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호킹, 유품으로 만난다…논문·휠체어 등 유품 22점 경매

아시아경제

2018-10-22 10:39:35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지난 3월 타계한 세계적인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의 논문과 휠체어 등 유품 22점이 이달 말 크리스티 경매회사에서 온라인으로 경매될 예정이라고 21일(현지시간) AP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크리스티사는 이달 말 호킹 박사의 우주의 기원에 관한 박사 논문을 포함한 여러 건의 논문과 수상작 과학논문 등 22개 품목에 대한 온라인 경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런던에서 이달 30일부터 실물 전시될 예정이며 경매 입찰 신청은 이달 31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받는다.

크리스티의 서적 및 원고담당인 토머스 베닝 책임은 이 논문들이 "스티븐 호킹의 천재적이고 열광적인 지혜의 발달과정을 잘 보여주는 유품"이라고 말했다. 그는 "(논문과 유품 등을 통해) 호킹 박사가 작성하고 과학계에 소개하면서 만들어냈던 각각의 진보들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경매품에는 호킹 박사의 복잡하고 어려운 과학 논문들이 포함됐다. 호킹 박사의 현존하는 논문 원고 가운데 하나이자 1965년 캠브리지대 박사 학위 논문인 '팽창하는 우주의 성질'은 경매 예상가가 10만~15만 파운드(약 1억4804만~2억2207만원)이다.

이 논문에는 호킹 박사가 질병으로 인해 다소 흔들리긴 했지만 직접 작성한 사인이 있으며 호킹 박사의 과학적 진화와 그의 개인적인 스토리가 담겨있다고 베닝 책임은 소개했다.

이와 함께 그를 상징했던 휠체어도 경매에 나왔다. 호킹 박사는 22세부터 신경계 희귀질환으로 몇 해 밖에 살지 못한다는 진단을 받았으나 왕성하게 활동한 뒤 지난 3월 76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그는 질병으로 전신마비가 온 뒤 발성이 되지 않아 컴퓨터의 음성전환 장치와 고성능 최첨단 휠체어로 이동하며 강연활동을 해왔다. 이 휠체어는 경매 예상가가 한대에 1만~1만5000파운드(약 1480만~2220만원)이다.

이 외에도 경매품 가운데에는 호킹 박사가 '심슨가족'에 출연했을 때의 방송 스크립트와 그의 베스트 셀러 저서 '시간의 ?은 역사(A Brief History of Time)' 엄지손가락 서명본, 즐겨 입었던 항공 점퍼 같은 물건들도 포함됐다.

이번 경매로 들어오는 수익금은 스티븐 호킹 재단과 모터 뉴론 (신경질환) 협회 등 2개 자선기관에 전달된다. 호킹 박사의 자녀들은 그의 유품들을 영국 과학 기록 보관소에 보존하는 것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크리스티는 이번 행사의 소득세 대신 일부 아이템을 영국 당국에 넘겨주기 위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토리카드
신혼부부들을 위한 집 장만 꿀팁
과학적으로 입증된 더 행복해지는 방법
고장난 놀이터 신고하고 봉사시간 받을 수 있는 방법
절대 좌절하지 않는 그녀. 희망을 꿈꾸다
원래 이름을 잃어버린 물건들
모태 마름의 5가지 사소한 습관
의외로 당신의 건강을 해치는 물건 5
탈영 10시간 만에 검거된 군견의 처벌 수위
모모랜드에게 매니저 몰래 50만원 용돈 준 선배가수는?
식사 후 절대 하지 말아야 할 행동들
알면 깜짝 놀랄 허벅지의 진실!
한번 보면 잊혀지지 않는다는 런던의 매혹적인 야경
여장이 예뻐도 너무 예쁜 남자 연예인 BEST5
외국인에게 외국인으로 오해 받는 한국 연예인 BEST5
남자들이 여자에게 반전매력을 느낄 때
화를 잘 못내는 남자들의 특징
스마트폰을 볼 때 우리의 얼굴은 어떤 모습일까?
공기가 나쁘면 생긴다는 공포의 메세지
자기 얼굴에 대놓고 막말한 연예인 BEST 6
우리나라 최고대학. 서울대 나온 연예인들
우리나라 대표적인 연예인의 꿀피부 관리비법
화장품 브랜드와 일치되는 연예인
마치 실제로 살아있는 듯한 음식
빅 재미를 주는 패러디 명화
남자에게 자신감을 주는 여사친의 말 BEST5
남자가 말하는 내 친구가 정말 괜찮은 남자라 생각 될 때
입체적인 새로운 디즈니 공주들을 만나보세요
많이 먹으면 안 먹으니만 못한 음식들
결혼한 언니들이 뽑은 남편의 장점 5가지
결혼 전에는 장점이었는데 살아보니 단점인 남자의 특징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 2UN에 전시되는 원주민 초상화
  • 3문재인 대통령,'기생충' 관람..900만 돌파→천만 가나
  • 4승리, 오늘(24일) 첫 입영연기일 만료…병무청 "아직 별다른 연락 無"
  • 5"딱 한 잔도 걸린다" 기준 강화된 도로교통법 개정안 25일부터 시행
  • 6‘전자발찌 착용한 20대’ 또다시 성추행 범행 저질러
  • 7조선의 마지막 왕녀, 덕혜옹주가 일본에서 보온병을 들고 다닌 이유
  • 8병동의 아이들을 위해 침대 시트를 보드게임으로 만든 남자
  • 9"또 기사 나면 고소한다고"..최재환, 원진아와 '핑크빛 기류' 적극 해명
  • 10다비치 이해리, '반려견 다이어트=동물 학대' 억측에 반박 "끔찍한 소리 NO"
  • 11홍준표 전 대표, '과태료 2000만원'에 3번째 불복 항고
  • 12클럽 앞서 만취 폭행한 30대 여성모델 체포
  • 13음식이 되어버린 고양이들
  • 14고양이 브리또
  • 15강다니엘 솔로 컴백 임박?…'멜론' 보유한 카카오M과 접촉
  • 16방탄소년단 인종차별, 무슨 일? “인기 강조 위해…”
  • 17"日군함도 거짓 광고 허가하지 말라" 서경덕 교수, 구글 측에 항의 메일
  • 18김정은·시진핑 "북·중관계 더 발전해야 지역 평화·안정에 유리"
  • 19신박한 명함 모음 Zip
  • 20귀여워서 계속 우려먹고 싶은 티백
  • 21"두피에서 귓속까지" 한혜진, 데뷔 20주년 누드 화보 비하인드 공개
  • 22英 언론, "이강인, 세계적 슈퍼스타에 필요한 모든 걸 갖췄다"
  • 23구치소 갇힌 고유정, '평온한 모습'…시신 수색은 난항
  • 24“황교안 ‘외국인 차등임금’ 발언은 인종차별 망언…사과해야”
  • 25초절정 훈남이 미녀 개그우먼 번호를 물어봤을 때 남사친이 철벽을 친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