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망언' 김진태·이종명·김순례 당 윤리위 회부…김병준도 자처

아시아경제

2019-02-12 12:12:47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자유한국당이 5·18 광주 민주화 운동 관련 망언을 쏟아낸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하기로 결정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관리감독 소홀 책임을 물어 본인 스스로 윤리위 회부를 자처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12일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나온 발언들은 신념에 앞서 객관적 진실 추구해야하는 보수 가치에 반할 뿐 아니라 우리당이 당 강령에 제1의 사명으로 명시하고 있는 헌법 가치와 법치주의 존중 위배하는 것"이라며 "이에 저는 비대위원장으로서 이 문제를 당 중앙 윤리위에서 다뤄줄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저도 이를 막지못한 책임이 크다"라며 "윤리위에 저의 관리감독 책임을 묻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김 비대위원장 등 총 4명이 당 윤리위에 회부돼 징계절차를 밟게 됐다.



김 비대위원장은 "특히 공청회에서 나온 발제 내용은 일반적인 역사 해석으로 있을 수 있는 견해 차이 수준 넘어서 입증된 사실에 대한 허위 주장이 명백하다"라며 "이는 결국 민주화 운동으로서의 성격을 폄훼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일팔 북한군 개입설은 30여년간 여러차례에 걸쳐 근거가 없음이 확인됐다"라며 "그런데도 우리당 의원들이 이런 주장을 계속하는 것은 보수를 넘어 국민 욕보이는 행위다. 특히 공당 국회의원이 이런 주장을 할 수 있도록 판을 깔아주는 것도 용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당대회에 출마한 김진태 의원이 징계로 피선거권이 박탈될 수도 있느냐는 질문에 "윤리위의 판단에 가이드라인이나 전대 일정과 같은 사안을 제시할 생각은 없다. 다만 신속하게 결론을 내려달라고 요청할 것"이라며 "윤리위가 어떻게 진행되는지를 지켜봐야겠지만 통상적으로 윤리위의 판단은 오래걸리지 않았다"고 답했다.



논란이 됐던 지만원씨의 5·18 진상조사위원 추천 문제와 관련해선 "전현직 원내대표들이 일관되게 반대해왔고 비대위원장인 저 또한 그 분의 위원 추천은 무리라고 수시로 이야기해왔다"며 "그런 입장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공청회 문제로 깊은 마음 상처입은 5·18 유가족과 광주 시민들께 당을 대표해서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스토리카드
웃는 돌고래 이라와디
대세는 연하남! 연예계 연상연하 커플
우리가 몰랐던 기업 로고에 숨겨진 비밀
외국 브랜드인 줄 알았지?
눈앞에 벌레가 떠 다녀요!
대형견들의 뽀짝이 시절
커피에 크림보다 설탕을 넣는게 나은 이유
토마토에 설탕 뿌려 먹으면 안 되는 이유
알약은 꼭 물과 함께 먹어야 할까?
정수기 물이 위험한 진짜 이유
아는 만큼 누리는 인천공항!
몸에서 썩은 냄새가 난다면?
현실판 신데렐라 드레스
일본도 수능을 볼까?
유튜버계의 큰입베스? 연예인 출신 유튜버!
뚱뚱하면 돈을 더 내야 한다고?
나무가 아닌 숲을 봐라! 스카이다이빙 명소
공포의 보노보노를 벗어나자! 배색 꿀팁
집사가 허락한 마약, 캣닢
아토피에 좋은 차 대령이요~
와이셔츠는 Y셔츠가 아냐! 잘못 쓰고 있는 옷 이름들
섀도? 셰이드? 이상한 외래어 표기법
패스트푸드점 로고는 왜 빨갈까?
세계 4대 패션쇼
공돌이가 만들어낸 패션
원어민 의심해야 할 외국어 잘하는 연예인
저리가! 공부 방해요소 떨쳐내기
잠깐! 노푸(No Poo)하세요?
동전 72개를 품은 남자
남자가 임신을 한다고..?!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연인에게 선물하기 좋은 꽃
  • 2독이 있을까 없을까? 의외의 독버섯들
  • 3'가버나움', 11만 돌파..레바논 대사 "인권을 강조한 영화"
  • 4하희라, '1919 유관순' 내레이션.."잊어서는 안되는 역사"
  • 5더 벌어진 '빈부격차'…무색한 소득주도성장
  • 6빵빵터지는 초딩 포스터
  • 7당장 플레이리스트에 넣어야 할 '갓 띵곡' 팝송 모음!
  • 8美 빌보드, 블랙핑크 북미투어 집중 조명…“미국 내 인기 상승 징후 보여”
  • 9마이클 잭슨 헌정 싱글, 전세계 동시 발매 '엑소 레이·NCT127 참여'
  • 10의정부 고교생 '췌장파열 폭행'…靑 답변 듣는다
  • 11교회에 나타난 개에게 숨겨진 놀라운 사연
  • 12우리가 몰랐던 디즈니 공주들의 비밀
  • 13"미개봉 영화 정리→본격 활동은 아냐"..오달수, 5개월만 씨제스 이적
  • 14조영남, 2번째 사기혐의 무죄 선고 "범죄 증거 없다"
  • 15"미세먼지로 학교·어린이집 휴업해도 돌봄교실 그대로 운영"
  • 16징검다리식 종전선언, 평양에 성조기-워싱턴에 인공기
  • 17탄산음료를 마시면 소화가 잘 될까?
  • 18도대체 몇 번을 죽은 거야! 사망 전문 배우 갑 오브 갑
  • 19영턱스클럽 리더 최승민, 3월 품절남 된다..행복 미소
  • 20김종국, 9년 만에 단독 콘서트 '김종국 찾기' 개최
  • 21“직원들 표정까지 지적”…'안락사 논란' 케어, 인권침해 논란
  • 22'또 비정규직' 현대제철 당진공장서 50대 근로자 사망
  • 23소유하는 사람은 죽는 보석이 있다?