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의 외출…직장으로 집밖으로

아시아경제

2017-12-07 13:57:59



[아시아경제 라스베이거스(미국)=황준호 기자] 인공지능(AI) 스피커의 활용 범위가 집안에서 사무실·야외 등 공간으로 넓어지고 있다. LTE 통신을 가미하거나, 각종 서비스를 붙이면서 공간 제한을 없앤 덕이 크다.

미국 아마존의 클라우드 사업부 '아마존웹서비스(AWS)'는 자사의 AI 스피커 '에코'를 사무실 공간에서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 '알렉사 포 비즈니스(Alexa for Business)'를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기술 컨퍼런스 '리인벤트'에서 선보였다. 아마존은 AI 서비스 알렉사를 탑재한 스피커 '에코'를 출시해 세계적으로 AI 스피커 열풍을 일으킨 바 있다.

에코에 알렉사 포 비즈니스를 탑재하면 각종 사무실 기기와 연동할 수 있다. 사용자가 음성으로 사무실 온도를 조절하거나 조명을 켜고 끌 수 있는 식이다. 화상회의를 소집하고 이메일을 보내거나 일정을 관리할 수도 있다. AWS는 마이크로소프트와 협력해 오피스365 계정이나 익스체인지 서버의 데이터를 불러올 수 있는 기능도 넣었다. 세일즈포스(Salesforce), 컨커(Concur), 폴리콤(Polycom)과 같은 컨퍼런스 시스템을 갖춘 회사에서도 에코와의 연동을 통해 알렉사 포 비즈니스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워너보겔스 아마존 CTO(최고기술책임자)는 "알렉사는 이제 집에서 벗어나서 엔터프라이즈 환경의 다양한 문제를 해결한다"며 "일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AI 스피커들도 가정에서 벗어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KT는 기가지니 패밀리를 내놓으며 음성인식 AI 스피커에 '발'을 달아줬다. KT는 기존 IPTV 셋톱박스와 묶여 있던 AI 스피커 기능을 따로 떼어내, LTE통신과 합쳐 '기가지니 LTE'를 내놨다. LTE 통신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AI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KT는 내년 휴대용 기가지니 버디, 어린이 스마트워치 기가지니 키즈워치 등도 출시한다. SK텔레콤 역시 AI 스피커 '누구'에서 음성인식 AI 플랫폼을 분리해 내비게이션 앱 'T맵'에 붙였다. 차안에서 음성으로 길을 찾아줄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AI의 활용 범위를 넓힌 것이다.

보겔스 CTO는 AI의 활용범위 확대에 대해 "옆에 앉은 사람과 이야기를 할 때 음성을 사용하는 것이 정상적 상호작용"이라며 "음성이 자신의 의사를 가장 편안하게 전달할 수 있는 매개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음성을 통해 디지털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다면 더 많은 사람들이 쉽게 디지털 세상에 들어올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토리카드
요새 핫하다는 크림치즈육회
2018 미국 인기관광지 5
곰 등장?! 러시아의 투표풍경
알고보니 학창시절을 함께 보낸 의외로 동창인 스타들
인기 최정상 아이돌로 데뷔 할 뻔한 남자 배우는?
다람쥐는 사람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마치 내 마음같은 백선생 백종원 명언
이 선 넘으면 침범인 걸 알지만 더 듣고 싶은 아이유 이야기
아는 척 했지만 사실 몰랐던 탄산음료가 몸에 안 좋은 이유
무슨 물건인지는 알지만 진짜 이름은 모르는 물건들
미친 비쥬얼! 타이베이 왕자치즈감자
이 부부는 결혼할 운명이었다
이게 가능해? 아이패드로 쓴 노트필기들
쌀, 바르게 씻고 있나요?
사장이었으면 당장 내쫓고 싶은 진상 손님 BEST5
성장하지 않는 직장인의 특징
펑! 예술은 폭발이다
밥 먹고 커피 마시면 안 되는 사람
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
연인과 헤어지고 싶을 때 하는 거짓말 모음
이런게 명언이지! 박명수표 어록
어장 관리 남녀에게 물었다! 왜 하는거에요?
마늘은 생으로 먹어야 할까 구워먹어야 할까
우리는 언제부터 물을 사 마셨을까?
전세계를 여행하며 찍은 수천장의 창문으로 만든 작품
무시무시한 분장으로도 가려지지 않는 냥이의 귀여움
세계 최고의 야경은 어디?
우리가 아는 모습과는 다르다는 연예인들의 실제 모습
영화감독의 무리한 요구로 70바늘 꿰맨 여배우
여자친구가 짜증낼 때 확인해 봐야 할 5가지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언제 먹어도 맛있는 밥 반찬 김의 놀라운 효능
  • 2산이 "페미니스트 커밍 순"…이수역 폭행 영상 논란 후 의미심장 글
  • 3김보름 포함 빙속 대표팀, 월드컵 시리즈 1차 대회 출격
  • 4美 '카슈끄지 살해' 사우디 제재…국제 유가 반등
  • 5절대 먹지 말아야 할 중국 길거리 음식 TOP 10
  • 6보일러 광고에 15년이나 얼굴을 비친 그의 정체는?
  • 7노라조 조빈, '헐퀴' 출연 확정…예능 대세 입지 굳히기
  • 8"日 기업이 매출1위라니"…'유니클로 감사제' 앞두고 불매운동 여론 ing
  • 9소프트뱅크, 美 로봇자동화 스타트업에 3억달러 투자
  • 10'채용비리' 오대영 국기원 사무총장 구속…“증거인멸 우려”
  • 11전 세계 유일하게 한국만 성공한 이것! 세계 모범 사례로 기록되었다고?
  • 12서울사람도 길을 잃어버린다는 서울 3대 미로
  • 13워너원 음원 유출에 소속사 향한 비난 목소리 "또 헛스윙" "제대로 하는게 없네" 팬들 분노
  • 14프리미어리그, 2019-2020 시즌부터 비디오판독 도입
  • 15한국에 '엿'이 있다면… 中엔 '쫑즈' 日엔 '돈가스'
  • 16같은 음주운전 다른 처벌…검·경의 차이?
  • 17치아를 하얗게 만들어 줄 수 있다는 검은색 물체
  • 18장미인애 '스폰서 제의' 폭로 이후 SNS서 누리꾼과 말다툼, 뭐라고 했길래
  • 19'팀 킴' 팬 선물·공식 SNS 모두 김민정 감독단이 관리…도대체 왜?
  • 20구글에 '직격탄' 날린 10년차 검색 '덕후' 가브리엘 와인버그 덕덕고 CEO
  • 21[2019 수능] 수능 난이도 작년과 비슷…8만3000명 선발 정시모집 원서접수는 언제?
  • 22배달 치킨보다 치킨 빨리 만들기 도전
  • 23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