건에서 올해 8월 기준 153건으로 증가했다. 1년이 채 안되는 기간 동안 관련 민원이 20건(15%)이나 늘었다.



여성혐오 논란에 휩싸였던 기안84의 네이버웹툰 '복학왕'에 관련된 민원은 16건에 달했다. 기안84는 '복학왕' 304화에 능력이 부족한 여성 인턴이 노총각 팀장과 성관계를 맺어 정직원이 되는 것을 암시하는 장면을 그렸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복학왕' 관련 민원은 웹툰자율규제위원회에서 '플랫폼에 주의 요청·모니터링 및 담당자 교육강화' 결정을 받았다.



현재 웹툰에 대한 규제는 웹툰자율규제위원회에서 담당하고 있다. 방심위에 민원이 신고되면 방심위는 웹툰자율규제위원회로 민원내용을 송부한다. 웹툰자율규제위원회는 심사를 거쳐 네이버, 카카오 등 웹툰을 연재하는 플랫폼에 '서비스종료,내용수정,청소년 접근제한 조치,성인인증 권고' 등을 조치를 요구할 수 있다.



신 의원에 따르면 올해 웹툰자율규제위에서 '서비스종료'를 요구 받은 웹툰만 10건에 달했고, '내용수정'을 권고한 웹툰은 5건, '청소년 접근제한 조치'와 '성인인증 권고'를 받은 웹툰은 각각 2건이었다.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검찰, 조주빈에 무기징역 구형… "반성만으로 상황 무마 안돼"
  • 2비와이 손편지로 여자친구와 결혼 소감 남겨
  • 3'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개봉 첫 날 박스오피스 1위…실관람객 호평
  • 4아이린·슬기 갑질? 에디터 '폭로글' 파장
  • 5랍온어비트 "국내 래퍼 다 대마 핀다" 충격 발언…대마 옹호론 펼쳐
  • 6래퍼 니안, 대마초 혐의로 적발…메킷레인 작업실서 오왼 등과 집단 흡입
  • 7서울시, 지하철·버스 요금 오른다…지하철 1550원, 버스 1500원
  • 8아이폰12 배터리 사양 9% 줄었다…미니는 21% 작아
  • 9수능 감독하던 교사, 수험생에 "마음에 든다"…응시원서 보고 연락
  • 10北·中 정상 '축전교환' 친분 과시…김정은 "북·중 친선 새 활력기 들어섰다"
  • 11오왼, 대마 적발 숨기고 '쇼미9' 출연…제작진 "출연분 삭제·하차"
  • 12만취 승객 성폭행한 택시기사…다른 피해자들은 신고도 못했다
  • 13"반성 중" 나플라·루피·오왼·블루·영웨스트, 대마초 파문…'쇼미9' 불똥
  • 14'당근마켓'에 올라온 아기, 미혼모와 떨어져 제주 보육시설에 입소
  • 15로건 아내, 끝내 유산…"원인 제공자 처벌할 것"
  • 16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유승준, 입국허용해야"…엿새전 병무청장 "안돼"
  • 17크러쉬, 11월 12일 입대…"이번 앨범 모든걸 쏟아 부어, 다시 만날 날 고대해"
  • 18월성1호기 폐쇄 감사결과 '판도라의 상자' 내일 열린다
  • 19큐브 측 "펜타곤 후이, 12월 3일 훈련소 입소…사회복무요원 복무 예정"
  • 20"코로나는 거짓말" 33세 인플루언서…결국 감염으로 사망
  • 21군인권센터 "훈련병 휴대폰 사용금지는 차별"…인권위 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