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브릭, 전세계 유일 액티브 나노 플랫폼…"일본 수출규제로 원천소재 중요성 커져"

아시아경제

2019-08-19 10:28:03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코스닥 시장에 신규로 진입한 나노브릭이 공모가를 웃돌고 있다.



19일 오전 10시25분 코스닥 시장에서 나노브릭은 시초가 대비 15.97% 오른 1만67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거래대금은 840억원을 넘어섰다. 시가총액 760억원을 웃도는 규모다.



나노브릭은 공모가 1만6000원보다 낮은 1만4400원으로 거래를 시작했다.



2007년 설립한 나노브릭은 전기장이나 자기장 등 외부 자극에 따라 색상과 투과도가 변화하는 나노 신소재(자기색가변 소재MTX)를 개발했다. 세계 최초이자 유일하게 양산에 성공한 자기색가변소재(MTX)를 브랜드보호와 보안인쇄 시장 등에 적용했다. 보안사업을 통해 구축한 생산인프라를 토대로 다양한 산업군에 적용할 수 있는 기능성 신소재사업을 세계적인 고객사와 함께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다.



최종경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화장품, 소비재, 기계, IT 등 정품인증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했다"며 "중국 조폐잉크공사와 조폐공사 기술연구소 등 글로벌 보안인쇄기업과의 전략적인 공동개발을 통한 첨단 보안소재 공급도 기반을 마련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액티브 나노플랫폼에 기반한 다양한 산업의 기능성 신소재 적용은 이제 시작 단계"라며 "보안 산업, 바이오 산업에 이어 차세대 색조화장품, 색가변 잉크, 색·투과도 가변 필름 등 이미 산업별 글로벌 선도기업과 고객 주도 신제품을 개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반도체 연구원으로 재직했던 주재현 나노브릭 대표는 상장하기 전 인터뷰를 통해 "최근 일본과의 무역분쟁으로 한국 반도체산업이 위기를 겪으면서 원천소재 사업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나노기술 사업 분야를 이끌어갈 글로벌 소재 기업이 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나노브릭은 6대 핵심 구동기술을 토대로 바이오 정제 소재, 색가변 신소재, 기능성 필름 제품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전기색가변 필름은 전기신호에 따라 색상 또는 패턴의 변화가 일어나는 필름형태다. 전기색가변 기술(ETX)과 전기영동 기술(EPD)을 적용했다. 감성에 따라 색상을 변화할 수 있는 IT기기, 가전기기 및 건축자재 등의 표면에 사용할 수 있는 필름제품이다. 글로벌 관련 기업과 프로젝트를 협의하고 있다.



전기투과도가변 필름은 전기투과도가변(ETD)기술을 적용해 전기신호에 따라 투과도가 가변 되는 필름형태 제품이다. 건물 창호 및 차량용 유리에 적용해 취향 및 상황에 맞게 투과도의 강도를 조절할 수 있는 스마트 윈도우용 필름이다. 국내외 전문기업들과 프로젝트 협의 중에 있으며 향후 기능성 필름 및 디스플레이 소재로도 활용할 수 있는 소재다.




 
스토리카드
남친이 직접 찍은 화보 같은 여친 사진
거푸집인줄? 유전자의 힘을 보여주는 연예인 가족6
동물 맞아? 실제 크기가 어마한 동물들
당신을 성공으로 이끌 일곱 문장!
가상커플에서 실제커플 된 연예인 부부 10쌍♡
매운 치킨 갑 오브 갑은?
빨대 절대 쓰면 안 되는 이유
당신의 삶이 만족스럽지 않은 5가지 이유
미세먼지 쌓인 머리 언제 감아야 좋을까?
이 패션의 원조가 군복이었다고?!
뻔하지 않은 펀~한 표지판
네모난 똥을 싸는 동물의 정체
로맨틱한 동물들의 사랑법♡
좀비 인형과 결혼한 여성의 사연
3.1운동 100주년 기념 전시 어떤 것이 있을까?
폭탄주가 빨리 취하는 이유?
소유하는 사람은 죽는 보석이 있다?
겨드랑이 냄새 전문가가 있다고?
할리우드 영화 속으로 떠나는 여행!
한 번 쯤은 들어봤다! 선생님들 단골 멘트
눈 깜빡임에 숨겨진 비밀
프로 귀찮러들 집중! 운동을 안해도 되는 다이어트가 있다?
도대체 몇 번을 죽은 거야! 사망 전문 배우 갑 오브 갑
우리가 몰랐던 디즈니 공주들의 비밀
탄산음료를 마시면 소화가 잘 될까?
카푸치노 이름에 숨겨진 비밀
럭셔리 브랜드의 뮤즈가 된 디즈니 공주들
먼저 연락 못하는 사람들의 이유
얼마나 알고계세요? 떠오르는 신조어
세계적인 CEO의 세상을 바꾼 한마디
인기콘텐츠

핫포토
인기콘텐츠
실시간 베스트
  • 1男아나운서, '술집 성관계 폭로' 협박 당해..피고인 징역형
  • 2성훈 측 "박나래 열애설 NO, 여자친구도 없다..이제 생기면 좋겠어" [공식]
  • 3방탄소년단, 美 '지미 팰런쇼'서 신곡 무대 최초 공개
  • 4아이유가 부른 '사랑의 불시착' OST, 15일 발매
  • 5'정직한 후보' 박스오피스 1위 '굳건'··· '기생충' 4위 '역주행'
  • 6"강렬한 삭발 아우라"…빅뱅 태양, 밀라노 올킬시킨 포스 [화보]
  • 7고수정 지병은 뇌종양...이틀째 추모 물결
  • 8'엑스엑스' 누적 1500만 뷰 돌파…2020년 첫 '천만 웹드'
  • 9'솔로 가수' 마마무 문별이 기대되는 이유 셋
  • 10몬스타엑스, 잭블랙 컬래버 제안 받았다…美 방송 대기실서 '화기애애'
  • 11'하이에나' 주지훈 "단박에 정의할 수 없는 윤희재, 매력적"
  • 12대규모 中투어 계획했던 맨유, 신종 코로나로 계획 보류
  • 13박미선 "설경구, 대학 때부터 연기 잘해…이정은·권해효·유오성도 동문"(철파엠)
  • 14뉴이스트 민현, 2년 연속 밀라노 패션위크 초청.."韓 대표 황제의 품격" [공식]
  • 15美국무부 대변인 “기생충, 오스카상 충분히 받을 자격…한류 확실히 도래”
  • 16지세희, 오늘(11일) 컴백..명품 록 보컬로 이별감성 선사
  • 17'파리에 있지' ITZY, 설렘 감성 가득 '노르망디 여행기' 대공개
  • 18"봉준호가 미국 파괴" 망언에 존 레전드 등판
  • 19장나라·고준·박병은·정건주, '오 마이 베이비' 출연…'어른 로맨스' 예고
  • 20트와이스, 日 새 앨범 '&TWICE -Repackage' 라인 뮤직 차트 정상
  • 21'미스터트롯' 이찬원, 극찬 받으며 3라운드 진출..."스승 필요 없다"
  • 22병원 안가고 車운행 줄이고…우한 폐렴 공포에 보험사 덕 볼까
  • 23"임영웅? 이찬원? 노지훈?"..'미스터트롯' 다음 眞 누굴까[★NEW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