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파고'로 부활하는 네이버 번역

아시아경제

2017-01-11 17:07:32

iOS·안드로이드 인기앱 1위 올라
인공신경망 기술 접목, 문장 단위로 자연스러운 번역
네이버 번역기 서비스에도 인공신경망 방식 적용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네이버가 인공신경망 번역 기술을 활용한 '파파고'를 앞세워 번역 서비스를 키우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파파고는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인기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1위에 올랐다. 현재 파파고의 누적 다운로드는 100만을 돌파했다.

파파고는 네이버가 자체 기술을 활용해서 만든 통ㆍ번역 앱으로 구어체로 자연스럽게 번역된다는 점이 특징이다. 파파고에서는 텍스트나 음성 외에 사진 속 문자도 통ㆍ번역할 수 있으며 현재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를 지원하고 있다.

네이버는 지난해 10월 '파파고'에 인공신경망 번역(NMT)을 적용했다. 인공신경망 번역(NMT)은 문장 안에서 단어의 순서, 의미, 문맥에서의 의미 차이 등을 반영하기 때문에 기존에 주로 사용했던 통계기반 번역(SMT)보다 정확도가 두 배 이상 높다. '구' 단위로 번역하는 SMT 방식과 달리, NMT 방식은 문장을 통째로 번역하기 때문에 결과물이 더 자연스럽다.

인공신경망 번역(NMT)은 영어-한국어, 한국어-중국어 쌍에만 제공되고 있다. 한국어-중국어에 NMT 방식을 적용한 것은 네이버가 최초로 구글보다도 빨랐다. 향후 네이버는 파파고에서 스페인어, 프랑스어, 인도네시아어, 태국어, 중국어(번체), 베트남어 등 6개 언어 번역을 추가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NMT 번역을 네이버 서비스 전반에 확대하고 있다. 이달 초 네이버 사전 번역기에도 NMT 방식을 적용했다. 텍스트 번역 외에 사이트 번역도 가능하다. 이밖에도 라인번역, 웹브라우저 웨일 내 번역에도 NMT 방식을 확대할 계획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인간이 구사하는 언어와 유사하게 번역해주는 인공신경망 번역방식이 호응을 얻고 있다"며 "평창올림픽 등을 맞아 내한하는 외국인들에게도 유용한 통역 앱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품질 고도화에 집중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핫포토

스토리카드
나만 늘 순대국? 직장인들이 즐겨 먹는 점심 메뉴 BEST5
디즈니 공주들이 살아있다면 아마 이런 모습?!
들어는 봤어? 놀라운 바나나 조각 작품
청바지 오~래 잘! 입는 방법 6가지
창문의 개수만큼 이야기가 있습니다
몸에 좋다? 아니다? 항상 논란인 그 음료
자신을 버린 주인 찾아 20km를 걸어 돌아온 고양이
피카소가 천재인 이유
사랑과 관련된 예쁜 우리말 단어 BEST7
놀람주의! 레고 블럭으로 만든 극사실주의 작품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스타 고양이의 일상
16년 만에 리메이크 된다는 대만판 꽃보다 남자
소득이 비슷한 부부는 더 오래간다?
외국인이 말하는 한중일 언어 구별법
지우개랑 자가 녹을 정도로 달라 붙는 이유
연예계 대표 "친한 오빠동생" 사이는?
녹음된 내 목소리가 오글거리는 이유
배낭여행 최고의 파트너는 누구?
그 사람도 녹아버리고 마는 지구
[대공감주의] 시험기간 동안 우리의 모습
아들을 위해 아빠가 만들어준 세상에서 가장 순수한 그림
이젠 써도 되는 표준어가 된 단어 모음
공중에서 느끼는 세계
야채와 패션의 환상적인 콜라보레이션!
바다에 섬을 만든 사람이 있다
이것이 마지막 메시지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을 때
밥 잘 얻어먹는 예쁜 동생 정해인의 사소한 Q&A
승리 클럽에서 1억짜리 만수르 세트 시킨 사람의 정체는?
육식동물이 풀을 먹으면 어떻게 될까
평범한 달걀프라이도 난 그냥 먹지 않는다
실시간 베스트
  • 1외국인이 말하는 한중일 언어 구별법
  • 2닐로 '지나오다', 매크로? 곡당 9만원에 바이럴 마케팅? 의혹 여전
  • 3아르헨티나 전설, "메시, WC 우승 위해 잔여 시즌 포기하라"
  • 4"와인 반입 허용했더니 매출 늘어"… '콜키지 프리' 식당 확산
  • 5[영상] 공연 중 관객에게 마이크를 넘겼는데 관객이 뮤지컬 배우
  • 6소득이 비슷한 부부는 더 오래간다?
  • 7“단순 드라마?”..‘라이브’가 조명한 범죄의 현주소
  • 8UFC 챔피언 미오치치-코미어...코치로 맞붙는다
  • 9중 매체 "한중일 경제무역 '신삼국지' 실현 분위기 조성"
  • 10'못된 장난'의 수위 어디까지? 모호한 경범죄 기준 바꾼다
  • 11[영상] 긴장감 최고! 술래잡기 세계대회의 풍경
  • 1216년 만에 리메이크 된다는 대만판 꽃보다 남자
  • 13치어리더 김연정 '치명적인 섹시미'
  • 14루카쿠의 락 핸드...제이지의 락네이션에 합류
  • 15한국계 자금, 미국 부동산 대출 시장 '큰 손'으로 떠올라
  • 16'111억 뇌물' 이명박 첫 재판, 다음달 3일
  • 17[영상] 1차 세계대전에서 용감한 군인으로 뽑힌 원숭이 실화 사연
  • 18놀람주의! 레고 블럭으로 만든 극사실주의 작품
  • 19심태윤, 결혼 4년 만에 아빠 돼 "산고 버틴 아내 존경해…아들 사랑해"
  • 20홈 전승 안산, 1위팀 부천을 만나다
  • 21중국, ‘일대일로’ 거부 인도에 “우린 동반자”…네팔 프로젝트 동참 요청
  • 22부모 과도한 빚 우려한 상속포기? "반드시 법원에 하세요"
  • 23[영상] 터널 안에서 역주행 하는 차 발견했을 때 대처법 +블랙박스 영상
  • 24피카소가 천재인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